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스마트폰 시장 ‘안드로이드 70% · iOS 20%’


21일 국감에서는 국내 스마트폰 시장 현황을 알 수 있는 방송통신위원회의 자료가 나왔습니다. 이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국내 스마트폰 가입자는 총 1560만 9천명이며 이중 SK텔레콤이 751만 9천명으로 절반 가까이 차지했습니다. 이어서 KT와 LG U+는 각각 524만명과 285만명입니다. 5 : 3 : 2 정도로 전체 휴대폰 시장과 비슷하네요. 

올해 들어 갤럭시S2, 아이폰4 등 시장을 주도하는 몇몇 모델의 통신사 선택 제약이 사라졌지만, 여전히 안드로이드는 SK텔레콤이, 아이폰은 KT가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또, LG유플러스의 경우 여전히 50만명 이상의 윈도우 모바일 기반 스마트폰 가입자가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OS별 점유율로 놓고 보면 안드로이드가 70%, iOS는 20% 수준입니다. 대흥행한 옴니아 시리즈의 흔적인지, 윈도우 모바일은 여전히 시장에서 8%나 되는 점유율을 보였습니다. 엑스프레스 뮤직으로 작은 성과를 낸 노키아의 심비안이 0.8%로 4위이고, 밍밍한 바다는 국내 사용자 약 6만명 수준으로 블랙베리와 함께 0.5%에 그쳤습니다.

신고

삼성전자, 프랑스 스마트폰 시장 선두…바다OS, 안드로이드에 이어 2위


유럽에도 삼성전자의 안방이 있습니다. 지난 13일 프랑스에서 진행된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삼성전자는 수량 기준 43.1%, 매출 기준 35.7%로 프랑스내 스마트폰 시장 선두에 올라섰다고 발표했습니다. 파리를 유럽의 안방으로 볼 수 있는 이유는 프랑스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전략이 가장 주효하게 먹히는 곳이라는 점 때문입니다.

16일 열린 인도 바다 개발자 데이 소식을 전한 sammyhub 따르면 현재 프랑스는 바다폰 최다 판매지역(인도는 5위)이며, JournalduGeek를 비롯해 몇몇 현지 IT전문매체는 컨퍼런스를 인용해 바다가 올해 들어 처음 애플 iOS를 제치고 안드로이드에 이어 프랑스 스마트폰 시장 내 2위 모바일 플랫폼으로 성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서유럽 5개국 누적 판매량 기준 순위는 심비안 37.8%, 구글 22.3%, iOS 20.3%, 림 9.4%, 마이크로소프트 6.7%)

점유율 순위만 놓고 보면 지난해 iOS(27.3%)에 이은 3위(18%)에서 1년 만에 한 단계 올라선 것이죠. 삼성 앱스에 등록된 바다용 어플리케이션의 경우 작년 9월 기준 1,100개 가운데 40% 가량을 현지 개발자가 등록했을 만큼 프랑스는 바다가 발을 내딛은 곳 중 가장 물살이 센 곳입니다.

컨퍼런스에 참석한 프랑스 삼성전자 컨텐츠/서비스 부분 책임자, 윌리엄 실베스터는 올해 스마트폰 판매 비중을 52%로 예상하며 바다, 안드로이드, 윈도우폰이 대부분을 차지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또, 얼마전 IFA 2011에서 처음 공개한갤럭시 노트, 갤럭시탭 7.7은 오는 11월 발매를 예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via Le Journal du Geek, numerama, ITR MANAGER
신고

삼성전자, 바다OS 탑재 듀얼터치 폴더폰 W689 중국 발매


1.4GHz 프로세서, 4인치 슈퍼AMOLED, 512MB 램. 한 쪽에 이렇게 ‘스마트폰’으로써의 화려한 바다가 있다면, 다른 한 쪽에는 좀 더 ‘피쳐폰’ 환경에 가까운 바다가 준비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최근 독일 IFA 2011를 통해 바다 2.0 버전을 탑재한 최고사양 ‘웨이브3’ 스마트폰을 선보인데 이어, 이번에 중국에서는 바다 1.1 탑재 W689 폴더폰을 발매했습니다.

W689는 3.2인치 WQVGA 메인 디스플레이와 3인치 외부 디스플레이, 두 개의 터치스크린을 모두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작년 말 중국에 출시한 비슷한 컨셉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W899의 바다 버전인 것 같습니다.

