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노트3 예상도 ‘무엇이 새로우리?’


늦어도 오는 9월 독일 IFA 2013 행사를 전후로 공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갤럭시 노트3에 대해 현재로서는 큰 기대감이 없습니다. 이유는 3월 갤럭시S4를 시작으로 갤럭시 메가 시리즈, 갤럭시S4 변종 3종과 갤럭시 코어, 갤럭시 에이스3를 포함한 여러 종의 저가형 제품까지 상반기에만 10종이 넘는 신제품이 시장에 쏟아진데에 대한 피로감이 크기 때문인데요. 



올 초 단골로 언급되었던 갤럭시 노트3에 대한 희망사항인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나 갤럭시 최초 알루미늄 바디 채용 등의 루머는 일찌감치 가볍게 날아가 버렸고, 갤럭시 노트의 커다란 특징 가운데 하나인 거대한 화면크기는 그 보다 더 큰 6.3인치, 5.8인치 화면의 갤럭시 메가 시리즈가 덮어버렸습니다. 또, 지난해 갤럭시S3와 선을 그은 노트2의 에어뷰 기능은 올해 더 업그레이드 되어 갤럭시S4에서 펜 없이도 이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여기에 더해 최근 스멀스멀 흘러 나오는 유출 사진들을 보면 외관 디자인 역시 앞서 출시된 제품의 DNA를 거의 이어받을 듯 한데요. 


역시 하반기 ‘핫’한 제품인 아이폰5S도 최근에 나온 유출 정보들을 살펴보면, 제품 자체는 기존 아이폰5에서 또 반걸음 정도 나아갈 것처럼 보이는데 이번에는 iOS7 업그레이드 아래 대폭적인 UX 변화라는 큰 화젯거리가 있어 그래도 새롭습니다. 


언젠가부터 남루하기가 은하계도 사과농장 못지 않게 되었어요. 그래도 2세대 때는 뭐가 나올지 모른다는 기대감 속에서 공개를 기다렸다면(현실은 그 보다 못했지만), 노트3는 예정된 일정에 날짜만 가길 기다리는 느낌이랄까요. 물론, 노트3는 전작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강한 성능으로 무장해 나올 겁니다. 국내판의 경우 LTE-A를 지원할 것이고, 풀HD 디스플레이에 스냅드래곤 800이나 새로운 엑시노스 5420을 달고 깡패 성능을 자랑하겠죠. 그렇지만 이런 하드웨어 사양은 동시대 동급 제품에도 고대로 들어가는 것들이라, 그 틀을 깨는 무언가를 보여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신고

갤럭시 메가 6.3 국내판 유출…8월 출시예정


우리나라에도 진짜 큰 녀석이 들어옵니다. 함께 두면 갤럭시 노트2 조차도 작아 보이게 만드는 갤럭시 메가가 그 주인공인데요. 갤럭시 메가는 화면 크기에 따라 5.8인치와 6.3인치 모델 두 가지가 있는데 국내에는 가장 큰 갤럭시 메가 6.3이 출시됩니다. 인도에서 가장 먼저 판매가 시작됐고, 국내에는 8월쯤 공개된다고 하네요. 


제품 사양은 다음과 같습니다. 6.3인치 WXGA(1280 x 720, 223PPI) PLS TFT-LCD 디스플레이, 1.7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1.5GB 램, 800만 화소 후면 + 190만 화소 전면 카메라, 3200mAh 배터리가 달렸고 용량은 8GB와 16GB 두 가지입니다. 갤럭시S4와 동일한 터치위즈 네이처UX 2.0을 지원하며 소프트웨어 기능도 비슷합니다. 제품 크기는 167.6 x 88 x 8.0 mm(갤럭시S4 보다 더 얇다니!), 무게는 199g입니다. 


현재 국내 이통3사를 통해 출시 준비중이며 통신사별 모델명은 LG유플러스가 SHV-E310L이고 SK텔레콤과 KT는 각각 SHV-E310S, SHV-E310K입니다. 이미 4월 이 제품의 국내출시 가능성을 점친 블로그 링거블루맨은 같은 소식을 전하며 한국판은 사양이 변경될 수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는데요. 마침 오늘 루리웹에 이 사진을 공개한 원 게시자 역시 글에서 ‘갤럭시 메가 6.3에 들어간 PLS가 휘도 개선판이네요’라 남겨 실제로 국내판은 사양이 좀 더 좋아지는 건 아닐까 기대해봅니다. 


최고 사양의 갤럭시S4도 좋지만 최대 화면의 갤럭시 메가가 더 매력적이라 몇 번이나 출시일을 검색해보고 익스펜시스와 홍콩폰을 기웃거렸는데 이제 그럴 필요가 없어졌어요. 갤럭시 그랜드(72만9천원)나 갤럭시 팝(79만9천원)의 최초 출고가와 비슷한 가격대로 출시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source 루리웹

신고

LG U+, 아이리버 첫 스마트폰 ‘바닐라’ 발매…35 요금제에 ‘공짜’


7월 LG U+ 단말기 안내책자로 첫 모습을 드러낸지 2개월만에 아이리버 첫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바닐라(Vanilla, I-L1)’가 발매됐습니다. 바닐라에 대해 가장 먼저 알아야 할 것은 1.5GHz 듀얼코어, 슈퍼AMOLED 디스플레이, 초슬림 8.6mm 바디/베젤 같은 최신 고사양 하이테크 제품은 아니라는 점입니다.

