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세느·아트릭스·아크 등 주요 스마트폰 출시예정

2011년 SK텔레콤의 스마트폰 라인업은 지난해보다도 더욱 화려할 것으로 예고되고 있습니다. 당장 오는 14일부터 LG전자의 첫 듀얼코어 스마트폰 옵티머스2X(Optimus 2X, LG-SU660)의 예약판매가 시작됩니다. 가격은 올인원45 요금제 선택시 27만원, 올인원55 요금제 선택시 19만원 선으로 각 요금제별로 갤럭시S 보다 약 1~2만원 저렴합니다.

SK텔레콤은 자사 N스크린 서비스인 호핀(Hoppin)을 지원하는 스마트폰도 출시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가 선보이는 이 제품의 이름은 퍼스널 미디어(Personal Media, SHW-M190S)폰으로 1GHz 허밍버드 프로세서, 512MB 램, 4인치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 등 하드웨어 사양은 기존 갤럭시S와 동일합니다.

모토로라 아트릭스(Atrix)와 소니에릭슨 엑스페리아 아크(Xperica Arc) 역시 연내 SK텔레콤을 통해 출시됩니다. CES 2011 최고의 스마트폰인 아트릭스는 1GHz 테그라2 듀얼코어 프로세서와 1GB 램, 4인치 QHD(960 x 540) LCD 디스플레이, 1930mAh 배터리 등 현존 최고사양의 스마트폰입니다. 엑스페리아 아크는 4.2인치 FWVGA(854 x 480) LCD 디스플레이와 810만 화소 AF카메라가 탑재된 제품이며, 가장 얇은 부분을 기준으로 두께가 8.7mm에 불과합니다.

이 밖에 아직 공개되지 않은 몇 가지 하이엔드 제품들도 있습니다. 우선, 오는 2월 MWC 2011에서 처음 공개되는 갤럭시S 후속모델 '세느(Seine, 코드명)'를 두고 하성민 SK텔레콤 총괄사장은 단독 런칭을 언급한 바 있습니다. 베가의 후속제품으로 베가X를 LG유플러스와 KT를 통해서만 선보인 팬택 역시 SK텔레콤을 위한 후속모델을 따로 준비중입니다. 1.2GHz 프로세서와 DDR2 메모리, HSPA+ 를 지원하는 등 기본사양은 베가X보다 더 좋을 것으로 보입니다.
신고

LG전자 '옵티머스 블랙' KT로 1분기내 국내출시

LG전자가 CES 2011 기간동안 전시하는 옵티머스 블랙과 옵티머스 2X, 레볼루션 스마트폰 가운데 블랙과 2X 모델을 각각 KT와 SK텔레콤을 통해 국내 시장에 선보일 예정입니다. 옵티머스 블랙은 두께가 아이폰4(9.3mm)나 갤럭시S(9.9mm)보다 얇은 9.2mm대의 초박형 제품입니다. 또, 4인치대 AH-IPS 디스플레이와 세계 최초로 200만화소 전면카메라를 탑재한 것이 특징입니다. 옵티머스2X의 경우 보도를 통해 익히 알려진 바와 같이 개성있는 외관 디자인과 안드로이드폰 최초 1GHz급 테그라2 듀얼코어 칩셋을 탑재한 제품으로 벌써부터 큰 주목을 얻고 있습니다. 두 제품 모두 이르면 CES 2011 폐막 직후 20일경 국내에 소개될 예정이며, 늦어도 1분기내 출시를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고

LG전자, 듀얼코어 '옵티머스2X' 국내 전자파인증

지난 29일, LG전자가 준비중인 옵티머스2X 스마트폰의 국내 전자파인증이 완료됐습니다. 모델명은 LG-SU660으로 SK텔레콤 전용으로 다음달 국내 시장에 첫 출시됩니다. 옵티머스2X는 업계최초로 1GHz급 테그라2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스마트폰입니다. 4인치 WVGA(800 x 480) IPS TFT-LCD 디스플레이와 800만 화소 AF카메라+LED 플래시, 안드로이드 2.2 프로요, 블루투스 3.0, HDMI 등 2011년형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전형이 될 사양을 지원합니다. 

source 방송통신위원회 전파연구소
신고

LG전자, 듀얼코어 스마트폰 '옵티머스 2X' 준비중

LG전자는 엔비디아의 테그라2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옵티머스 2X' 스마트폰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얼마전까지 '옵티머스 스타'라는 이름으로 알려졌던 이 모델은 LG전자로써는 자사 첫 4인치대 스마트폰이기 때문에 갤럭시S, 아이폰4의 경쟁구도로 다져진 국내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시장을 3강 구도로 바꾸어아야할 임무를 지닌 제품입니다.

유출된 사진을 보면 옵티머스 마하(LG-LU3000)부터 적용되는 새로운 UI를 확인할 수 있으며, HDMI 단자가 보이고 후면에는 800만 화소 AF카메라+LED 플래시가 위치합니다. 전체적으로 번쩍번쩍한 재질에 후면에 패턴을 넣다보니 갤럭시S와 비슷해 보인다는 얘기가 나오는 것 같습니다. 갤럭시S의 특징인 측면을 감싸는 테두리가 옵티머스 2X는 도드라져 보이지 않기 때문에 실제로 보면 그렇게 비슷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게다가 크기도 갤럭시S보다 약간 더 크다고 하더군요. 전 2X 보다도 '옵티머스 마하(무조건 흰색!) + LG유플러스' 조합에 더 큰 기대를 걸고 있답니다.

source Cetizen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