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돌풍에 삼성전자 T옴니아2 가격인하

삼성전자가 T옴니아2의 출고가를 인하하고, SK텔레콤이 보조금 확대지급을 결정하는 등 KT의 아이폰에 대응한 가격경쟁력 구축에 나섰습니다. 삼성전자는 2GB 모델인 SCH-M710의 출고가를 기존 935,000원에서 891,000원으로, 8GB 모델인 SCH-M715는 기존 979,000원에서 935,000원으로 인하합니다. 여기에 SK텔레콤 역시 월 7,500원씩 24개월간 220,800원을 지급하던 보조금을 월 16,700원씩 24개월간 총 400,800원으로 확대하면서 기기값이 크게 인하됐습니다.

그러나 출시된지 불과 한 달 남짓된 T옴니아2를 더 비싼 가격에 먼저 구매한 유저들에게는 황당한 소식입니다. 충분히 예측되는 반응인데도 SK텔레콤이 이에 대한 대책 없이 보조금을 확대한 것을 기존 고객들은 무책임한 태도로 밖에 볼 수 없는데요. 한편으로는, 아이폰으로 시작된 가격경쟁이 그만큼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신고

삼성전자 옴니아2 출시! : T*옴니아2, 쇼옴니아, 오즈옴니아

삼성전자가 옴니아2의 디자인과 사양에 미묘한 차이를 두어 마침내 국내 이통사 3사 모두를 통해 출시했습니다. 우선, 세 제품의 공통사양을 보면 3.7인치 해상도 WVGA(800 x 480)의 AMOLED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와 800MHz CPU가 탑재됐고 후면에 500만 화소 AF카메라가 위치합니다. 또, 블루투스, WiFi, GPS를 모두 지원하며 DivX가 재생됩니다. 

LG텔레콤의 오즈옴니아(SPH-M7350)는 일명 '오좀니아'라 불리며 네티즌 사이에 세 모델 중 대체적으로 가장 호감을 사는 디자인으로 얘기되고 있습니다. 2GB의 내장메모리가 탑재됐고, 유일하게 윈도우 모바일 6.5가 내장된채로 다음달 출시될 예정입니다. T-DMB를 지원하며 3.5mm 이어폰단자가 위치하고, 제품의 크기는 117 x 59.8 x 13.4mm입니다.


SK텔레콤을 통해 출시되는 T*옴니아2(SCH-M710/M715) 2GB, 8GB의 내장메모리로 두 가지 모델로 나뉩니다. 윈도우 모바일 6.1이 기본 OS로 내장됐으며 차후 6.5 버전으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합니다. T-DMB 수신이 가능하며 음악 음장효과인 DNSe 3.0이 탑재됐습니다. 3.5mm 이어폰단자가 채택됐고 제품의 크기는 117 x 59.8 x 13.4mm입니다. 
 
KT의 쇼옴니아(SPH-M8400)는 유무선 통합서비스를 의미하는 QOOK&SHOW 로고가 처음 적용된 제품입니다. 크기가 120.9 x 59.8 x 13.4mm로 다른 두 모델과 차이가 있으며, 윈도우 모바일 6.1이 기본 OS입니다. 또, 4GB의 내장메모리가 탑재됐고, DNSe 3.0를 적용할 수 있습니다. 위 두 모델과 크게 다른 점은 T-DMB가 빠진 대신 와이브로와 FM라디오, FMC, IPTV 기능을 넣은 부분이 특징적입니다. 한가지, 3.5mm 이어폰단자를 찾아볼 수 없는 점은 아쉽습니다.
                                                                                           [관련 소식 제보해주신 NOGA님께 감사드립니다]
신고

애니콜 新 터치폰 3종 햅틱2G, 옴니아 라이트, 옴니아2 출시예정

삼성전자가 내달까지 새로운 애니콜 터치스크린폰 3종을 출시합니다. 최근에 업체간 2G 풀터치폰 경쟁이 붙으면서 삼성전자, LG전자, 팬택 등이 잇달아 2G 풀터치폰의 출시계획을 밝혀왔습니다. 바로 SCH-B900가 일명 햅틱2G로 불리는 2G 풀터치폰으로, 3인치 WQVGA(400 x 240) TFT-LCD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가 탑재됐습니다. GPS, T-DMB, G센서, 블루투스, 300만 화소 카메라 등의 기능을 지원하며 제품의 크기는 107.5 x 52 x 11.9mm고 무게는 93.5g입니다.

