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me Talk] IT기업들의 재미난 마케팅


최근들어 IT 기업들의 재미난 광고와 마케팅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기존에는 제품 광고를 하는데 있어 스타를 중심으로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마케팅이 많았는데 요즘에는 소비자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감성마케팅까지 더해졌습니다. 특히, 감성마케팅과 재미난 스토리 광고로 이목을 끌고 있는 업체 중 레인콤의 아이리버와 LG텔레콤을 보겠습니다. 아이리버의 경우 홉페이지부터 단순하고 깔끔한 느낌으로 단장하고 제품의 광고와 포장에서부터 지난 몇 년전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기존에 화려한 색상의 제품 포장에서 요즘에는 감색이나 파스텔톤 계열의 따스하며 자극적이지 않은 색상이나 투명한 케이스가 주를 이루고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또, 함께 주목받는 LG텔레콤의 틴링이 있습니다. '문자재벌'의 이미지를 강조하는 광고의 마지막 부분에는 구준표가 '문자해'라고 말하며 번호 '010-2233-1318'을 남기는데요. 실제로 이 번호로 문자메시지를 보내면 이벤트에 응모되었다는 문자가 날아옵니다(이 이벤트는 종료되었습니다). 한편, LG텔레콤의 OZ 광고를 보면 오주상사라는 가상의 회사에서 일어나는 에피소드를 소재로 한 형태입니다. 재미와 홤께 OZ를 자연스럽게 이해하도록 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코원의 경우 배우 소지섭을 광고모델로 내세워 남성보다 상대적으로 디지털기기에 관심이 덜할 수 있는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배우 소지섭의 부드러운 눈빛과 카리스마가 제품의 이미지를 돋보이는데 가끔씩은 지나치리만큼 분위기가 있다고나 할까요(S9 광고를 보신분을 아실겁니다). 아무튼 여성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는 부족함이 없어 보입니다. 최근 아이스테이션의 디지털큐브는 남자 아이돌 빅뱅을 광고 모델로 선정했는데 아무래도 팬들만 따져봐도 이목을 끄는데는 아주 좋겠죠? 빅뱅이 가진 다재다능의 이미지와도 잘 어울리는 듯 싶습니다. 최근엔 제품 구매시에 빅뱅 달력도 제공합니다. 아마도 판매량 증가를 위한 일종의 깜짝 마케팅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빌립도 소녀시대와 배용준을 내세운 스타마케팅을 하고 있는데 이는 좋은 이미지를 쌓는데 도움이 된 듯 보입니다. 한마디로 빌립은 두마리 토끼를 한번에 잡고 있다는 셈인데 소녀시대를 통해 긍정적 파워 마인드를 남성들에게 심어주며 배용준씨를 통해 강인한 이미지를 여성분들에게 심어주고 있는데요. 배우 배용준이 모델로 채택한 부분은 주로 X시리즈 제품을 중심으로한 내비게이션 광고가 많습니다. 최근에는 MID 제품인 S5 예약판매에서 온라인 예약구매자에게는 싸인 추가배터리를 제공하고, 오프라인 예약구매자에게는 포스터를 제공했습니다. 50~70만원대의 MID를 10대가 아이돌 팬만보고 얼마나 구입할지는 잘 모르겠지만, 요즘에는 실구매층이라 할 수 있는 30~40대 직장인분들도 이전과는 달리 소녀시대와 같은 아이돌 그룹을 좋아하시는분들이 많기 때문에 두루 묶어 효과를 기대하는 것 같습니다.

신고

민트패스(mintpass), 한국경제신문에 광고 실어


민트패스가 한국경제신문에 자사의 첫번째 제품인 민트패드(mintpad)의 실루엣이 담긴 사진을 담은 광고를 실었다. 이번 광고 집행을 기점으로 곧 출시가 예정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민트패드 제품은 이미 크래들과 같이 전자파인증을 받은 바 있다. >민트패드 전자파 인증 확인 이전 포스트 연결


민트패드(mintpad)의 광고 실루엣에는 녹색 LED 가 있으며 6월 30일 제한된 인원에게 공개된 제품에 있던 버튼은 없어졌다. 당시 공개했던 제품의 두께와 대체적인 모양은 매우 흡사하며, 한국경제신문에 게재된 광고 내 제품이 최종 판매 제품일 가능성이 높다. 민트패드(mintpad)는 9월 말에서 10월 사이지 출시 예정으로 알려졌으며 동급 제품 대비 다소 낮은 가격으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Wi-Fi 기반의 모바일 네트워킹 디바이스로서 멀티미디어 기능 외에 메모장, 블로깅 등 다양한 Wi-Fi 기반 기능을 지원한다.

