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휴대용 배터리 BP2 6000mAh를 구입했습니다

 

지난 달부터 아이폰5를 주로 사용하다보니 외출시 중간중간 카페에서 충전하지 않으면 이내 곧 사그라지고 마는 배터리 성능을 도저히 견딜 수 없어 휴대용 배터리를 구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기저기 수소문해보니 숨은 고수들의 가성비 좋은 제품들을 많이 알게되었는데 거의다 들어본 적 없는 브랜드이거나 10,000mAh에 가까운 대용량이라 구미가 당기지 않았습니다. 그렇다고 프리스비에서 파는 2,000mAh짜리 벨킨 파워팩을 4만원이나 주고 사기에는 너무 아깝고, 적당한 가격에 5,000mAh가 넘는, 브랜드 있는, 예쁜 디자인의 휴대용 배터리를 찾다가 몇 가지 선택권을 추렸습니다.


네 가지 조건을 걸었지만 실상 예쁜 디자인 조건의 비중을 절반 이상 두고 찾다보니 브랜드는 자동으로 따라오더군요. 가장 먼저 본 것은 소니 CP-F1LSA입니다. 3,500mAh에 무난한 생김새를 지녔으나 이어 찾아본 LG전자의 BP2 6,000mAh에 가격이 밀려 접었습니다. 마트를 지나다니면서 BP2 3,000mAh 모델을 자주 봤는데 5만원이 넘는 가격이라 좀 망설이다가 스마트폰으로 바코드를 찍어 인터넷으로 검색해보니 6,000mAh 모델이 비슷한 가격대로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이것 말고도 코원 리아일 9,200mAh와 아이리버 블랭크 EUB-5000를 고려했는데, 하나는 너무 크고 비싸고 또 하나는 품질이 의심스러워 접었습니다.

 



이러한 고민의 과정을 거쳐 구입한 LG 휴대용 배터리 BP2 6000mAh 모델입니다. 세부모델명은 BP206이고 3,000mAh 모델은 BP203입니다. 찾아보니 올해 2월 초에 출시된 제품입니다. 정가는 각각 4만 9천원, 6만 9천원이라고 하는데 왜 마트에서는 5만원이 넘는지 모르겠네요. 언뜻봐도 지긋이 봐도 외장하드처럼 생겼습니다. LG는 휴대용 배터리랑 포켓 포토프린터 포포랑 외장하드가 모두 외장하드처럼 생겼습니다. 물론, 다른 브랜드의 제품도 크게 다르지는 않아요.


 


크기는 132.6 x 74 x 13.2mm, 무게는 175g입니다. 우리나라에 제일 많이 보급된 갤럭시S3와 비교하면 좀 더 짧고 퍼졌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본체 외 구성품은 사용설명서와 5핀 USB 충전 케이블, 전자파 차단 필터가 있습니다.




전자파 차단 필터는 이렇게 5핀 충전 케이블에 끼워서 사용합니다. 안그래도 짧은데 한 번 더 꼬니까 콘센트에 연결해 사용하기 불편하네요. 이거 효과가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전자파 측정기 갖고 계신분 연락 부탁드립니다.




옆에는 LED 표시 버튼이 있습니다. 충전하고자 하는 기기와 배터리를 충전 케이블로 연결한 후 이 버튼을 눌러야 충전이 시작됩니다. 배터리가 얼마나 충전되어있나 확인 할때도 이 버튼을 눌러 LED 표시등을 보면 됩니다.


 

 

때 나면 누렇게 변하고 머지않아 지우개로 문지르고 있는 상황이 그려지는 값싼 무광 플라스틱 소재 같습니다. 며칠 안썼는데 뒷면은 가장자리부터 서서히 검게 변하는게 보이네요. 파우치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5,000mAh 이상 대용량 배터리의 장점(?)은 USB 출력 포트가 두 개라는 사실입니다. 기기를 여러개 가지고 다니면서 동시에 충전할 때 매우 유용한 부분이지요.


 


색상은 흰색, 검정 두 가지입니다. 흰색은 자세히 보면 하트 패턴이 그려져 있습니다. 만져보면 살짝 오돌도돌합니다.

 

 


고상한 패턴과 함께 흰색 모델에서만 느낄 수 있는 또다른 고품격 디자인 요소는 바로 빨간 LG 로고! 엘부심의 상징입니다... 요즘 LG는 1500만원짜리 곡면 OLED TV에도 떡하니 새빨간 로고를 넣던데, 아무래도 검정색보다는 흰색 제품에 더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여느 휴대용 배터리와 마찬가지로 BP2 역시 몇 개의 LED로 사용자와 소통합니다. 사진에 보이는 빨간 LED 한 개 표시는 배터리 용량이 5% 이하 일 때 나타납니다. 제품을 사서 맨 처음 개봉한 이후 케이블에 연결하면 이 표시를 볼 수 있습니다. 조금 시간이 지나면 빨간 LED가 초록 불빛 하나로 바뀝니다. 배터리가 5%에서 24% 사이일 때 나타나는 표시이며 25~49%, 50~74%, 75% 구간을 지날 때 마다 각각 초록 불빛이 하나씩 늘어나 총 4개의 LED가 표시됩니다.

