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1] 삼성전자, 갤럭시 스마트폰 S·R·W·M·Y로 네이밍 규칙 정립

이제 ‘갤럭시’도 분기당 1500만 대 이상 팔리는 안드로이드 대표 스마트폰 브랜드로 자리잡음에 따라 삼성전자가 슬슬 기기 모델명 정리에 나섰습니다. 분류는 S부터 R, W, M, Y까지 고사양 제품부터 저사양 보급형 순서로 총 다섯 가지로 나뉩니다. 우선, 갤럭시S, 갤럭시S2가 속하는 ‘S(Super Smart)’는 최상위 플래그쉽 모델에 해당합니다.
 
‘R(Royal)’ 역시 S에 준하는 프리미엄 모델입니다. 삼성전자가 지달 달 유럽시장에 발매한 갤럭시R을 보면 AP, 디스플레이 등 몇 개 사양이 갤럭시S2와 비교해 떨어지고,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합니다. ‘W(Wonder)’는 하이엔드 모델이며, 다음달 2일 IFA 2011에서 공개되는 첫 갤럭시W는 3.7인치 WVGA(800 x 480) 디스플레이와 1.4GHz AP가 탑재됐습니다. S, R, W 이렇게 세가지 클래스를 유럽, 북미 시장에서 주력 판매할 고급 모델로 볼 수 있겠네요.

대량판매 시장용 보급형 모델 ‘M(Magical)’과 엔트리 모델 ‘Y(Yong)’은 신흥 시장을 중심으로 판매될 모델입니다.

이러한 기본 S, R, W, M, Y에 부가 모델명 규칙도 있습니다. 올해 초 삼성전자가 기존 갤럭시S에 탑재된 1GHz 허밍버드 프로세서를 1.4GHz로 업그레이드한 ‘갤럭시S2 플러스’를 유럽에 발매했던 것처럼, 기존에 출시한 제품의 업그레이드판은 모델명에 ‘Plus’를 붙일 예정입니다. 여기에 이번에 공개되는 ‘갤럭시M 프로’나 ‘갤럭시Y 프로’처럼 물리 쿼티자판을 지원하는 제품의 경우 모델명에 ‘Pro’가 붙습니다. 또, 4G LTE 통신방식을 지원할 경우에는 ‘LTE’가 붙게 됩니다.
source NEWSWI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