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원 C2 국내 전자파인증…이제 진짜 새로운 PMP?

코원을 바라보는 디지털기기 매니아들의 시선이 냉랭해졌습니다. MP3로 태어났다 PMP로 번지수를 바꾼 X7은 애초에 아이팟 클래식 같은 HDD MP3P를 떠올렸던 코원팬들의 실망을 샀고, 이후 출시된 3D PMP는 기존 V5의 세 번째 재탄생이었으며, D3는 코원표 하이엔드 MP3P의 불패 신화에 큰 오점을 남겼습니다. 위 제품들에 대한 꾸준한 사후지원과 화끈한 신제품이 그 어느 때 보다도 필요한 이 시점에 코원이 신제품 C2의 국내 전자파인증을 취득했습니다. DMB 지원모델이 있는 것을 알 수 있고 제품분류가 PMP로 되어있긴하나, 그 이상으로 얻을 수 있는 정보는 아직 없습니다.

source 방송통신위원회 전파연구소
신고

휴대폰 가입자 5천만명 넘어…보급률 첫 100% 상회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국내 이동통신 가입자수가 올해 9월을 기점으로 국내 총 인구를 상회하는 5천 5만명에 이른다고 합니다. 방통위가 밝힌 인구대비 이동통신 보급률은 102.4%로 앞으로도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미국 IT전문 조사기관인 가트너 역시 올해 말 국내 보급률을 103.9%로 예상해 미국의 95%나 일본의 87.6%을 웃돌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편, 국내 스마트폰 가입자는 올해 8월말 기준 367만명으로 전체의 약 7.4%라고 밝혔습니다. 
신고

FMC 단말기, 인터넷 전화번호 070에서 010으로 통합

방송통신위원회가 'FMC 단일번호 서비스'를 허용한다고 밝혔습니다. FMC 서비스는 3G망을 이용하는 것 외에, 와이파이를 활용한 인터넷전화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을 말하는데, 현재 이통사 3사가 총 27종의 단말기를 통해 이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기존에 FMC 단말기로 전화를 걸때, 3G는 010, 인터넷전화는 070으로 시작하는 번호를 사용했어야했는데 이제 010으로 단일화하는 것을 허용한 것입니다. 사용자 입장에서 확실히 불편이 줄어들 듯 합니다.

source 방송통신위원회
신고

아이폰4 출시지연 '한국정부승인 관련 발언' 방통위 해명

16일 애플의 기자회견에서 스티브 잡스가 한국정부의 승인과 관련해 아이폰4의 7월 출시 명단에서 한국이 빠지게 되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가 해명자료를 냈습니다. 방통위는 18일 현재까지 애플이 한국 정부에 인증을 신청한 바가 없으며 7월 한국 출시 제외가 한국정부의 승인과는 무관한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방통위가 이처럼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서는 것은 최근 떠도는 음모론을 의식했기 때문으로 보이는데요. 한편, KT도 애플로부터 전달받은 3줄짜리 공식입장을 전했지만 여전히 그 내막에 대한 KT를 향한 의혹은 제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source 방송통신위원회
신고

방송통신기기 인증표시 새롭게 변경돼


다음달 1일부터 방송통신위원회 전파연구소의 전자파인증을 받는 제품은 음성녹음 기능의 마이크(MIC)와 전자파인증 표시의 MIC(Ministry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의 표기가 같은 일이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방송통신위원회가 11월 1일 이후 인증을 받는 제품에 대해서 새로운 인증표시인 KCC(Korea Commucination Commission)을 부착한다. 제품에 부착되는 인증표시의 크기가 7mm 이상인 경우 하단에 방송통신위원회의 문구도 추가된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