 

 


충전시간은 얼마나 걸리나 시험해봤습니다. 케이블을 어댑터에 연결한 후 가정용 콘센트에 꽂아 충전했습니다.



배터리 용량 5%(왼쪽)와 25%(오른쪽) 도달시간


빨간 LED 불빛 하나에서 시작해 최초 5%에 도달하는데는 약 7분이 걸렸고 25%까지는 50분 이상 소요됩니다.


배터리 용량 50%(왼쪽)와 75%(오른쪽) 도달시간


이어 50%까지 약 3시간, 75%에 도달하는데에 5시간 정도가 흘렀습니다.


완전 충전까지는 7시간 10분 정도가 소요됐습니다. LG전자가 사용설명서를 통해 공식 시험결과로 제시하고 있는 수치는 최대 8시간이기 때문에 거의 비슷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주위 온도, 충전 환경에 따라 조금씩 차이는 납니다. 참고로 3,000mAh의 공식 충전시간은 최대 4시간 30분입니다.


‘휴대용 배터리는 가성비라는데’ 카페에서 공동구매로 구입하기 꺼리시는 분, 아이폰5 유저분들, 세상에 전자회사는 LG와 삼성 밖에 없다고 믿으시는 분, 믿고 쓰는 LG화학 임직원 가족 여러분들께 추천합니다.


신고

삼성전자 S1 미니 외장하드 체험기 종합


S1 미니에 대해 좀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S1 미니는 우선 작고 가벼움이라는 '휴대성'에 초점을 맞춘 외장하드입니다. 삼성전자가 일반적인 외장하드와는 다른 측면에서 시장을 공략한건데요. 여기까지 본다면 큰 메리트도 없을 뿐더러 외장하드의 본 기능인 데이터 보관에 다소 취약하지 않을까 하는 의견이 나올법 합니다.

삼성전자가 왜 S1 미니 외장하드 제품을 휴대성이 강조한 제품으로 구상하게 되었는지는 제품의 내부구조를 통해 파악해 볼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자칭 2세대 외장하드 구조를 만들어냈는데 그 구조는 지금까지의 외장하드와는 사뭇 달라 보입니다. 보통의 외장하드는 하드디스크가 케이스 속에 들어가있고 연결 부위에 브릿지 기판이 들어가게 됩니다. 이 경우 하드디스크와 브릿지 기판이 따로 있는 격인데요. 삼성전자는 이 브릿지 기판을 외장하드 자체에 합쳐버림으로써 크기와 무게를 잡고 전력소모를 좀 더 적게 만들어내는 효과를 얻어냈다고 합니다.


위 사진과 같이 USB 포트가 있는 브릿지 기판이 하드디스크에 온-보드(일체화)되어 있습니다. 이 경우 자연스럽게 크기가 줄어드는 효과를 가진다고 합니다. S1 미니가 휴대성에 강조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더불어 이로인해 안정성과 전력 관리가 나아졌다는 삼성전자측의 주장도 있지만 이 부분은 크게 일체형 기판의 효과를 얻은 것이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사실 하드디스크는 그 속도가 가장 중요한 부분에 속하는 제품 중 하나인데요. 간단히 속도를 체크해봤습니다. 필자가 사용하는 컴퓨터는 맥 환경인 관계로 맥 상에서 하드디스크 벤치를 진행하는 Xbench 프로그램을 사용했습니다(S1 미니는 공식적으로 맥도 지원합니다. 따라서 OS 환경차에 따른 속도 차이는 없을것 같네요).


Disk Test 항목이 하드디스크 평가 결과입니다. 1.8인치 외장하드임에도 전반적으로 무난한 속도를 보여주는 편이네요. 물론 상세 데이터를 보여주지 않는 어플리케이션이어서 정확한 구분을 하기는 힘들지만 삼성전자의 2.5인치 외장하드를 테스트했을 때와 읽기 속도가 2.5인치 하드디스크의 결과 -5(점수)정도의 차이만 보이고 쓰기 속도는 거의 동일한 점에서 아주 뛰어나지는 않지만 충분히 휴대성과 더불어 성능도 어느정도 갖춘 것으로 보입니다.

USB 메모리가 대중화되면서 사무용으로 메모리를 자주 들고 이동하는 사람이 매우 많아졌는데 S1 미니의 휴대성과 성능, 그리고 외장하드의 용량을 생각해봤을때 휴대성을 강조한 외장하드는 사무용으로 적합할 듯 합니다. 실제로 와이셔츠 주머니에 들어갈 정도의 크기이니 다른 것을 다 빼더라고 휴대성만큼은 좋은 것 같습니다.

