삼성전자, 서브 브랜드 대거 폐지…'옙'도 '삼성'으로 통합

삼성전자는 현재 국내에서만 사용하고 있는 각종 서브 브랜드를 폐지하고 이를 '삼성(SAMSUNG)'으로 통합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파브(TV)', '하우젠(에어콘/청소기)', '옙(MP3플레이어)', '블루(카메라)', 매직스테이션(데스크톱)'은 완전 폐지후 '삼성'으로 통합하며 '싱크마스터(모니터)', '지펠(냉장고/오븐/와인셀러)', '센스(노트북)'처럼 프리미엄 이미지로 안착한 브랜드만 그대로 사용한다는 계획입니다. 휴대폰의 경우 '애니콜'의 브랜드 가치가 상당하지만 스마트폰 시대에 들어서 '갤럭시'가 또 다른 서브 브랜드로 통하고 있기 때문에, 피쳐폰에서만 기존 브랜드를 유지합니다.

source 삼성전자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