광고 이미지 보기

via bycube
신고

[theme Talk] 디지털기기에 나타나는 불공평한 것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 십가지의 DRM, 어떻게 안되겠니? 인터넷 강의 또한 이익을 추구하는 기업의 한 서비스라는 점에서 어떻게 보면 당연한 것일 수도 있지만 PMP가 아무리 정통 DRM을 지원한다라도, 인터넷 강의를 지원하는 사이트 마다 DRM이 달라서 그 사이트와 PMP 제조사가 제휴를 맺지 않으면 PMP로 강의를 다운하거나 재생하는 일이 불가능하다. 몇 년전까지만 해도 PC+휴대용기기에서 동영상을 위한 DRM이 있었다. 그러나, 현재는 각 인터넷 강의 및 동영상 컨텐츠 회사마다 DRM 사용방식이 서로 달라서, 강의 하나를 구매해도, A PMP에는 다운및 재생이 가능하지만, B PMP(지원하지 않는 PMP)에는 다운 조차도 않되고, 재생도 않된다. 이는 같은 제조자라도 각 제품마다 그 지원여부가 달라지는 경우도 있다. 최근 인터넷 강의(예를 들면 메가스터디, 이투스, 강남구청 인터넷 수능방송 등)는 그 지원여부에 따라 소비자들 특히, 학생에게 있어 PMP선택의 중요한 부분이 될 정도로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

필자는 이렇게 해결해 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동영상 부분의 DRM은 서로 몇 가지로 통합하여, 어느 PMP에서나 컨텐츠를 사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쉽게 말하자면, 현재 음악처럼 쉽게 구입하여 다운이 가능(한 컨텐츠업체에서 다양한 종류의 DRM 지원)했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물론, 이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다.

휴대폰, 좋은 것좀 써보자 최근 소울폰과 시크릿폰으로 국내 휴대폰의 스펙다운 문제와 고가 정책에 관한 논란이 어느정도 있었다. 현재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우리나라의 휴대폰 제조사들의 공통점은 이러하다. 해외엔 좋은 스펙으로 휴대폰을 출시한다. 그 다음 한국에 비슷한 이름또는 똑같은 이름으로 출시 하되, 가장 큰 장점이었던 부분부터 제외시키고 한국에 출시한다. 결국엔 한국에는 일명 스펙다운 이라고 하는 현상이 일어난 것이다. 그럼 기능을 제외 시켯으니 가격이 저렴할까? 그렇지 않다. 오히려 해외보다 비싼 출시가, 같이 약정할인이니 보조금을 적용시켜도 국내가 훨씬 비싸다. 아마도 마케팅 및 광고 비용에서 대부분 지출이 클텐데 이 부분은 어쩔 수 없는 것일까. 마케팅이나 광고를 적게 하면 판매량은 적고, 아무리 스펙이 좋고 저렴하다 해도 소비자들은 외면하는
틀이 만들어내는 것일까?

프린터, 컬러잉크가 부족하면 다른 색상도 인쇄를 못한다? 필자는 현재 엡손 Stylus CX5900이라는 복합기를 사용중이다. 최근엔 9900원이었던 잉크가 11900원으로 올라버렸다. 참으로 희한한 점은 검정(블랙)잉크가 완전히 소모 되었더라도, 컬러잉크(분홍,노랑,파랑 혹은 통합)들 중 잉크가 적정량 이상 있는 경우에는 검정색으로 색깔을 맞추어 인쇄가 가능하지만, 컬러잉크들중 하나라도 잉크가 완전히 소모 되었을 경우에는 어느 문서(흑백,컬러 마찬가지), 사진이라도 인쇄가 불가능하다. 참고로 흑백잉크가 차 있더라도 컬러잉크가 없으면 흑백 문서도 출력할 수 없다는 이야기이다. 예전엔 잉크가 없는 색깔만 흐릿하게 인쇄는 되었다. 그런데 최근 출시되는 프린터(복합기,팩시밀리 포함)들 중의 일부는 인쇄조차가 안되는 경우가 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