옴니아 라이트 SCH-M720/SCH-M7200은 LG전자의 인사이트폰 LG-KU2000 등 60~70만원대의 풀터치 스마트폰을 겨냥한 제품입니다. 햅틱2G와 마찬가지로 3인치 WQVGA(400 x 240) TFT-LCD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가 탑재됐고, GPS, T-DMB, 블루투스, WiFi, DNSe, DLNA, 300만 화소 카메라 등의 기능을 지원합니다. 800MHz의 CPU가 탑재됐으며 DivX 파일의 재생이 가능하고 오피스 모바일, 원핑거줌, 햅틱UI 2.0, 스마트리더 등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옴니아2 SCH-M710/M715는 3.7인치 1600만 컬러 WVGA(800 x 480) AMOLED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와 2GB, 8GB의 내장메모리가 탑재됐습니다. 기능적 특징은 GPS, T-DMB, 블루투스, WiFi, DNSe, DLNA, DivX 재생, 500만 화소 카메라 등이 있습니다. 제품의 크기와 무게는 17 x 59.8 x 13.4mm, 141g이며 후면의 색상은 레드와 블루의 두 가지입니다.
신고

올 하반기, 국내 제조사들은 스마트폰에 열올린다

올해는 전세계적으로 스마트폰 열풍이 그 어느때보다도 거셉니다. 그 흐름에 발을 맞춰 국내 제조사들이 올해 하반기를 시작으로 국내시장에서 대규모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어 스마트폰 시장이 한층 더 화려해질 전망입니다. 

삼성전자가 KT를 통해서는 SHOW 옴니아 아몰레드(코드명 프리즘?)를, SK텔레콤은 T옴니아 아몰레드(코드명 큐빅37?)를 출시할 예정입니다. KT SHOW를 통해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옴니아 아몰레드는 3G, WiFi, WiBro의 3가지 무선 네트워크를 모두 지원해 그 기대감이 더 높습니다. 이르면 10월중 출시될 가능성이 높으며 조만간 만나볼 수 있을듯 합니다. LG전자 역시 라일라로 불리는 스마트폰을 국내 이동통신 3사를 통해 공개할 예정입니다. Windows Mobile 기반의 스마트폰으로 11월중 출시가 가깝습니다. 또, 아레나폰의 S-CLASS UI를 채택한 스마트폰(코드명 에이젠?) 역시 북미시장에 9~10월중 출시되며, 국내에는 이르면 올 하반기 공개될 것으로 확인돼 그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클리앙 - 새로운소식 - 24668번 글 '옴니아II SCH-M710 사진 유출'

이들 스마트폰 제품들은 대다수 Windows Mobile을 기본 OS로 채택했으며 옴니아2의 OS는 6.1 버전으로, 공개 후 6.5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정책이 적용됩니다. 반면, LG전자의 스마트폰은 Windows Mobile 6.5의 공식런칭 국내발표 즈음에 맞춰서 공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Windows Mobile 6.5의 글로벌 공식 출시는 10월로 예정됐습니다.

이외에도 내년초 HTC의 세 번째 국내출시 제품과 소니에릭슨의 두 번째 국내출시 제품이 예정되어있고, 삼성전자와 팬택의 안드로이드폰 각각 1종씩이 올해말 또는 내년초에 국내에서 출시될것으로 알려져 국내 소비자들의 기대는 계속 커져갈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아쉽게도 아이폰3Gs는 한국 위치정보사업자 관련 법 이슈로 현재 답보 상태에 머물러있는데 국내 핸드폰 단말기 제조사업 보호 차원에서 모종의 이해관계가 얽힌것이 아니냐는 루머도 나오는 현 상태에서 과연 출시가 순탄할지는 의문입니다. 그래도 국내업체의 스마트폰은 소비자들의 기대를 한껏 받을 수 있을듯 합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