관련글 : [theme Talk] 삼성전자 S1 미니 외장하드 디자인
관련글 : 삼성전자 S1 미니 외장하드 체험기
신고

삼성전자 S1 미니 외장하드 체험기


삼성전자가 최근 S1 미니라는 자체 외장하드 제품을 출시한 것을 많이 알고 계실겁니다.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함께 휴대하기 좋은 크기와 무게로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이 S1 미니 외장하드를 실생활에서 어떻게 사용할 수 있을지 알아보겠습니다. 기본적으로 S1 미니는 삼성 오토백업과 시크릿존이라는 소프트웨어가 내장돼 있습니다. 제품의 연결시 아래와 같은 창이 자동으로 뜹니다.


위와 같이 두가지 소프트웨어를 설치할 수 있습니다. 우선 오토백업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제품에 내장되어 제공되는 이 오토 백업 소프트웨어는 설치 후 설정시 백업 엔진이 계속해서 백업을 지정한대로만 진행하는 형태의 소프트웨어입니다. 굳이 비교할 대상을 찾자면, 애플 Mac OSX 10.5에 포함된 타임머신 기능을 생각하시면 됩니다. 다만 백업이라는 이름에 맞게 좀더 세세하게 백업을 할 수 있다는 점이 눈에 띕니다.


확장자별 설정, 폴더 설정 등 다양한 설정 옵션을 제공하며 설정 이후에는 위의 3번째 스크린샷과 같이 백업을 진행합니다. 옵션을 다르게 지정할 경우 시스템 작업표시줄 트레이에 숨겨진채로 (맥의 타임 머신 기능처럼) 연속적인 자동 백업이 진행되므로 S1 미니를 백업용 하드로써도 사용할수 있습니다(이 소프트웨어는 외장하드 연결시에만 작동).

또다른 소프트웨어인 시크릿존은 이름 그대로 다른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구역을 생성하는 기능으로 설치후 우선 비밀번호를 설정합니다. 기본적으로 제한된 사용자만이 접근할수 있는 구조이므로 아래와 같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로그인 후 빈 창이 나옵니다. 여기서 생성을 클릭해 보안 구역을 생성합니다. 마법사를 통해 제한된 접근이 가능한 이미지를 설정하면 생성과정을 거친후(다소 시간이 소요) 나타나게 됩니다. 이 이미지는 시크릿존에서만 마운트됩니다.


위와 같이 생성한 후 연결하면 윈도우 탐색기에 바로 새로운 USB 메모리처럼 인식되어 나오며 오른쪽 이미지처럼 설정한 이름과 함께 나타납니다. 나만이 보았으면 한 데이터를 이곳으로 복사해둔 후 연결을 끊어두면 하드디스크에 알 수 없게 .MSR 확장자 이미지 파일이 만들어집니다.

S1 미니를 활용할 방법은 매우 다양합니다. 내비게이션에 연결하여 사용할 수도 있고 HD TV에 연결해 영화를 재생시킬 수도 있습니다. 필자의 경우 애플 맥북을 사용하고 있어서 이 조그만 외장하드를 옆에 두고 이렇게 활용합니다. 맥의 타임 머신 기능을 설정해두고 파일을 백업하거나 복원하는 것에 활용하는 것이죠.


여러분은 어떻게 활용하고 싶으신가요? 1.8인치 HDD가 탑재된 초소형 디자인에 속도도 비교적 안정적이고, 필요 전력 역시 낮은편입니다. 또, 내부에 여러 충격보호 대비가 되어 있어 포터블 외장하드로서 제격인듯 싶네요.

관련글 : [theme Talk] 삼성전자 S1 미니 외장하드 디자인
관련글 : 삼성전자 S1 미니 외장하드 체험기 종합
신고

[theme Talk] 삼성전자 S1 미니 외장하드 디자인

관련글 : 삼성전자 S1 미니 외장하드 체험기
관련글 : 삼성전자 S1 미니 외장하드 체험기 종합
신고

삼성전자의 USB 일체형 하드디스크 S1미니 체험단 행사


삼성전자가 최근 출시한 컴팩트 외장 하드디스크 S1 미니의 체험단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USB 일체형 컴팩트 외장하드디스크를 최근 출시했었던 것, 기억나시나요? 옙 S2 같은 느낌의 깔끔함과 더불어 USB가 외장하드디스크에 일체형인 경량형 디자인에 불필요한 선 등이 필요없어 외부 활동이 잦거나 네비게이션 사용자들에게 관심을 많이 끌었죠. 응모기간은 내년 1월 4일까지고 활동 기간은 1월 10일부터 30일까지 총 20일 여일간 진행된다고 하니 저도 응모해봐야 겠습니다. S1 미니 외장하드에 대한 정보는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체험단 모집페이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