455MHz급 메인 프로세서와 256MB 램, 1,500mAh 배터리, 320만 화소 카메라, 512MB 내장메모리(2GB 마이크로SD 제공)가 탑재됐고, 블루투스 3.0, 와이파이, 삼성앱스, FM라디오 등을 지원합니다. 크기는 55.9 x 107 x 19.2mm, 무게는 183g입니다.

전세계 출시모델은 아닌듯 하고, 중국 차이나 텔레콤 전용 모델이거나 인도 같은 신흥시장 공략용 같습니다.

source 삼성전자 중국
신고

[IFA 2011] 삼성전자, 바다 2.0 탑재 웨이브3 · 웨이브M · 웨이브Y 발표


바다 2.0 탑재 하반기 웨이브 스마트폰 신제품 3종이 공개됐습니다. 플래그쉽 모델은 웨이브, 웨이브2에 이은 웨이브3가 출시되며, 저가형은 갤럭시 시리즈처럼 모델명에 알파벳을 붙인 웨이브M, 웨이브Y가 출시될 예정입니다.


웨이브3는 4인치 WVGA(800 x 480) 슈퍼AMOLED(플러스 아닙니다) 디스플레이와 1.4GHz 싱글코어 프로세서로 현재까지 나온 바다폰 중 최고사양인데 갤럭시로 따지면 갤럭시S 플러스(GT-I9001) 정도에 불과합니다. 내년 중반으로 예정되어 있는(SamFirmware) 바다 3.0 발표때나 듀얼코어 웨이브가 나오길 기대해봐야겠죠.

이 밖에 사양은 3GB 내장메모리, 마이크로SD 슬롯, 블루투스 3.0, 500만 화소 AF카메라(전면 30만 화소)+LED 플래시 등입니다. 바다용 터치위즈 최신버전과 소셜허브, 챗온도 지원합니다. 웨이브, 웨이브2는 DNSe 음장을 지원했고, 하반기 갤럭시 신제품은 모두(갤럭시Y까지!) SoundAlive를 지원하는데도 불구하고 웨이브3는 자체 음장을 뺀 것 같습니다. 정식 발매 때 가서 바뀔수도 있지만, 현재 나온 공식 사양표에는 기재되어 있지 않습니다.

크기는 125.9 x 64.2 x 9.9 mm, 무게는 122g이며, 유럽 발매가는 400유로 수준입니다.


웨이브M은 832MHz 프로세서와 3.65인치 HVGA(480 x 320) TFT-LCD, 500만 화소 AF카메라(전면 30만 화소)+LED 플래시등 평범한 보급형 사양입니다. 내장메모리는 150MB이며 2GB 마이크로SD 카드가 제공됩니다. NFC(옵션), 블루투스 3.0, 챗온 등을 지원하며 규격은 113.8 x 63.3 x 12.2m, 121g, 가격은 약 250유로입니다.


웨이브Y 역시 832MHz 프로세서를 기반으로한 저가형 모델입니다. 3.2인치 HVGA(480 x 320) TFT-LCD, 200만 화소 FF카메라+LED 플래시, 블루투스 3.0, 150MB 내장메모리+2GB 마이크로SD, NFC(옵션), 챗온 등을 지원합니다. 크기는 110 x 58.2 x 12.3mm, 무게는 102.4g이며 가격은 160유로입니다.
source 삼성모바일프레스(웨이브3, 웨이브M, 웨이브Y)
신고

[MWC 2011] 삼성전자, NFC 지원 바다폰 웨이브578 공개

갤럭시S2와 갤럭시탭 10.1로 모든 관심이 쏠린 가운데 삼성전자의 노림수, 바다폰도 한 단계 업그레이드됩니다. 삼성전자는 바다폰 최초로 NFC 칩셋을 탑재한 '웨이브578(Wave 578, GT-S5780)'을 MWC 2011에서 공개할 예정입니다. 바다 1.2를 기반으로한 이 제품은 3.2인치 WQVGA(400 x 240) TFT-LCD 디스플레이와 320만 화소 카메라, 3.5파이 이어폰잭 등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또,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컨퍼런스를 통해선 바다 2.0도 새롭게 공개됩니다.

source 삼성전자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