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클리어 아이폰5/5S/5C용 나노슬림 강화유리필름 부착기

 

*본 사용기는 에누리 체험단 행사를 통해 지급된 제품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애니클리어에서 나온 나노슬림 강화유리필름을 아이폰5에 새로 부착해보려합니다. 제품 박스 앞면에는 '유리 100%'라는 문구가 써있네요. 이 제품은 일반 PET 소재의 필름과 달리 유리로 만들어 기존 제품보다 3배나 두꺼운 것이 특징입니다. 본 리뷰에서 부착한 필름은 아이폰5, 5S, 5C 전용이지만 다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용 제품도 함께 판매되고 있습니다. 




뒤에는 제품 특징 소개와 구성품 목록이 적혀있습니다.




중간에 붙어있는 씰을 뜯어 상자를 개봉합니다. 




책을 펼치듯 박스를 열면 뭔가 그럴싸한 포장이 눈에 띕니다. 왼쪽면에는 알코올 패드와 극세사천 조각, 스퀴지(필름을 잘못 부착했을 때 이를 밀어 뜯어낼 때 쓰는 딱딱한 카드조각)가 있고, 오른쪽 봉투에는 강화유리필름이 들어있습니다.




우선 기존에 부착했던 PET 재질의 필름을 뜯어냈습니다.




작은 봉투에서 알코올 패드를 꺼내어 제품의 필름을 부착할 면을 잘 닦아줍니다.




살짝 물기가 남을 수 있기 때문에 상자에 동봉된 극세사 천으로 먼지도 털어내고 지문도 잘 닦아냅니다.




일반 PET 재질 필름과는 이 정도로 두께 차이가 있습니다. 깨져버릴까 강화유리필름은 저렇게 구부리지 못하겠네요.




필름 말고 홈버튼 스티커도 들어 있습니다. '이런게 왜 필요하지?'하고 생각될 수도 있지만 나름 용도가 있습니다. 강화유리필름은 그 두께가 0.33mm로 꽤 두껍다 보니 부착 후 아이폰의 전면 홈버튼을 누르는 것이 다소 불편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볼록한 모양의 홈버튼 스티커를 부착하는게 좋은데요. 개인적으로는 유리필름을 붙이기 이전에 먼저 이 홈버튼을 부착하시길 권합니다. 홈버튼의 네모난 모양을 잘 맞추려다 보면 몇 번씩 다시 뗐다가 붙여야 할 수도 있는데 유리필름이 부착된 상태에선 이것이 쉽지 않습니다.




상당히 깔끔하게 부착했습니다. 일반 PET 필름은 윗쪽이나 아래 한쪽 면을 먼저 선택에서 조금씩 살살 밀어주듯 부착하지만, 이 나노슬림 강화유리필름의 경우 필름 전체를 잡고 제품 위에 살짝 얹듯이 한번에 붙이는 것이 깨끗하게 부착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잘못 부착했을 경우 손톱으로 뜯어내는 것이 아니라 상자에 동봉된 스퀴지 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그야말로 얇은 유리이기 때문에 왠만해서는 기포가 잘 발생하지 않습니다. 안에 먼지가 끼지 않도록 필름을 붙이기 전에 제품의 부착면을 잘 닦아주는 것만 신경쓰면 됩니다. 




아무래도 유리의 특성상 지문 방지에 역점을 둔 다른 PET 필름 보다는 지문이 잘 묻어나는 편입니다. 일반 필름과 비교해 강도가 높고, 좀 더 반짝거리는 느낌을 얻는 대신에 어느 정도 양보해야 할 부분입니다. 




흰색 홈버튼을 삐뚤하게 붙이는 바람에 검정색 홈버튼을 붙였는데 이것도 나름 괜찮아 보입니다. 




원래도 반짝반짝 거리는 아이폰인데 이 필름을 붙이고 나니 더 반짝반짝합니다. 오목한 홈버튼 위에 부착한 볼록한 홈버튼도 빛을 받아 반짝반짝하고, 필름의 가장자리도 빛을 받아 반짝거리네요. 이 느낌을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합니다. 


도저히 필름은 어려워서 못 붙이겠다 하시는 분들도 일반 PET 필름에 비해서는 좀 더 부착이 쉬울 듯 싶습니다. 지문이 묻는 것을 도저히 용납하지 못해 평소에 지문방지 필름을 쓰시는 분들께는 권하지 않지만, 반대로 지문을 좀 묻히는 대신 아주 투명하고 거기에 덤으로 제품 표면의 반짝거리는 느낌까지 얻고 싶은 분들께 이 제품은 적당한 가격에 괜찮은 선택입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