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태블릿 삼수생 ‘LG G패드 8.3’으로 재도전


관련글 :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 12.2’ SM-P900 예상 디자인


G2로 실력발휘를 한 LG전자가 이제 그동안 잃어버린 기억의 흔적을 끌어모으려 합니다. 다음달 4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3에서 LG전자가 오랜만에 태블릿 신제품을 선보일 것이라는 소문이 무성합니다. 그 이름은 G패드. 모바일과 생활가전의 경계를 넘어 자사 고급형 제품 모델명에 모두 알파벳 G를 붙이는 브랜딩 전략을 쓸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에 나온 이유있는 이름입니다. 제품 사양에 대해서는 아직 근거없는 추측만이 무성한데, 디스플레이의 경우 8.3인치 FHD(1920 x 1080)라는 얘기도 있고, 9.8인치라는 얘기도 있습니다(모델명은 LG-V500?).



LG G2(왼쪽)과 LG G패드 8.3 예상도(오른쪽)


LG전자는 지난 2011년 자사 첫 안드로이드 태블릿 ‘옵티머스 패드’를 선보인 바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3.0 허니컴 기반의 8.9인치 모델로 제품 뒷면에 달린 두 개의 카메라로 3D 촬영이 가능한 것이 특징입니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미국 T모바일을 통해 4G LTE ‘G슬레이트’란 이름으로 판매했으며, NTT도코모를 통해 일본에도 출시한 바(L-06C) 있습니다.


국내 이동통신3사 역시 옵티머스 패드를 국내에 선보이려(KT용 LG-KU6900, LG U+용 LG-LU6900, SK텔레콤용 LG-SU690) 준비 절차를 밟았으나, 중간에 어떤 심경의 변화가 생긴 것인지 끝내 출시하지 않았습니다. 돌이켜보면 아주 현명한 선택이 되었네요.



3D 촬영이 가능한 옵티머스 패드. 美 T모바일용은 G슬레이트다.


물론, LG전자의 태블릿 도전기가 이렇게 끝나지는 않았습니다. 이후 가족을 동원해 국내 시장 전용으로 만든 옵티머스 패드 LTE(LG-LU8300)를 선보입니다. 그러나 곧 이 제품 역시 실물로도 온라인상에서도 정말 찾아보기 어려운 희귀품이 되고야 말았는데요. 플라스틱 갤럭시탭보다 후면 소재가 느낌이 참 좋아보였는데 아쉽습니다. 물론, 사진상으로 봤을 때 말이죠. 실물로는 본 적이 없습니다. 


자, 세 번째(?) 도전에 나서는 LG전자가 마침내 태블릿 시장에서 존재감을 아니 시장에 문을 열고 들어갔을 때 소비자들이 이제는 한 번쯤 쳐다봐 줄 수는 있을까요. 출시된지 얼마되지 않은 G2의 판매량이 벌써부터 썩 신통치 않다는 몇몇 기사가 나오고는 있지만 판매량이니 출고량이니 하는 것들은 일단 제쳐두고 G2의 품질이나 성능이 이전과 비교해 수준급이 되었다는 것은 어느정도 공감할 수 있는 사실이기에, 이번에 새롭게 등장할 G패드 역시 긍정할 수 있는 제품이길 바랍니다.


LG U+의 4G LTE를 지원하는 옵티머스 패드 L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