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코 올레포빅 아이폰5/5S용 액정보호필름 부착기


*본 사용기는 에누리 체험단 행사를 통해 지급된 제품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에누리 체험단 행사를 통해 스코코 올레포빅 아이폰5/5S용 액정보호필름을 배송받았습니다. 뽁뽁이 봉투 뒷면에는 배송기사님들에게 주의를 부탁하는 문구가 적혀있네요. 필름은 구겨지면 그것으로 끝이기 때문에 조심해야 하지요.




선글라스를 낀 고양이 한마리가 스마트폰을 내리 누르고 있는 모습입니다. 자신이 커버라는 메시지를 전하네요.




제품 후면에 있는 상품 바코드에도 선글라스 고양이가 숨어있습니다. 




덮개를 열고 스윽 손을 집어넣어 내용물을 빼내봅니다. 




구성품은 꽤 쏠쏠합니다. 앞, 뒷면 보호필름 각각 한 장씩과 함께 뒷면 상하단 보호 필름까지 들어있어 옆면 빼고는 모두 외부 대기와의 접촉을 차단할 수 있습니다. 극세사 액정 클리너와 부착후 기포를 밀어 빼내는 딱딱한 종이 조각도 함께 있습니다. 




스코코 필름은 아이폰 홈버튼 부분을 오메가(Ω) 모양으로 아래 쪽으로 홈을 내두었습니다. 제조사의 설명에 따르면 홈버튼 주변을 둘러싼 필름 가장자리에 낀 때를 쉽게 빼낼 수 있게 한 디자인이라고 하는데 그렇다고 해서 때가 안끼거나 더 쉽게 뺄 수 있는 것은 아닌 것 같고, 애초에 홈버튼이 이렇게 생겨먹은 것이라 어쩔 수 없습니다. 홈버튼을 누를 때 손가락을 세워 기기와 수직으로 찍어 누르듯하면 때가 안끼려나요.




액정 상단은 철(凸) 모양으로 마이크와 전면 카메라에 딱 맞게 구멍이 나 있습니다. 옆에 있는 조도센서에는 따로 필요가 없기 때문에 숨구멍이 없습니다. 필름을 붙일 때 이 구멍만 부분을 기준으로 자리를 맞추고 붙이기 시작하면 됩니다. 




앞서 살펴봤듯이 후면 필름은 상하단과 중간, 세 부분이 나누어져 있습니다. 액정에 붙이는 일반 필름과 달리 알루미늄 등허리에 붙이는 필름은 얇고, 뿌옇고, 거칠거칠한 재질입니다. 이 부분은 처음에 기포가 많이 생겼는데 큰 것들만 딱딱한 종이로 밀어 빼내고 나머지는 몇 일 지나니 사라졌습니다. 이를 억지로 빼내려고 다시 뜯을 경우 이 필름을 깨끗하게 재부착하기가 매우 까다롭기 때문에 자잘한 기포가 전부라면 그냥 기다리는 것이 좋습니다. 카메라와 렌즈가 위치하는 상단쪽의 필름을 붙일 때는 손으로 받쳐주기가 애매해서 여러번 뗏다 붙였다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이폰5와 5S 공용이라 듀얼플래시가 달린 아이폰5S를 위해 플래시 부분의 구멍이 좀 더 안쪽으로 파여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매우 미끄덩 미끄덩한 재질입니다. 메뉴 뒤로가기를 할 때도 스와이프 입력을 할 수 있는 아이폰에는 부드럽고 미끌한 느낌이 유리합니다. 특별한 기능을 지닌 제품은 아니라 부착시 투명도에 이상이 있어가 하지 않습니다. 같은 제품은 현재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4천원~1만2천원 사이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