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스킨 아이폰5/5S용 슬라이더 케이스 사용기

 


*본 사용기는 에누리 체험단 행사를 통해 지급된 제품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요즘 보면 많은 분들이 배터리 커버 일체형에 카드 수납도 되는 지갑 형태의 스마트폰 케이스를 쓰고 있습니다. 반면, 아이폰의 경우 화면 크기가 작고, 배터리가 일체형이기 때문에 화면을 덮는 형태의 케이스는 별로 인기가 없는 듯 한데요. 주로 제품 전체가 쏙 들어가게 씌우는 형태의 케이스가 많아서 별도로 수납 공간을 마련한 제품이라면 대부분 뒷면에 이 기능을 두곤 합니다. 이번에 소개해드릴 디자인 스킨이 선보인 아이폰5/5S용 슬라이더 케이스의 경우 본체를 감싸는 케이스 외에 후면에 슬라이드 커버를 부착해 별도로 카드를 보관할 수 있도록한 아이디어 상품입니다. 




슬라이더 케이스는 총 10가지 후면 커버 색상으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앞면과 옆면에 보이는 기본 케이스는 후면 커버 색상에 관계없이 모두 진회색입니다. 어떤 색상을 선택할지, 중간에 민트색과 라임색상도 약간 고민해봤지만, 후면이 유광 플라스틱이라 스크래치가 잘 보이는 것이 싫어서 하얀 아이폰에 가장 무난한 하얀색을 선택했습니다.




제품 상자의 뒷면에는 슬라이드 기능과 카드를 넣는 방법을 담은 설명이 적혀있습니다. 바코드와 가격도 적혀있는데 정가는 3만 2,000원입니다. 공식 쇼핑몰에서 판매중인 동일 제품의 실구매가는 2만 원대이기 때문에 미리 말씀드리는 것이지만 제품 만듦새를 비롯한 전반적인 품질을 감안하면 아주 비싼 가격은 아니라 생각됩니다. 




후면 커버는 유광의 플라스틱 재질입니다. 가장 자리에서부터 가운데로 볼록하게 모이는 곡면 형태라 평평한 곳에 제품의 뒷면을 대고 올려놓으면 빙글빙글 돌릴 수도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제품을 쥐었을 때 볼록한 후면이 손바닥에 닿는 느낌이 괜찮습니다. 대신 자잘한 스크래치도 가운데 부분에 주로 생깁니다. 색상은 아이폰5 본체보다 약간 더 밝은 흰색입니다.




케이스는 우레탄 소재로 만들어졌습니다. 안쪽에 있는 복잡한 그림은 충격 완화용 특수 패턴이라는 것이 제조사의 설명입니다. 생김새만 보면 고무가 아닐까 싶기도 한데 실제로 만져보면 아주 딱딱한 재질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아이폰을 다소 빡빡하게 잡는 느낌입니다. 케이스의 변형 폭이 크지 않다보니 처음에 요령없이 아이폰을 케이스에서 분리할 때는 케이스가 아니라 마치 아이폰이 휘어져서 부러져 버릴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후에 알았지만 카메라 구멍 부분에 손가락을 넣어 아이폰을 밀어주듯 앞에서 잡아당기면 쏙하고 잘 빠집니다. 




후면 커버는 아래에서 위로 들어올려지는 형태입니다. 이를 제품 전면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밑면에는 스피커, 라이트닝 케이블 단자, 헤드폰잭 부분의 구멍이 따로따로 분리되어 있습니다. 케이스에 수납공간용 커버가 더해져 상당히 두툼함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케이스 본연의 충격 보호기능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헤드폰잭 부분의 구멍은 아주 크기 때문에 당연히 애플 번들 이어팟은 넉넉하게 끼울 수 있고, 




이렇게 서드파티 제품의 굵직한 이어폰 플러그도 잘 들어갑니다. 




상단에는 전원/슬립버튼이 있습니다. 사진은 마치 버튼 주변에 크롬 테두리가 씌워진 것처럼 나와버렸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습니다. 오해마시길 바랍니다. 




좌측면에는 잠금버튼을 위한 넉넉한 사각형 구멍과 볼륨버튼이 있습니다. 




옆에서 보면 케이스가 상당히 두툼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슬라이더는 저 정도가 최대로 올렸을 때 입니다. 닫은 상태에서의 고정상태에 괜찮기 때문에 잘못해서 슬라이더가 제 스스로 밀려 올려간다거나 하는 일은 없었습니다. 




수납 공간은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카드 한 장입니다. 카드도 이 안에 들어가면 자유롭게 움직일 공간은 못 되는데 약간의 틈은 있어서 슬라이더를 내리고 제품을 흔들면 딸깍딸깍 안에서 카드가 노는 소리가 들립니다. 제조사는 카드를 넣을 때 앞면 회로 부분이 아래 방향을 향하도록 수납해야 교통요금 지불 등 이용시에 인식률이 높다고 설명합니다. 




카드보다 더 얇고 작은 것은 모두 보관할 수 있습니다. 비상금도 여기에 포함됩니다. 




이 케이스의 최대 강점은 역시나 편리한 교통요금 결제에 있습니다. 개찰구 3m 앞에서 지갑을 꺼내지 않아도 걸어오던 속도 그대로 아이폰만 대고 지나가면 되는 소소한 편리함에 눈을 뜨게 해준달까요. 모든 아이폰용 케이스가 그렇듯 순정상태의 미려함을 가리고 케이스의 편리한 수납 기능을 이용해볼 용의가 있다면 고려해볼 만한 제품입니다. 


