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코스모스, TV광고 시작…OCS9 태블릿 출시될까?

오코스모스를 기억하시나요? 지난해, 인텔이 오크트레일 칩셋을 소개하면서 선보인 시연 단말기를 제작한 곳으로 화제가 된 그 기업입니다. 올해초 CES 2011에서 윈도우7 태블릿 한 종을 전시했고, 좀 지나서 6월쯤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는 얘기가 있었지만 지난 달까지도 아무런 소식이 없었는데요. 이달 초부터 TV광고가 시작됐습니다.

이제 실제로 완제품을 시장에 선보일 준비가 된 것이지, 광고는 아무런 정보는 담고있지 않은 티져 형식이라 아직 알아낼만 한 사실은 많지 않습니다. 관련정보를 검색하다가 유튜브 오코스모스 채널을 검색하니 아래 영상에 대한 설명으로 ‘10.1인치 OCS9’가 기재되어 있습니다. 조만간 OCS9를 출시하려는 것일까요?



지난 1월, CES 2011 행사 때 OCS9는 아래 사진과 같은 모습이었습니다. 당시 블로그 글([미리보는 CES 2011] 오코스모스, 윈도우7 태블릿)을 참고하면, 윈도우7에 인텔 1.5GHz급 오크트레일 CPU가 탑재된 기기로 소개됐습니다. 가장 특징적인 것은 ‘오바(O-Bar)’라고 하는 컨트롤러인데 게임, 문서작업 등에 함께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다가 4월 보도자료를 통해서 좀 더 양산형에 가까운 모습을 띈 디자인과 구체적인 사양정보가 나왔습니다. 10.1인치 터치스크린과 2GB 램, 500만 화소 카메라, 130만 화소 전면 카메라, 32GB/64GB SSD가 탑재됐고 마이크로SD, HDMI, VoIP 등을 지원한다고 전했습니다. 물론, 1.5GHz 오크트레일과 오바는 그대로 유지되었고요.

OCS9 말고도 안드로이드 기반 OCS7를 준비중이라는 소식이 있습니다. 1GHz급 CPU와 7인치 WSVGA(1024 x 600) TFT-LCD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제품 모두 빨리 볼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신고

[미리보는 CES 2011] 오코스모스, 윈도우7 태블릿 OCS9

지난 9월, 오코스모스는 9인치 태블릿 본체와 착탈식 터치스크린 컨트롤러를 결합한 새로운 개념의 기기를 소개했는데요. 마침내 내년 정식발매를 앞두고 CES 2011을 통해 그 양산형을 처음 공개한다고 합니다. 인텔의 1.5GHz급 오크트레일 CPU를 탑재한 최초의 윈도우7 태블릿이란 점에서 큰 주목을 받은바 있는 OCS9는 인텔과 마이크로소프트라는 전통적인 조합이 태블릿에서 보여줄 앞으로의 가능성을 제시할 것으로 보입니다. 공식사진을 보면 OCS9은 3개월 전보다 디자인이 훨씬 더 좋아진 듯 합니다. 오코스모스는 4인치대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OCS1도 함께 공개할 예정입니다.
 
신고

오코스모스, 윈도우7 태블릿 OCS9·OCS1 내년 출시

국내 중소기업인 오코스모스가 2011년 상반기 윈도우7 기반의 태블릿 2종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두 제품 모두 인텔이 개발한 1.5GHz급 모바일 디바이스 CPU인 오크트레일(GMA600 그래픽 프로세서 내장)이 처음 적용되었습니다. 

이 중 9인치 XGA(1024 x 768)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OCS9은 탈착형 쿼티키보드가 적용되어 본체와 분리하여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와이파이 IEEE 802.11b/g, HDMI, 1080P 영상재생, 300만 화소 카메라 등을 지원합니다. 내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1에서 공개될 예정이며, 가격은 500달러선이라고 합니다. 

역시 쿼티키보드가 적용된 OCS1은 스타크래프트, WoW를 실행할 수 있는 3D 게이밍 디바이스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4.8인치 WSVGA(1024 x 600) TFT-LCD 디스플레이와 32GB SSD가 적용되었고 와이파이 IEEE 802.11b/g, HDMI, 300만 화소 카메라, 130만 화소 웹캠, 내장스피커, 마이크로SD 슬롯 등을 지원하며 차후 3G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