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기어’ 9월 삼성 언팩 2013에서 공개?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3 개막 하루전인 9월 4일 삼성전자는 자사 모바일 신제품 런칭 행사인 ‘삼성 언팩 2013 에피소드2’를 개최합니다. 이미 초청장도 모두 배부된 상태이고 어떤 제품이 공개될지도 나와있습니다. 갤럭시 노트3죠. 


노트와 함께 삼성 첫 스마트워치 ‘갤럭시 기어’도 공개될 것이라는 소식이 꾸준히 나오고 있네요. 개인적으로 갤럭시 기어는 삼성이 도전하는 새로운 분야의 처녀작인 만큼 ‘기어’ 타이틀을 건 별도의 행사(이번 행사는 ‘Note The Date(날짜를 기록해두세요)’라는 티져문구를 걸었다)를 통해 공개되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이번에 같이 공개된다는게 거의 기정사실인 분위기입니다. 전 기어보다도 벌써 선보인지 꽤 오래된 갤럭시 노트 10.1의 차기작이 나오길 더 기대했거든요. 




아무튼 이번에 갤럭시 기어가 공개될 것 같은데, 발표 후 곧바로 판매로 이어진다고 100% 단정지을 수는 없습니다. 요즘 한창 비슷한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갤럭시 기어는 시장에 마땅히 참고할 만한 리딩 제품이 없는 상태에서 삼성전자가 스스로 그 용도를 정의내리고, 컨셉의 방향을 설정해야하는 실험성이 강한 제품이라 이를 기대하는 시선의 한편에 의심의 눈초리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는 세계 1위의 스마트폰 제조사의 능력을 얕보는 것이라기보다는 갤럭시S와 갤럭시탭의 등장을 그간 지켜보면서 학습된 것이라 봐야겠죠. 또, 삼성전자의 강점은 시장의 요구를 듬뿍 그리고 아주 빠르게 수용한다는 것이라는 점에서 모바일 시장에서의 새로운 도전인 셈입니다(네, 네. 알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손목시계형 휴대전화에 대한 연구를 이미 피쳐폰 시절부터 해왔어요. 갤럭시 기어가 메가 히트 친다해도 이상한 것은 아니에요).



키프리스에 상표 등록된 ‘삼성 갤럭시 기어’


물론, 위 단락 전체가 일개 블로거의 하찮은 망상이 될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삼성전자는 시장이 태동하기 시작하는 시기를 내년으로(애플이 진입한다고 알려진 그 해!) 보고 올해는 갤럭시 스마트폰의 보조 액세서리 정도로만 선보인 후, 내년에 좀 쓸만할 제품을 내놓을지도 몰라요. 아는 분들은 알지만 많은 경우에 삼성 제품은 1세대와 2세대 사이의 개선폭이 상당이 큽니다. 혹은 발표하고 나서 수정하는 경우도 있으니 참고해주세요. 갤럭시탭 10.1의 경우 처음 발표회에서 선보인 모델보다 훨씬 얇고 가볍게 만들어 출시한 바 있습니다. 이후 기존 모델은 일부 국가에서 갤럭시탭 10.1V로 판매했죠.


위 사진은 디자인 특허(3020130009574)를 기반으로 만들어 봤습니다. 플렉서블 디스플레이가 탑재된다해서 면 전체를 화면으로 만든 예상도도 있던데, 정말 플렉서블 디스플레이가 달릴지도 의문이지만 달린다해도 그냥 저 정도 일 것 같아요.


신고

갤럭시 노트3 예상도 ‘무엇이 새로우리?’


늦어도 오는 9월 독일 IFA 2013 행사를 전후로 공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갤럭시 노트3에 대해 현재로서는 큰 기대감이 없습니다. 이유는 3월 갤럭시S4를 시작으로 갤럭시 메가 시리즈, 갤럭시S4 변종 3종과 갤럭시 코어, 갤럭시 에이스3를 포함한 여러 종의 저가형 제품까지 상반기에만 10종이 넘는 신제품이 시장에 쏟아진데에 대한 피로감이 크기 때문인데요. 



올 초 단골로 언급되었던 갤럭시 노트3에 대한 희망사항인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나 갤럭시 최초 알루미늄 바디 채용 등의 루머는 일찌감치 가볍게 날아가 버렸고, 갤럭시 노트의 커다란 특징 가운데 하나인 거대한 화면크기는 그 보다 더 큰 6.3인치, 5.8인치 화면의 갤럭시 메가 시리즈가 덮어버렸습니다. 또, 지난해 갤럭시S3와 선을 그은 노트2의 에어뷰 기능은 올해 더 업그레이드 되어 갤럭시S4에서 펜 없이도 이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여기에 더해 최근 스멀스멀 흘러 나오는 유출 사진들을 보면 외관 디자인 역시 앞서 출시된 제품의 DNA를 거의 이어받을 듯 한데요. 


역시 하반기 ‘핫’한 제품인 아이폰5S도 최근에 나온 유출 정보들을 살펴보면, 제품 자체는 기존 아이폰5에서 또 반걸음 정도 나아갈 것처럼 보이는데 이번에는 iOS7 업그레이드 아래 대폭적인 UX 변화라는 큰 화젯거리가 있어 그래도 새롭습니다. 


언젠가부터 남루하기가 은하계도 사과농장 못지 않게 되었어요. 그래도 2세대 때는 뭐가 나올지 모른다는 기대감 속에서 공개를 기다렸다면(현실은 그 보다 못했지만), 노트3는 예정된 일정에 날짜만 가길 기다리는 느낌이랄까요. 물론, 노트3는 전작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강한 성능으로 무장해 나올 겁니다. 국내판의 경우 LTE-A를 지원할 것이고, 풀HD 디스플레이에 스냅드래곤 800이나 새로운 엑시노스 5420을 달고 깡패 성능을 자랑하겠죠. 그렇지만 이런 하드웨어 사양은 동시대 동급 제품에도 고대로 들어가는 것들이라, 그 틀을 깨는 무언가를 보여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