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토로라, KT용 아트릭스 출시준비…23년 SKT 독점공급 ‘끝’

바야흐로 스마트폰 시대에 들어서자 당연시했던 많은 것들이 거짓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SK텔레콤과 모토로라 코리아가 이어온 20여년의 전략관계도 예외는 아니었나 봅니다. 모토로라는 새 스마트폰 ‘아트릭스(Atrix, MB861)’를 KT로 출시하기 위한 준비작업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순조롭게 출시로 이어진다면 국내에서는 약 14년만에 SK텔레콤 로고가 부착되지 않은 모토로라 휴대폰 단말기가 탄생하게 됩니다. 이에 앞서 SK텔레콤은 지난달 13일 트위터를 통해 아트릭스 국내 출시예정 소식을 먼저 밝혔기 때문에 사실상 SK텔레콤과 KT 모두 선보일 가능성도 있습니다.

KT용 아트릭스의 징후는 일찍이 트위터에서 포착됐습니다. 안드로이드 기기의 로그를 쫒는 @androidevicespy에 따르면 지난 18일 ‘KT_KR(한국)’로 등록된 ‘아트릭스(코드명 Olympus, MB861)’가 수집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HTC도 자사 프래그쉽 스마트폰 공급정책 노선을 바꿔 디자이어HD를 KT로 선보이는 등 SK텔레콤은 외산업체로부터 갤럭시S 성공의 비싼 댓가를 치르고 있습니다. SK텔레콤에 마음을 상한 모토로라 역시 KT로부터 치유받고자 중대한 결정을 내린 것이지만, 그쪽으로 간다한들 아이폰이 있는데 크게 다른 상황을 기대한다는 것은 무리겠죠.
신고

[CES 2011] 모토로라, 듀얼코어 스마트폰 '아트릭스 4G' 공개

모토로라가 미국 AT&T 전용 4G 단말기인 '아트릭스 4G(Atrix 4G)'를 공개했습니다. 이 제품은 1GHz급 테그라2 듀어코어 프로세서와 1GB 램, 안드로이드 2.2 프로요를 기반으로 합니다. 4인치 QHD(960 x 540) LCD 디스플레이와 500만 화소 AF카메라, VGA 전면 카메라, 16GB 내장메모리, 1930mAh 배터리 등 기본 하드웨어 사양이 상당합니다. AT&T는 '아트릭스 4G'와 삼성전자 '
인퓨스 4G', HTC '인스파이어 4G'를 자사 HSPA+망 주력 단말기로 내세울 계획입니다.

신고

모토로라, 방수 스마트폰 MB525 국내 전자파인증

모토로라는 13일 안드로이드폰 MB525의 전자파인증을 마쳤습니다. 첫 방수, 방진 기능을 갖춘 스마트폰의 국내 출시를 기대해볼 수 있겠는데요. MB525는 북미시장에서 Defy란 이름으로 출시되었으며 안드로이드 2.1, 800MHz급 오맵 프로세서, 3.7인치 FWVGA(854 x 480) TFT-LCD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었습니다. 또, 500만 화소 AF카메라+LED 플래시, 블루투스 2.1+EDR, 와이파이, GPS 등을 지원하며 제품의 크기는 107 x 59 x 13.4mm에 무게는 118g입니다.

source 방송통신위원회 전파연구소
신고

모토로라 2G 스마트폰 XT800C·팬택 IM-A690S 전자파인증

두 종의 새로운 스마트폰에 대한 전자파인증을 확인했습니다. 우선, 모토로라가 인증받은 제품은 XT800C입니다. 전자파인증 내역을 보면 2G 휴대폰에 해당하는 '이동가입무선전화장치의 기기'에 분류되어있어, 앞으로 문제없이 출시가 이뤄진다면 국내 첫 2G 스마트폰이 될 전망입니다. XT800C은 지난달 모토글램으로 출시된 XT800W의 2G 버전으로 보면되는 것이, 전체적인 사양이나 디자인이 모토글램과 거의 같습니다.

인증을 확인한 또하나의 모델은 IM-A690S입니다. 팬택계열이 시리우스, 이자르, 베가에 이어 선보이는 네 번째 스마트폰으로 와이파이 IEEE 802.11 b/g/n을 지원한다는 것외에 알려진 정보는 아직 없습니다. 세티즌 등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이 제품을 두고 안드로이드 2.2 기반에 4인치 WVGA 디스플레이와 쿼티자판이 적용되었다는 루머가 돌고 있습니다.
source 방송통신위원회 전파연구소(XT800C/IM-A690S) via Cetizen
신고

모토로라 세 번째 안드로이드폰 모토글램 5일 출시

모토로이, 모토쿼티에 이은 모토로라의 세 번째 안드로이드폰, 모토글램이 오는 5일 국내에 출시됩니다. 모토글램은 앞서 출시된 모토쿼티와 형제 모델격으로 720MHz급 프로세서가 적용됐습니다.

갤럭시S에 옵티머스Z, 베가까지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녹록치 않은 상황이지만, 팬택 이자르와 함께 보급형 시장에서의 경쟁이 기대되는 모델입니다. 출고가는 74만 8천원으로 모토쿼티와 비슷합니다.

3.7인치 WVGA(480 x 854) TFT-LCD 디스플레이에 8GB의 마이크로SD가 기본 제공되며 안드로이드 2.1 버전이 적용됐습니다. 와이파이, 500만 화소 AF 카메라, GPS 등을 지원하며 차후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FMC 서비스가 추가된다고 합니다. 제품의 크기는 61.8 x 120 x 11.6mm에 무게는 136.5g입니다.
source 모토로라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