아이리버는 스마트폰 시장에 이제 첫 발을 내딛였을 뿐이고, 설계와 생산 모두 외부업체(엠세븐시스템)에 맡기는 수준이기 때문에 ‘갤럭시S2’의 눈으로 이 제품을 보는 것은 무리가 있습니다. 아이리버만의 쌈박한 디자인과 저렴한 실구매가, LG U+표 요금제가 적당히 어우러졌다면 엔트리급으로 딱 괜찮다고 생각해요. 특히, 고사양 스마트폰 신경 안쓰고 웨이브M이나 기웃거리는 저랑 비슷한 분들을 공략하는 거겠죠.


사양은 3.5인치 WVGA(800 x 480) TFT-LCD, 안드로이드 2.2 프로요, 600MHz 프로세서(불확실), 500만 화소 AF카메라, 512MB 내장메모리(4GB 마이크로SD 기본제공), 1350mAh 착탈식 배터리 등이고 블루투스 2.1+EDR와 지상파DMB, EBS TV 같은 학생용 컨텐츠를 지원합니다. 제품크기는 117.7 x 56 x 11.6mm, 무게는 125g이네요.

단말기 출고가는 40만원대로 태생부터 35 요금제(2년 약정 기준) 공짜폰입니다. LG U+ 3만 5천원 요금제는 다른 두 통신사보다 문자 제공량이 50건 적은 반면 데이터가 1GB(SKT, KT는 100MB)인 것이 장점이죠.

딱 한 가지 문제로 삼을 부분은 저 괴상한 이어폰 단자 위치네요. 윗면이 됐든, 아랫면이(이걸 더 선호하지만...) 됐든 LG나 애플처럼 한 쪽 끝에만 잘 배치하면 좋은데, 요즘 삼성이 갤럭시S 시리즈 이어폰 단자 위치를 참 애매하게 잡은 것도 불만이었는데... 아이리버는 아예 아크 스타일로 가버렸군요. 제품 특징중의 하나로 블랭크표 슬림코드 번들이어폰을 홍보하는 것 같던데 그냥 딱 하나, ㄱ자형이면 좋겠습니다.
source 아이리버
신고

LG U+ ‘LG전자 4.5인치 LTE HD스마트폰’ 26일 예약판매


하반기 4G LTE 지원 고사양 스마트폰 출시가 줄줄이 예정된 가운데 LG전자와 LG U+, 이 LG 커플이 가장 먼저 신제품을 발표할 것으로 보입니다.

LG U+는 자사 4G LTE 서비스 이벤트 웹페이지를 개설하고 LG전자가 출시할 예정인 4G LTE HD스마트폰의 티저 광고를 시작했습니다. 최대속도 75Mbps급 U+ LTE망과 4.5인치 HD(1280 x 720) AH-IPS 타입 LCD, 1.5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800만 화소 AF카메라, DNLA, 와이파이 다이렉트, MHL 등을 지원하며 제품명이나 구체적인 사양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LG U+는 이 일명 ‘대한민국 최고 Spec폰’을 이달 26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위 마이크로 사이트를 통해 예약판매할 예정입니다.

아직 정확히 확인된 정보는 아니지만 며칠전 웹상에 공개된 사양정보도 추가로 소개합니다. 모델명은 LG-LU6200이며 1GB 램과 1,830mAh 배터리, 4GB 내장메모리, 전면 13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됐고, 지상파DMB, NFC, 와이파이 IEEE 802.11b/g/n, 블루투스 3.0 등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제품크기는 132.9 x 67.9 x 10.5mm, 무게는 123g입니다. 

4G부터는 1위를 노리는 LG U+와 국내 하이엔드 4G 스마트폰 시장을 선점하려는 LG전자가 만난 ‘옵티머스 LTE(가칭)’에 과연 어떤 결과가 따를지 주목되네요.(물론, SK텔레콤용 LG-SU640도 따로 있습니다.)

source LG U+ LTE via 아이콘의 IT Story
신고

KT테크, 1.5GHz 듀얼코어 스마트폰 ‘테이크 타키’ 발매…출고가 50만원대


KT테크는 1.5GHz MSM8260 듀얼코어 AP를 탑재한 ‘테이크 타키’ 스마트폰의 출고가를 52만 8천원으로 책정했습니다. 올레샵 공식가 기준 출고가가 50만원대인 KT용 스마트폰은 갤럭시 지오(55만원)와 미라크A(50만 6천원) 2종뿐입니다. 두 제품 모두 1GHz에도 미치지 못하는 800MHz급 싱글코어 AP가 탑재됐기 때문에 각각 갤럭시 시리즈와 팬택의 전체 스마트폰 라인업으로 놓고보면 ‘보급형’에 해당합니다. 비슷한 출고가에 KT테크는 1.5GHz 듀얼코어 AP를 탑재한 것이기 때문에 가격대 성능비를 고려한다면 ‘가격파괴’란 말이 나온 이유를 알 수 있죠.



그 외에 사양은 4인치 WVGA(800 x 480) TFT-LCD, 안드로이드 2.3.4 진저브레드, 512MB 램, 마이크로SD 슬롯, 800만 화소 AF카메라(200만 화소 전면카메라) + LED 플래시, DLNA, NFC, 지상파DMB 등입니다. 또, 제품 규격은 64.5 x 126 x 10.9mm, 129g이며 색상은 블루블랙, 화이트 두 가지입니다.


source KT테크

아래 사진을 클릭하면 테이크 시리즈 4종의 실제 크기를 비교해 보실 수 있습니다.(화면 해상도 1680 x 1050 기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