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타이젠 기반 ‘기어2 · 기어2 네오’ 발표…4월 정식 발매



삼성전자는 스마트 시계 ‘갤럭시 기어’의 후속작 ‘삼성 기어2 · 기어2 네오’를 정식 발표했습니다. 기어2는 안드로이드 대신 타이젠을 기반으로했기 때문에 ‘갤럭시’ 브랜드는 빠졌습니다. 갤럭시 기어가 대중적인 관심을 끄는데 실패하면서 그 후속제품에 대대적인 변화를 기대하는 목소리가 많았으나 일단 외적으로는 기존 제품의 기본적인 형태를 이어 받았습니다. 



삼성 기어2 (2014)


  2세대의 개선점을 보니 확실히 1세대는 실험적인 성격이 강했구나하는 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우선, 삼성 이외에는 아무도 이해할 수 없었던 네 귀퉁이의 나사가 빠지고 여기에 기어2의 경우 살짝 입체감을 더해 기어2 네오와 차별이 되는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렸습니다. 귀소본능은 연어만의 전유물이 아니기에 홈스크린으로 복귀하는 사용감을 가장 쫀득하게 살리기 위한 방법으로 아직 홈버튼만한 것은 찾지 못했는지 제품하단 턱부분에 정사각형 홈버튼을 넣었습니다.



갤럭시 기어(2013) 왼쪽과 삼성 기어2(2014) 오른쪽


  기존 갤럭시 기어에 달린 카메라는 두 가지 해악요소를 지니고 있었습니다. 종기처럼 보이는 괴악한 생김새는 기본이고, 카메라가 시계줄에서 튀어나온 형태라 나중에 취향이 변해도 혹은 이유없이 변심해도 같은 색상의 시계줄을 평생 이고 가야하는 안타까움을 담고 있었습니다. 이를 개선한 기어2는 카메라를 제품 본체로 이동시켰습니다. 이제 좀 덜 못생겼고, 줄 교체도 가능합니다. 이는 삼성 아닌 다른 액세서리 업체들이 창의성을 발휘한 다양한 디자인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음을 의미합니다. 그 때문인지 삼성이 기본으로 제공하는 줄 색상 옵션은 상당히 단조로워졌습니다. 물론, 제품 출시 이후에 그 때 그 때 필요할 때마다 마케팅의 일환으로 색상을 하나하나 추가하겠지만 일단 출시 초기 기본 색상은 기어2가 검정, 갈색, 주황, 기어2 네오가 검정, 회색, 주황 이렇게 세 가지씩 입니다. 기존 제품의 라임, 흰색이 빠졌습니다.


 사실, 기어2는 화장품을 바꾼 외관 그 이상으로 내실이 튼튼해진 제품사양에 주목해봐야 합니다. 우선 기어2와 기어2 네오는 모두 1.63인치 슈퍼AMOLED(320 x 320)와 1GHz 듀얼코어 프로세서가 달렸고, 512MB 메모리와 4GB 내장메모리, 300mAH 배터리가 공통 기본사양입니다. 기어2 네오는 없지만 기어2는 200만 화소 AF카메라가 달렸고, 외관디자인과 색상옵션에도 약간 차이가 있습니다. 외관 규격은 기어2가 36.9 x 58.4 x 10mm, 기어2 네오가 37.9 x 58.8 x 10mm로 거의 동일하지만 무게는 기어2가 68g으로 카메라가 없는 기어2 네오에 비해 13g 정도 더 무겁습니다. 


 기어2 시리즈는 각종 센서기술을 한 데 모은 종합 센서 세트나 마찬가지 입니다. 우선, 카메라도 없는 기어2 네오의 이마에 카메라 마냥 동그랗게 달린 저 센서는 IR센서입니다(물론, 기어2 네오에 있는 것은 기어2에도 모두 있습니다). 삼성의 WatchON 앱을 지원하기 때문에 이 센서로 TV나 셋톱박스를 원격 제어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또, 제품의 회전 속도를 측정하는 자이로 센서와 가속 센서가 들어있고, 전용 센서의 탑재로 이제 심박 감지도 가능합니다. 



삼성 기어2 네오 (2014)


 기존 갤럭시 기어의 음악 재생기능은 미리 연동한 갤럭시 스마트폰의 음악재생 화면을 손목에 보여주는 데에 그쳤지만, 기어2 시리즈는 그 자체로 MP3플레이어 기능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별도의 3.5파이 헤드폰잭이 없기 때문에 오직 블루투스 이어폰을 이용해야 합니다. IP67 수준의 방수, 방진 기능도 지원합니다. 기어를 차고도 좀 더 자신있고, 과감하게 손을 씼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배터리 지속시간은 비약적으로 상승했습니다. 기존 25시간과 비교해 2, 3배는 긴 2, 3일 정도의 사용시간이 유지됩니다. 정말 시계로만 사용할 경우 최대 6일까지도 지속된다고 합니다. 


