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포터블 '브라비아 XDV-W600' 출시 예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니가 원세그(1Seg)를 수신하는 포터블TV '브라비아 XDV-W600'을 다음달 30일 출시한다. 브라비아는 소니의 TV 브랜드명으로 XDV-D500, XDV-G200에 이은 제품으로 방수가 되는 것이 특징이다. XDV-W600은 145 x 42 x 98mm(302g)의 크기에 4인치 WQVGA(480 x 272) TFT-LCD 디스플레이와 2GB의 내장메모리가 탑재되었다. 원세그 외에도 AM/FM 라디오, 외장메모리 슬롯, EPG, 녹화 등의 기능도 지원한다. 원세그 시청시 AA 배터리를 장착할 경우 23시간 연속 재생되며 기기의 내장배터리로는 6~7시간 정도 재생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a AVWatch
신고

소니, 포터블 BRAVIA(브라비아) 발매

소니의 TV 브랜드인 BRAVIA의 이름을 단 포터블 기기 2종이 출시되었다. 이 제품은 딱 1Seg(원세그)와 FM/AM라디오의 수신만 지원한다. 아이리버의 DMB 수신기인 B10이나 몇년전 삼성이 선보인 4인치/7인치의 DMB 전용수신기와 비슷한 컨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3인치 432 x 240 WQVGA 와이드 디스플레이의 이 제품은 XDV-D500이다. 스트레오 스피커가 내장되었고 2GB의 내장메모리로 영상을 녹화, 저장할 수 있다. 제품의 크기는 98 x 59.3 x 14.3mm(107g)로 별로 크지 않다. 최대 8시간의 1Seg 수신, 최대 27시간의 PM/AM 라디오 수신이 가능한 배터리 성능을 갖췄다. 240유로로 단순기능의 제품치고는 다소 높다. 그러나 수신율에서 제 기능을 다한다고 하니 성능은 걱정하지 않아도 될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XDV-D500보다 더 포터블한 XDV-G200이다. 제품의 기능은 XDV-D500과 같지만 내장스피커가 모노타입이다. 58 x 92 x 14mm(87g)의 작은사이즈로 2인치 320 x 240 QVGA 디스플레이다. 1Seg와 FM/AM 라디오가 각각 최대 8시간, 18시간 재생된다. 가격은 190유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