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9.2mm→8.9mm→8.7mm'…두께경쟁 한번 더?

지난해, 두께 9.3mm로 아이폰4가 오른 세계 최박형 스마트폰의 자리가 이제 8mm대의 주인공을 찾고 있습니다. CES 2011의 개막과 함께 LG전자가 최대두께 9.2mm의 옵티머스 블랙을 선보이더니 삼성전자는 처음으로 9mm대의 벽을 허문 8.99mm의(다소 찜찜하긴 합니다만) 인퓨즈 4G(SGH-I997)를 선보였습니다. 곧이어 소니에릭슨도 X10의 후속제품으로 엑스페리아 아크를 내놓았는데요. 제품의 후면을 전체적으로 고르게한 아이폰4나 상하 가장자리를 좁게 처리한 옵티머스 블랙과 달리 아크는 중간부분이 오목하게 들어간 아치형 디자인으로 최소두께가 8.7mm에 불과합니다.

휴대폰 두께경쟁을 생각하면 약 3~4년 전의 세계 휴대폰 시장 트렌드를 떠올릴 수 있습니다. 당시 노키아, 삼성전자, 모토로라 등이 바형, 폴더형, 플립형 등 휴대폰의 형태를 망라한 '초슬림' 두께경쟁을 벌였는데요. 삼성전자의 경우 2005년에 8.9mm의 초슬림 카드폰(SGH-P300)을 세계 시장에 내놓았고, 그 다음해 울트라 슬림폰(SGH-X820)으로 6.9mm를 경신했으며, 2007년에는 그 두 번째 시리즈인 울트라 에디션2를 통해 5.9mm의 두께로 경쟁을 종결합니다. 삼성전자는 인퓨즈 4G를 필두로 스마트폰의 슬림화 역시 주도하겠다고 밝혀, 다음달 MWC 2011에서 첫 공개될 것으로 유력하게 점쳐지는 갤럭시S 후속제품이나 다른 차세대 스마트폰 역시 얇은 디자인을 기대해 볼 수 있습니다. 

 
이제 IT 분야에서 최박형을 얘기할 때에는 애플을 빼놓을 수가 없는데요. 대표적으로 세대를 거듭할 수록 얇아지는 아이팟 터치를 보면 과연 그 한계가 어디까지인지가 궁금해집니다. 지난해 6월 스티브 잡스는 아이폰4를 소개하면서 세계 최박형임을 강조했기 때문에 후속제품 역시 올 초 신제품들이 세운 기록들을 깰지 흥미롭게 지켜볼 부분입니다.
신고

[CES 2011] 삼성전자-AT&T, 새 갤럭시S '인퓨즈 4G' 발표

삼성전자는 미국 AT&T 전용 새 갤럭시S로 '인퓨즈 4G(Infuse 4G)'를 발표했습니다. 인퓨즈 4G는 1.2GHz급 허밍버드 프로세서와 4.5인치 슈퍼 AMOLED 플러스 디스플레이, 800만 화소 카메라+LED 플래시(전면 130만 화소)가 탑재됐습니다. 기존의 펜타일 방식에서 RGB 방식으로 개선된 슈퍼 AMOLED 플러스는 기존 슈퍼 AMOLED 대비 픽셀이 50% 늘어난 차세대 디스플레이입니다. 제품의 두께는 8.99mm로 기존 갤럭시S(9.9mm) 보다는 약 1mm 얇아졌습니다. LG전자 역시 9.2mm대 옵티머스 블랙을 선보이기도 했는데, 마치 2005년 시계 휴대폰 시장에 불었던 두께 경쟁에 다시 불이 붙는듯 합니다. 인퓨즈 4G는 현재 안드로이드 2.2.1 프로요를 지원하며 2분기내 발매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을 새로운 갤럭시S라고 소개했기 때문에, 기존 갤럭시S를 바로 잇는 후속제품은 아닌 것으로 생각됩니다.

제품명에 4G가 붙어 있긴 하지만, 엄밀히 말하면 AT&T가 아직 미국내 LTE의 설비 확장을 진행중이기 때문에, 그 직전단계인 3.5G HSPA+를 지원합니다. HSPA+는 기존 3G 대비 2배 정도 빠릅니다. AT&T용 4G 단말기로 삼성전자 외에도 HTC와 모토로라가 각각 '인스파이어 4G(Insipre 4G)'와 '아트릭스 4G(Atrix 4G)'를 이번 행사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