 삼성 기어2 시리즈는 전작 갤럭시 기어와 비교해 훨씬 더 적은 수의 안티팬을 양산해 내거나 심지어 그 일부를 팬으로 만들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결국 관건은 가격입니다. 뭐, 조금만 있으면 삼성의 공식 발표가 있겠지만 사실 큰 기대는 하지 않습니다. 오직 갤럭시 기어 한 모델로 판매하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 2세대는 기어2와 기어2 네오 두 종류로 나뉘기 때문에 설사 기어2 네오는 싸게 팔더라도 기어2는 삼성스타일대로 가격을 매길 여지가 있습니다. 안드로이드의 굴레에 벗어나 타이젠을 탑재하고 갤럭시란 이름을 과감히 떼버렸기 때문에 갤럭시 스마트폰 외에 다른 프랫폼 기반의 스마트폰과도 연동을 가능하게 할지 여부도 중요한 관심사입니다. 일단 공식 보도자료에서 삼성은 출시와 함께 수 십종의 갤럭시 스마트폰과의 연동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언급만 하고 있습니다. 


source 삼성모바일프레스(삼성 기어2, 기어2 네오)


신고

2014 수능 시험에 ‘갤럭시 기어’ 활용 문제 등장


  2014 대학 수학 능력 시험에 갤럭시 기어를 모티프로한 스마트 워치를 묻는 문제가 등장했습니다. 출제 영역은 제 4교시 직업탐구 가사, 실업2 과목으로 가장 첫 번째 문제로 출제되었는데요. 9월 25일자 모 신문 기사를 지문으로 활용하여 4가지 보기 가운데 지문에 대한 옳은 설명을 고르는 문제입니다. 물론 AMOLED를 LCD로 쓰긴 하였으나 삽화를 보면 누가 봐도 갤럭시 기어이지요. 스마트 기기에 관심있는 분이라면 이 정도야 지문을 읽지 않아도 쉽게 풀 수 있었을 것입니다. 

  ㄱ은 갤럭시 기어의 터치스크린 기능을 설명하는 바른 진술입니다. ㄴ은 어느정도 안드로이드 OS에 대한 배경지식을 갖고 있어야만 풀 수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소스를 공개하지 않는 운영체제’라 설명했으므로 틀린 설명이지요. ㄷ 역시 갤럭시 기어의 핵심 기능을 두고 없다고 설명하고 있기에 틀렸습니다. ㄹ은 ㄷ의 내용을 반대로 설명하고 있네요. 갤럭시 기어에서 사용되는 정보를 다른 갤럭시 스마트폰으로부터 가져올 수 있기에 맞는 설명입니다. 옳은 설명은 ㄱ과 ㄹ, 정답은 2번입니다. 

      

source KICE(한국교육과정평가원)


신고

삼성 ‘갤럭시 기어’ 9월 삼성 언팩 2013에서 공개?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3 개막 하루전인 9월 4일 삼성전자는 자사 모바일 신제품 런칭 행사인 ‘삼성 언팩 2013 에피소드2’를 개최합니다. 이미 초청장도 모두 배부된 상태이고 어떤 제품이 공개될지도 나와있습니다. 갤럭시 노트3죠. 


노트와 함께 삼성 첫 스마트워치 ‘갤럭시 기어’도 공개될 것이라는 소식이 꾸준히 나오고 있네요. 개인적으로 갤럭시 기어는 삼성이 도전하는 새로운 분야의 처녀작인 만큼 ‘기어’ 타이틀을 건 별도의 행사(이번 행사는 ‘Note The Date(날짜를 기록해두세요)’라는 티져문구를 걸었다)를 통해 공개되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이번에 같이 공개된다는게 거의 기정사실인 분위기입니다. 전 기어보다도 벌써 선보인지 꽤 오래된 갤럭시 노트 10.1의 차기작이 나오길 더 기대했거든요. 




