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노트’ 10월 유럽 발매…국내는 다음달 LTE 버전 출시


2011년을 넘기나 했더니, 생각보다 일찍 발매되네요. 삼성전자는 이달 프랑스, 독일, 영국 등 유럽을 시작으로 ‘갤럭시 노트(Galay Note, GT-I9220)’를 세계시장에 선보인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삼성전자가 지난달 IFA 2011를 통해 밝힌 노트의 기본 개념은 스마트폰과 태블릿 사이에서 두 제품의 장점을 결합한 새로운 모바일 카테고리입니다. 널찍한 화면에 기본 제공되는 S펜으로 필기입력이 가능한 것이 노트의 가장 큰 특징이죠.

아직 ‘넥서스 프라임(Nexus Prime, GT-I9250)’이 나오지 않은 현 시점에서 갤럭시 노트는 삼성모바일 최고 하드웨어 사양을 지원합니다. 우선, 디스플레이는 세계 첫 WXGA(1280 x 800) HD 슈퍼AMOLED가 탑재됐습니다. 화면크기가 5.3인치나 되지만 인치당 픽셀수는 285ppi에 이릅니다.

또,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 800만 화소 AF카메라(200만 화소 전면카메라)+LED플래시, 블루투스 3.0+HS, 와이파이 다이렉트, 1GB 램, 16/32GB 내장메모리, 2500mAh 배터리, NFC 등을 지원합니다.

AP의 경우 글로벌 표준사양은 1.4GHz 엑시노스4210 듀얼코어 프로세서지만, 국내의 경우 다음달 LTE버전으로 발매될 예정이기 때문에 어떤 칩셋이 탑재될지 아직 알 수 없습니다.

올 연말 유럽 삼성모바일 판매점은 S펜을 잃어버려서 새로 사려는 노트 유저들로 복작거리겠네요.
source 뉴스와이어 
신고

KT테크, 1.5GHz 듀얼코어 스마트폰 ‘테이크 타키’ 발매…출고가 50만원대


KT테크는 1.5GHz MSM8260 듀얼코어 AP를 탑재한 ‘테이크 타키’ 스마트폰의 출고가를 52만 8천원으로 책정했습니다. 올레샵 공식가 기준 출고가가 50만원대인 KT용 스마트폰은 갤럭시 지오(55만원)와 미라크A(50만 6천원) 2종뿐입니다. 두 제품 모두 1GHz에도 미치지 못하는 800MHz급 싱글코어 AP가 탑재됐기 때문에 각각 갤럭시 시리즈와 팬택의 전체 스마트폰 라인업으로 놓고보면 ‘보급형’에 해당합니다. 비슷한 출고가에 KT테크는 1.5GHz 듀얼코어 AP를 탑재한 것이기 때문에 가격대 성능비를 고려한다면 ‘가격파괴’란 말이 나온 이유를 알 수 있죠.



그 외에 사양은 4인치 WVGA(800 x 480) TFT-LCD, 안드로이드 2.3.4 진저브레드, 512MB 램, 마이크로SD 슬롯, 800만 화소 AF카메라(200만 화소 전면카메라) + LED 플래시, DLNA, NFC, 지상파DMB 등입니다. 또, 제품 규격은 64.5 x 126 x 10.9mm, 129g이며 색상은 블루블랙, 화이트 두 가지입니다.


source KT테크

아래 사진을 클릭하면 테이크 시리즈 4종의 실제 크기를 비교해 보실 수 있습니다.(화면 해상도 1680 x 1050 기준)


신고

SK텔레시스, 듀얼코어 W 스마트폰 ‘SK-S170’ 디자인 공개


모름지기 2011년 하반기를 보내는 휴대폰 제조업체라면 듀얼코어 스마트폰은 당연한 것이겠죠. 이에 맞춰 SK텔레시스도 1.5GHz급 스냅드래곤 듀얼코어 AP를 탑재한 SK-S170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간 여러 기술인증을 통해 알려진 SK-S170의 사양은 안드로이드 2.3.4. 진저브레드(테스트 제품 기준), 4.3인치 qHD(960 x 540) TFT-LCD 디스플레이, 1GB 램, 8GB 내장메모리, 블루투스 3.0, 와이파이 IEEE 802.11b/g/n, NFC 등입니다.


외관디자인은 무난한 것 같습니다. SK텔레시스는 ‘한 번은 날카롭게, 한 번은 둥글게’ 계속 반복하는 것 같은데 상하가 라운딩 처리되어 있는 ‘윈(WYNN, SK-S150)’ 다음에 이번에는 다시 기본적인 박스형태로 돌아왔습니다. 정확한 출시일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해당 제품의 기획자가 블로그에 올린 글에 따르면 8월 초가 예상됩니다.

source psyworld via Velyate 
신고

LG전자, 고사양 1.2GHz 듀얼코어 스마트폰 LG-LU6500 준비중


LG전자는 고사양 스마트폰 ‘LG-LU6500’를 개발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러 벤치마크 결과가 올라온 LG-LU6500의 CPU는 1.2GHz급 테그라2 듀얼코어 프로세서입니다. 디스플레이 해상도는 WVGA(800 x 480)이며 테스트 기기의 안드로이드 버전은 2.3.3 진저브레드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모델명이 LU로 시작하기 때문에 LG U+용 단말기로 생각되지만 아직 동일한 사양의 글로벌 모델이 준비되고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LG전자는 올해초 세계최초(기네스에도 등재했다고 하죠?) 듀얼코어 스마트폰 옵티머스2X를 SK텔레콤용으로 출시한 이후 LG U+와 KT로는 각각 1GHz급 싱글코어 AP를 탑재한 옵티머스 블랙과 옵티머스 빅을 출시한 바 있습니다. 하반기에도 역시 1GHz급 듀얼코어를 탑재한 옵티머스 3D를 SK텔레콤을 통해 출시할 예정이지만, 고사양 스마트폰 전략에 대해선 아직 구체적으로 언급된 바가 없습니다.


source NenaMark, AnTutu
신고

팬택-SK텔레콤, 1.2GHz 프로세서 탑재 ‘베가S’ 예약판매

팬택은 18일부터 오는 25일까지 전국 SK텔레콤 대리점을 통해 스마트폰 ‘베가(Vega, IM-A650S)’의 후속 모델인 ‘베가S(Vega S, IM-A730S)’의 예약판매를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베가S는 퀄컴 1.2GHz 2세대 스냅드래곤 MSM8255T와 512MB DDR2 램이 탑재됐으며 안드로이드 2.2 프로요가 적용됐습니다.

블루투스 2.1+EDR, 와이파이 802.11b/g/n, HSPA+, 1500mAh 배터리, 지상파DMB 등을 지원하며 500만 화소 AF카메라+LED 플래시로 20프레임의 720P HD급 동영상 촬영도 가능합니다. 디스플레이는 4인치 WVGA(800 x 480) TFT-LCD이고 제품의 크기는 121.5 x 63.2 x 10.9mm로 경쟁제품과 비슷한 반면 무게는 119.5g로 상대적으로 가볍습니다.

출고가는 929,500원으로 결정됐다고 하니 LG유플러스와 KT로 출시된 ‘베가X(Vega X, IM-A720L/A710K)’와 비슷한 가격대로 볼 수 있습니다. 아마도 월 55,000원 요금제를 선택하면 단말기 가격이 없는 수준에서 판매되겠죠.

source Pantech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