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어린이용 태블릿 ‘키즈패드2’ 전자파 인증


  아이들 놀이나 학습에 진정 태블릿이 필요한가요? 제조사들은 ‘그렇다’라고 대답하고 있습니다. LG전자는 지난 30일 국립전파연구원이 심사하는 전파인증 시험목록에 키즈패드2(ET740)를 새롭게 등록했습니다. 2012년 말 국내 시장에 자사 첫 어린이용 태블릿 키즈패드(ET720)을 선보인 후 KT가 판매하는 올레 키봇 등과 곁다리로 경쟁하다 작년 말 삼성전자가 7인치 갤럭시탭3 어린이용 모델을 출시하면서 직접적인 맞수를 상대하게 되었는데요. 이번에 2세대 모델을 새롭게 선보입니다. 




  1세대끼리 비교해보면 갤럭시탭3 키즈는 일반 갤럭시탭3 7인치 모델에 노란색을 입히고 아동용 콘텐츠를 끼얹은 제품인데 반해 키즈패드는 애초에 어린이용으로만 나온 태블릿이라 외적으로는 LG전자쪽이 더 적절합니다. 실판매가 역시 38만 9000원에 공급되는 갤럭시탭3 키즈보다 20만원 이상 저렴한 12만 9000원을 제시해 아무래도 LG전자가가 좀 더 성의있지 않았나 싶은데요. 글쎄요. 뭐든지 물고 빨고 던지는 아이들한테는 그냥 싸고 튼튼하고 안전한게 최고인 것 같습니다.



갤럭시탭3 키즈와 키즈패드

source 국립전파연구원

신고

삼성전자 유아용 태블릿 ‘갤럭시탭3 키즈’ 9월 출시예정



삼성전자는 자사 태블릿 가운데 가장 낮은 사양이면서 저가 모델인 갤럭시탭3 7.0을 이달 LG U+와 함께 ‘유플러스 홈보이’란 이름의 인터넷 전화로 출시한데 이어 다음달에는 어린이용 태블릿 ‘갤럭시탭3 키즈(SM-T2105)’로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지난 주 갤럭시탭3 8.0 모델을 45만원 대에 출시한 삼성전자의 셈법으로 봐선 갤럭시탭3 7.0 역시 한 30만원대는 받아야할텐데, 넥서스7 2세대도 발매된 마당에 일반 단품으로 출시해봤자 모든 면에서 승산이 없지요.



LG전자가 2012년 11월 21일에 출시한 아동용 태블릿 ‘키즈패드’


사실 이런 아동용 태블릿 컨셉은 LG전자가 좀 더 빨랐습니다. 작년 11월에 7인치 ‘키즈패드’를 처음 선보이면서 엄마들 사이에서 조용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데요. 이에 질세라 삼성도 비슷한 제품을 내놓는군요. 제품 본체에 범퍼 케이스를 끼우는 방식이나 본체 색상은 벤치마킹의 결과인듯 싶습니다.





갤럭시탭3 키즈의 하드웨어 사양은 갤럭시탭3 7.0 글로벌 모델과 동일합니다. 7인치 WSVGA(1024 x 600) TFT-LCD 디스플레이와 1.2GHz 마벨 PXA986 듀얼코어 프로세서, 1GB 램, 300만 화소 메인 카메라(130만 화소 전면 카메라)가 달렸고 NFC, 블루투스 3.0을 지원합니다. 제품규격은 111.1 x 188 x 9.9mm, 무게는 302g입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