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코 올레포빅 아이폰5/5S용 액정보호필름 부착기


*본 사용기는 에누리 체험단 행사를 통해 지급된 제품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에누리 체험단 행사를 통해 스코코 올레포빅 아이폰5/5S용 액정보호필름을 배송받았습니다. 뽁뽁이 봉투 뒷면에는 배송기사님들에게 주의를 부탁하는 문구가 적혀있네요. 필름은 구겨지면 그것으로 끝이기 때문에 조심해야 하지요.




선글라스를 낀 고양이 한마리가 스마트폰을 내리 누르고 있는 모습입니다. 자신이 커버라는 메시지를 전하네요.




제품 후면에 있는 상품 바코드에도 선글라스 고양이가 숨어있습니다. 




덮개를 열고 스윽 손을 집어넣어 내용물을 빼내봅니다. 




구성품은 꽤 쏠쏠합니다. 앞, 뒷면 보호필름 각각 한 장씩과 함께 뒷면 상하단 보호 필름까지 들어있어 옆면 빼고는 모두 외부 대기와의 접촉을 차단할 수 있습니다. 극세사 액정 클리너와 부착후 기포를 밀어 빼내는 딱딱한 종이 조각도 함께 있습니다. 




스코코 필름은 아이폰 홈버튼 부분을 오메가(Ω) 모양으로 아래 쪽으로 홈을 내두었습니다. 제조사의 설명에 따르면 홈버튼 주변을 둘러싼 필름 가장자리에 낀 때를 쉽게 빼낼 수 있게 한 디자인이라고 하는데 그렇다고 해서 때가 안끼거나 더 쉽게 뺄 수 있는 것은 아닌 것 같고, 애초에 홈버튼이 이렇게 생겨먹은 것이라 어쩔 수 없습니다. 홈버튼을 누를 때 손가락을 세워 기기와 수직으로 찍어 누르듯하면 때가 안끼려나요.




액정 상단은 철(凸) 모양으로 마이크와 전면 카메라에 딱 맞게 구멍이 나 있습니다. 옆에 있는 조도센서에는 따로 필요가 없기 때문에 숨구멍이 없습니다. 필름을 붙일 때 이 구멍만 부분을 기준으로 자리를 맞추고 붙이기 시작하면 됩니다. 




앞서 살펴봤듯이 후면 필름은 상하단과 중간, 세 부분이 나누어져 있습니다. 액정에 붙이는 일반 필름과 달리 알루미늄 등허리에 붙이는 필름은 얇고, 뿌옇고, 거칠거칠한 재질입니다. 이 부분은 처음에 기포가 많이 생겼는데 큰 것들만 딱딱한 종이로 밀어 빼내고 나머지는 몇 일 지나니 사라졌습니다. 이를 억지로 빼내려고 다시 뜯을 경우 이 필름을 깨끗하게 재부착하기가 매우 까다롭기 때문에 자잘한 기포가 전부라면 그냥 기다리는 것이 좋습니다. 카메라와 렌즈가 위치하는 상단쪽의 필름을 붙일 때는 손으로 받쳐주기가 애매해서 여러번 뗏다 붙였다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이폰5와 5S 공용이라 듀얼플래시가 달린 아이폰5S를 위해 플래시 부분의 구멍이 좀 더 안쪽으로 파여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매우 미끄덩 미끄덩한 재질입니다. 메뉴 뒤로가기를 할 때도 스와이프 입력을 할 수 있는 아이폰에는 부드럽고 미끌한 느낌이 유리합니다. 특별한 기능을 지닌 제품은 아니라 부착시 투명도에 이상이 있어가 하지 않습니다. 같은 제품은 현재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4천원~1만2천원 사이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신고

CERA Tech 옙 YP-P3 전용 필름 부착기


옙 YP-P3는 디스플레이가 강화유리로 되어있어 스크래치에 비교적 강하지만 그렇다고 완전히 방심할 수는 없습니다. 제가 최근까지 리뷰에 사용한 제품도 윗부분에 살짝 스크래치가 생겼는데요. 이 흠집이 언제 난건지 리뷰를 쓰면서 너무 험하게 다룬 탓일까요? 앞으로 이를 방지할 간단한 해결책으로 전용 필름을 부착해보기로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ERA Tech의 제품입니다. 제품 구성은 필름 한 장과 스쿼지카드인데요. 포장에 큰 특징은 없지만 제품표지에 여러가지 필름 설명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실 처음에 필름을 붙이는 자세한 모습을 사진으로 찍었는데 실수로 이를 지워버려서 설명이 조금 간단해졌습니다. 힘들게 찍었는데..~) 필름을 붙이기 전에는 묻어도 문제가 없는 전용 클린액으로 닦아주거나 극세사천으로 먼지를 잘 털어내야 합니다. 나중에 필름안에 먼지가 낀 모습을 보면 신경쓰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쿼지카드는 필름부착시 기포를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꾹꾹 눌러주는 도구입니다. 여러번 시도에서 필름을 붙이는 요령이 생기면 사실 이 스쿼지카드도 필요없지만 가장 안전하게 붙이기 위해선 쓰는 것이 좋습니다. 아래 사진은 필름을 다 붙인 후 기포를 빼내는 척 연출한 사진인데요. 만약 붙여서 안쪽에 기포가 생겼다면 이것으로 눌러서 빼내주면 될 것 같습니다. 필름도 각 업체마다 특성이 다르지만 이 제품의 경우 붙여서 기포가 발생할 위험은 비교적 적은 것으로 보입니다. CERA Tech의 필름의 특성을 구분하면  얇은 편은 아닌 것 같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단의 오른쪽 모서리를 보면 필름이 붙어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크기와 디자인은 YP-P3의 강화유리 부분과 거의 맞게 제작되었습니다. 또, YP-P3는 강화유리 부분이 안쪽에 있어서 비교적 맞춰서 필름을 붙이기가 쉽습니다. 부착시 필름의 재질 특성상 터치 조작시에 디스플레이 표면이 좀 더 미끄럽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부드러운 느낌이 이전보다 더 좋은 것 같네요.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YP-P3의 디스플레이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싶은 유저라면 CERA Tech 필름도 좋은 선택인 듯 합니다. 앞으로는 흠집의 위험이 덜하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