  시장에 여러가지 카드 케이스가 많이 나와있긴 하지만 기존 제품은 케이스 본연의 제품 보호 기능이 좀 떨어지거나 아니면 카드가 외부에 노출되는 형태의 디자인인 경우가 많아서 카드 수납 기능과 동시에 아이폰과 카드 보호가 동시 되는 케이스로는 이 슬라이더 제품은 상당히 우수한 편에 속합니다. 


신고

애플 아이폰, KTF 쇼로 10월 1일 출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 관련 커뮤니티인 Appleforum을 통해 KTF가 다음달 1일을 목표로 아이폰의 국내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는 루머글이 등록되었다. 해당 글에 따르면 애플과 올해 쉽지않은 계약을 맺었으며 KTF와 애플코리아는 이미 고객 서비스 협정을 맺고 교육에 들어갔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또, 다음달 1일 출시를 목표로 하나 위피(WIPI) 문제로 좀 더 미뤄질 수 있지만 연내 출시는 확정적이며 이미 물량도 확보되어 있다는 설명이다. 최근 들어 비슷한 내용의 아이폰 국내 출시 관련 얘기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어 연내 출시의 가능성에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위피 규제 폐지에 대한 이통사들의 입장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한국형 무선인터넷 플랫폼인 위피(WIPI) 탑재 의무화 규제의 폐지 논란이 뜨거워지고 있어 이해관계에 따른 각 이동통신사들의 입장 차이가 뚜렷하게 나뉘고 있다. 우선 KTF와 SK텔레콤은 위피규제에 대한 폐지에 찬성하는 입장이다. 당장 수요가 기대되는 애플 3G 아이폰이 출시될 경우 발생할 여러가지 효과에 대한 계산이 작용한 것이다. 애플의 3G 아이폰은 이미 출시된 많은 국가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기에 이를 국내에 공급할 이통사들의 기대심리는 자연히 커지고 있다. 특히, 3G 아이폰이라는 강력한 터치스크린 휴대폰을 라인업에 갖춤으로써 국내 업체의 경쟁 제품에 대한 가격 인하의 효과까지도 생각하고 있다.

반면 LG텔레콤은 난처한 상황이다. 위피 규제가 폐지되어 3G 아이폰이 국내에 도입된다고 가정한다해도 LG텔레콤은 이동통신서비스 기술방식이 달라 제품을 출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3G 아이폰의 주 수요층이 될 로얄 고객들이 LG텔레콤을 이탈할 가능성도 있어 이 경우 3G 아이폰에 대응할만한 국내 업체의 경쟁 제품 확보에 주력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된다. 위피 규제 폐지에 관한 논의가 현실화됨에 따라 이에 따른 각 이통사들의 입장도 점점 더 명확해 질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Sprint, 삼성 Instinct 광고 시작…아이폰 대응

사용자 삽입 이미지

Sprint가 3.1인치 터치스크린폰 삼성 Instinct의 광고를 시작했다. 광고는 삼성 Instinct가 애플 아이폰과의 GPS 성능 비교에서 더 세밀한 지역정보를 나타낸다는 장점을 들고 있다. 조금 유치한 듯 보이는 광고지만 Sprint가 아이폰을 독점공급하고 있는 AT&T를 정면으로 대응하는 의미를 갖는다. 삼성 Instinct는 지난 CTIA2008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으로 오는 6월 미국시장에 출시된다.

신고

애플 아이폰 국내 출시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3G iPhone이 60일 이내로 나올 가능성이 제시되었다. 이번에 공개된 iPhone의 SDK에 SGOLD3칩셋(WCDMA / HSDPA / GSM)을 채택했음을 확인 할 수 있었다. 더불어 한국 키패드와 한국어를 기본으로 지원하는 것도 확인 되었다. 최근 몇몇 블로그를 통해 SKT에 iPhone 2대가 입고되었다는 소식이 나오고 있다. 작년에는 KTF를 통해 입고되었다는 루머가 있었지만 이대로라면 SKT가 더 빨리 출시하거나 SKT가 독점으로 출시할 가능성이 크다.

사실상 애플은 한 회사에 독점 공급하므로 SKT가 된거나 다름 없다는 결론이 나온다. 단지 iPhone이 WIPI를 탑재하지 않아 Non-WIPI 형태의 스마트폰으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SKT의 전통적인 스펙다운 현상이 있지 않을까 의심되는데 풀브라우징 인터넷을 탑재한다는 이유로 Wi-Fi 무선랜을 이용한 인터넷 기능을 제외하고 HSDPA망이나 WCDMA망을 이용한 풀브라우징 인터넷을 탑재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또, Melon만을 이용한 음악 전송문제와 DCF포멧지원여부 등 기타 애플과 충돌할 가능성이 크다. 음악 및 동영상 전송 프로그램으로 멜론이나 아이튠즈 중 애플은 아이튠즈를 선택할 가능성이 크다. 아마도 이점은 SKT에서 포기하고 아이튠즈를 선택할 가능성이 크지만 (아이튠즈 스토어의 국내 오픈 가능성은 미비하다.)

만약 위 문제가 해결되지 못한다면 SKT로 국내에 출시할 가능성은 낮아지게 되거나 SKT로 성공하지는 못할 것이다. 3G형식은 USIM카드를 이용하므로 기타 프로그램 조작 및 해킹으로 국내 통신사를 이용할 수 있게 뒷루트가 깨질지는 의문이다. 애플이 국내 3대 통신사중 하나와 꼭 손을 잡았으면 한다. 애플이 통신사의 요구에 따라 소프트웨어를 변경하거나 개발해 줄 가능성은 극히 낮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