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TD 기반의 KOUP 컨셉 공개

기아자동차가 2008 뉴욕오토쇼에서 차세대 쎄라토 TD의 기반이 될 KOUP 컨셉을 공개했다. KOUP은 기아차 차세대 모델의 대표적인 모습이 될 디자인으로 지난해 공개한 KEE 컨셉의 요소가 담겨졌다. 현재 공개된 쇼카는 3도어 쿠페 모델로 수년내 기아차가 선보일 쿠페의 기반이 될것으로도 예상된다. 현재는 붉은 조명아래 천으로 반쯤 가려진 티저샷만 허용되고 있지만 곧 KOUP 컨셉의 완전한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Update : 기아차 KOUP 컨셉 이미지 풀샷 공개]

신고

로체 F/L, 쎄라토 후속 TD 스파이샷

올 가을 공개예정인 기아차의 로체 F/L과 쎄라토 후속 TD의 스파이샷이 공개되었다. 특히 TD의 경우 후면이 완전히 공개되어 그간 TD의 디자인에 관한 루머를 완전히 잠재우게 되었다. 사진에서 볼 수 있듯 프레임을 공유하는 현대자 아반테 HD와 거의 유사한 리어램프가 달려있다. 전체적으로 둥근 형태의 아반테 HD가 직선형으로 바뀐 모습이다. 이 스파이샷이 공개되기전 품평회를 참가한 한 네티즌은 '헤드라이트와 그릴 부분은 유럽형 시빅의 느낌. 후면부는 아반테 HD의 직선형 같은데 가장 비슷한 디자인은 IS250(렉서스) 이었어요'라는 후기를 남기기도 했었는데 이것이 사실인 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는 수 많은 예상도가 즐비했던 로체 F/L의 위장막 사진이다. 정확한 차량의 디자인은 알 수 없지만 라디에이터 그릴의 밑쪽이 앞으로 돌출된 형태로 좌우로 길쭉한 모양으로 짐작된다. 헤드라이트도 둥근형태에서 날카로운 형태로 바뀐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현대차, '안티-제네시스' 도메인 등록

현대자동차를 비롯한 자동차 회사들이 신차를 출시해 마케팅을 할 때 웹상에서 꼭 하는 것이 있다. 바로 사전에 '안티'를 차단하는 것. 특히 도메인을 미리 구매해 불만 표출을 차단하고 이를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미리 방지한다. 최근에 현대차가 첫번째 럭셔리 세단으로 선보인 '제네시스(Genesis)'의 안티 도메인도 이미 등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antigenesis.co.kr', 'antigenesis.net', 'antigenesis.com', 'antigenesis.kr', 'anti-genesis.co.kr', 'anti-genesis.net', 'anti-genesis.com', 'anti-genesis.kr'의 총 8개 도메인을 막아놓은 셈이다. 대기업의 이같은 안티도메인 싹쓸이는 오래전부터 있어왔지만 그 때마다 '사이버스쿼팅의 차단을 목적'한다는 사측의 입장과 '안티도메인까지 선점하는 것은 넷상의 불만의 표출을 사전에 차단하는 것'이라는 네티즌의 입장이 있다.

* 그간 개인이 안티-도메인을 소유한 용도를 보면 실제로 그것을 본래의 의도로 이용하기 보다는 개인 용도로 활용하거나 악용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최근에는 기업이 어떤 대상의 도메인을 등록할 때 안티-도메인까지 등록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현대차 1월 한달 일본서 37대 팔았다

현대자동차가 새해 1월 한달간 일본에서 37대를 판매하는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전국 60여점의 딜러망을 갖춘 브랜드로는 믿기 어려운 수치로 고가의 페라리가 판매되는 수와 같다. 현대차는 지난 10월 유럽형 C세그먼트 차량인 i30의 투입으로 판매량 증가를 기대했지만 별다른 영향없이 오히려 감소했다. 이는 현대자동차 자체의 특징없는 라인업과 일본시장에 맞지 않는 마케팅이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중형차인 '쏘나타'를 배용준이 광고해 일본 중년 여성을 대상으로 삼은 마케팅이 완전히 실패한바 있다. 또, 일본내 별다른 특징없는 라인업에 문제가 있다. 특히, 현대차가 기대한 i30의 경우 현대만의 색이 없어 일본인의 눈에서 구지 일본차와 비교해 살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또, 일본내 수요가 높은 미니밴의 라인업이 비어있다는 점도 지적된다.

적극적인 점포수 확장에 나서지 않는 점도 지적된다. 일본내 작년 5만대의 수입차판매 1위인 폭스바겐은 도요타와 협력판매점을 갖춰 총 557점의 딜러망이 있다. 반면 전국 60여점의 딜러망의 현대는 팔리지 않는게 당연하다는 말이 나올정도다. 현대차가 일본내에서 가격경쟁력도 일부 갖추지 못하고 있다. 현대차가 메인으로 내세우고 있는 '쏘나타'는 같은 급의 마쯔다 '아텐자'와 약간 높거나 동일한 가격이다.

그나마 수요가 있는 TB(한국명 '클릭')의 경우도 일본 소비자의 선택폭이 될 동급의 일본 소형차의 고연비에 턱없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또, TB 보다 수요가 높은 경쟁 수입차가 모두 6단 A/T인 반면 TB는 아직까지도 4단 A/T다. 결과적으로 현재 현대차 라인업 가운데 일본시장에 팔릴만한 차량은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현대차가 지금이라도 일본시장을 정확히 파악하고 적극적인 공략에 나서지 않는다면 철수하지 않는다는 보장도 못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한국인과 중국인의 취향차이

한국인과 중국인의 취향차(車)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대 아반테HD(前) 한국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대 아반테HDC(前) 중국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대 아반테HD(後) 한국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대 아반테HDC(後) 중국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아 프라이드(前) 한국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아 프라이드;리오(前) 중국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요타 캠리(後) 일본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요타 캠리(後) 중국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요타 캠리(前) 일본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요타 캠리(前) 중국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리버 Mplayer 시즌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내 한정판 Mplayer Gold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msung YP-U3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msung YP-E3 중국시장용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