아무튼 이번에 갤럭시 기어가 공개될 것 같은데, 발표 후 곧바로 판매로 이어진다고 100% 단정지을 수는 없습니다. 요즘 한창 비슷한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갤럭시 기어는 시장에 마땅히 참고할 만한 리딩 제품이 없는 상태에서 삼성전자가 스스로 그 용도를 정의내리고, 컨셉의 방향을 설정해야하는 실험성이 강한 제품이라 이를 기대하는 시선의 한편에 의심의 눈초리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는 세계 1위의 스마트폰 제조사의 능력을 얕보는 것이라기보다는 갤럭시S와 갤럭시탭의 등장을 그간 지켜보면서 학습된 것이라 봐야겠죠. 또, 삼성전자의 강점은 시장의 요구를 듬뿍 그리고 아주 빠르게 수용한다는 것이라는 점에서 모바일 시장에서의 새로운 도전인 셈입니다(네, 네. 알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손목시계형 휴대전화에 대한 연구를 이미 피쳐폰 시절부터 해왔어요. 갤럭시 기어가 메가 히트 친다해도 이상한 것은 아니에요).



키프리스에 상표 등록된 ‘삼성 갤럭시 기어’


물론, 위 단락 전체가 일개 블로거의 하찮은 망상이 될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삼성전자는 시장이 태동하기 시작하는 시기를 내년으로(애플이 진입한다고 알려진 그 해!) 보고 올해는 갤럭시 스마트폰의 보조 액세서리 정도로만 선보인 후, 내년에 좀 쓸만할 제품을 내놓을지도 몰라요. 아는 분들은 알지만 많은 경우에 삼성 제품은 1세대와 2세대 사이의 개선폭이 상당이 큽니다. 혹은 발표하고 나서 수정하는 경우도 있으니 참고해주세요. 갤럭시탭 10.1의 경우 처음 발표회에서 선보인 모델보다 훨씬 얇고 가볍게 만들어 출시한 바 있습니다. 이후 기존 모델은 일부 국가에서 갤럭시탭 10.1V로 판매했죠.


위 사진은 디자인 특허(3020130009574)를 기반으로 만들어 봤습니다. 플렉서블 디스플레이가 탑재된다해서 면 전체를 화면으로 만든 예상도도 있던데, 정말 플렉서블 디스플레이가 달릴지도 의문이지만 달린다해도 그냥 저 정도 일 것 같아요.


신고

삼성, 스마트워치 디자인 특허 등록 ‘삼성 기어’?

다음달 4일 독일에서 열리는 IFA 2013에서 갤럭시 노트3와 함께 깜짝 공개되는 것이 아니냐는 항간의 소문이 무성한 삼성 첫 스마트워치와 관련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특허청과 한국특허정보원이 운영하는 특허정보넷 키프로스에 삼성전자가 지난 2월 23일 출원한 손목시계형 휴대용 단말기에 대한 디자인 특허가 5월 31일자로 공식 등록된 것이 확인됐습니다.





생김새는 아래와 같은데, (실제 양산으로 이어지지 않는) 단순 컨셉 디자인이라도 특허로 등록해 두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 것이 곧 우리가 기대하는 양산형 ‘삼성 기어’와 직결되는 모습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다만, 이렇게 새로운 카테고리 안에서 선보이는 첫 제품의 경우 회사가 그 디자인 방향을 어떻게 정립했는지에 대한 약간의 힌트는 얻을 수 있겠네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이번 자료의 경우 꽤 자세하게 나와 있어서 양산형이 아니라 하더라도 기본적인 형태는 따라가지 않을까 싶네요. 특히 각 부분별로 전원버튼, 뚜껑으로 씌워진 USB 단자, 스피커, 마이크로 추측되는 부분이 세밀하게 묘사되어 있어 어느 정도 완성도가 있는 디자인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간 봐온 숱한 예상이미지와 이 디자인 특허가 눈에 띄게 다른 점은 시계 알맹이와 줄이 구분된 형태라는 점인데요. (소니 스마트워치를 포함해) 일반 손목시계처럼 양 줄 가운데 알맹이가 연결된 모양이 보통인데 이 디자인 특허는 줄이 한쪽만 있고, 다른 한쪽은 화면 표시부와 구분없이 하나로 구부러집니다. 


제품이 꺼져있는 상태에선 그냥 하나의 매끄러운 면으로 보이게 디자인한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검정색상일 때만 가능하죠. 이 사진만 가지고선 어디서부터 어디까지가 화면 표시부인지는 알 수 없지만 구부러지는 화면일 가능성이 있네요. 공고전문의 디자인 설명을 봐도 본체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와 탄성소재’로 이루어져있음이 언급되어 있습니다.



아직 확실한 제품명과 모델명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만 삼성전자가 6월 21일과 27일에 각각 우리나와 미국에서 삼성 기어(Samsung Gear)란 상표를 등록해 이 것이 스마트워치가 아닐까 추측하고 있습니다. 현재 알려진 모델명은 SM-V100T와 SM-V700 두 가지라 SM-V 시리즈가 스마트워치 라인이라는 것 정도만 확실합니다.




source 키프리스(3020130009576, 3020130009574, 3020130000676, 4020130041142)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