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노트 12.2’ SM-P900 예상 디자인


올 하반기 출시될 것으로 소문이 도는 삼성 ‘갤럭시 노트 12.2’ SM-P900 모델의 예상 디자인을 공개합니다. 12.2인치 WQXGA(2560 x 1600) LCD 디스플레이, 엑시노스5 옥타 프로세서가 탑재 등 여러 얘기들을 종합하면 갤럭시 노트 12.2는 역대 삼성이 선보인 태블릿 모델 가운데 최고사양을 지원합니다. 


삼성전자는 최고급 제품에 한해 숫자 9를 앞자로 모델명을 만듭니다. 스마트폰의 경우 갤럭시S 시리즈와 노트 시리즈가 그렇고(갤럭시 노트3; SM-N900, 갤럭시S4; GT-i9500) 노트북의 아티브북9 시리즈(아티브북9 플러스; NT940X3G), 85인치 UHD TV 시리즈9(UN85S9AF), 냉장고 T9000, 버블샷3 W9000, 김치냉장고 M9000 등이 있습니다.


‘왜 갤럭시탭은 갤럭시S4 같은 동시대 최고급 사양이 아닌가?’라는 의문은 정확합니다. 모델명으로만 보면 삼성전자는 태블릿 분야에서 아직 최고급 사양의 제품을 낸 적이 없습니다. SM-P900을 기대해봐야할 한 가지 이유입니다.


(사진을 누르면 확대됩니다)

추가(13.09.01 22:59) : 가끔씩 오해하시는 분들이 있어 잠깜 설명을 곁들이겠습니다. 일단, 위 사진은 예상 디자인입니다. 저렇게 비슷하게 나올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 삼성모바일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집착을 가지고 있어, 쓸데없이 시간을 투자해 최근 삼성모바일의 디자인 언어와 흐름에 맞춰 ‘이번에는 이렇지 생기지 않을까?’하고 혼자 배팅해 보는 겁니다. 이번 갤럭시 노트 12.2의 경우 두 가지 큰 특징을 염두했습니다. 물론, 다 가상입니다만...


첫 째는 각입니다. 갤럭시S3의 페블 디자인으로 시작해 삼성은 올해 갤럭시 스마트폰 전기종에 아울러 부드러운 모서리를 넣었는데, 조만간 발표되는 갤럭시 노트3는 다시 좀 더 각진 형태로 돌아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그 이후 나오는 태블릿과 스마트폰 제품에도 어느정도 영향이 있지 않을까 싶은데요. 갤럭시 노트3의 경우 제품 크기 자체는 그대로 둔채 화면을 자꾸 키워야하다 보니 모서리 각을 더이상 이전 모델처럼 둥글게 빼지 못하는 고민의 흔적도 반영된 것이 아닐까 싶은데, 여기에 차세대 제품과 관련해 외관 소재로 플라스틱이 아닌 메탈을 이용할지도 모른다는 소문 역시 ‘각이 살아있는 차세대 삼성모바일’설과 힘을 실어주는 이야기입니다.


둘 째는 고급형입니다. SM-P900과 갤럭시 노트 12.2가 동일한 모델이라면, 이 노트는 (노트 8.0과 달리) 확실히 생김새가 고급스러울지도 모릅니다. 삼성의 다른 제품군을 보면 알 수 있지만 9와 그 이외의 제품 사이의 (특히 가격이...) 차이는 꽤나 두드러집니다. 한마디로 9은 상대적으로 고급티가 팍팍 난다는 얘기지요.


마지막 횡성수설로 주절거림을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차세대 갤럭시탭 혹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가 소문대로 올 하반기에 출시된다면 그 생김새는 올해 갤럭시S4표 디자인 언어를 답습하거나 또는 내년 갤럭시S5의 미리보기가 될 수도 있고 아니면 그 중간의 무언가일 수 있습니다. (참고로 올해 삼성이 보여주고 있는 디자인 흐름은 갤럭시 노트 8.0로 처음 시작돼 갤럭시S4에서 아티브원5 스타일까지 폭넓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좀 지루하네요.)

 

신고

삼성전자 ‘갤럭시 그랜드2’ SHV-E275K/S 사용자 매뉴얼 등록


삼성전자는 지난 19일 올 하반기 국내 시장에 출시 예정인 ‘갤럭시 그랜드2(가칭)’의 사용자 매뉴얼을 자사 공식 홈페이지에 등록했습니다. 자료가 공개된 모델은 KT용 SHV-E275K인데, 이 제품을 두고 여러 IT 블로그와 언론에서 갤럭시 그랜드의 후속모델이라 추측하는 이유는 기존 제품의 모델명 SHV-E270K/S/L에서 일의 자리 5가 추가됐기 때문입니다. 갤럭시S4 LTE-A(SHV-E330K/S/L), 갤럭시 골든(SHV-E400K/S), 갤럭시 메가(SHV-E310K/S/L) 등 기존 제품에 관계 없이 완전히 새롭게 출시되거나 큰 변화가 있는 경우 이전 모델명을 상관치 않고 숫자가 커지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 갤럭시S3의 끝물 시점에 거의 유사한 사양을 갖춘 갤럭시팝과 갤럭시 그랜드를 보급형 양 날개로 출격했는데요. 올해 갤럭시S4 이후 삼성이 출시하고 있는 이른바 보급형 스마트폰 제품들의 사양을 보면 이전 두 제품이 얼마나 화려한 시절이였나를 알 수 있습니다. 매뉴얼에 충실한다면 갤럭시 그랜드2의 외관 디자인은 전작과 완전히 같습니다. SHV-E275K과 SHV-E270K의 매뉴얼에 포함된 외관사진이 정확히 일치하기 때문인데요. 


이하 기능 설명을 비롯한 매뉴얼 나머지 부분도 95% 이상 일치하기 때문에 그다지 특별한 내용은 찾기 어렵습니다. 5인치 WVGA(800 x 480) TFT-LCD 디스플레이와 1.4GHz 쿼드코어 엑시노스 4412 AP, 1GB 램 등 하드웨어 사양도 동일하며 제품 규격 역시 77.1 x 143.8 x 9.8mm, 169g으로 같습니다.


두 제품의 가장 큰 차이점이라면 통신칩의 변화입니다. KT용 모델을 기준으로 기존에는 CMC221D가 탑재된 반면 갤럭시 그랜드2에는 갤럭시S4와 동일한 SHANNON222-POP-1 통신칩이 들어있습니다.


Ponfun 지원가능 휴대폰 목록에 SK텔레콤용 갤럭시 그랜드2가 등록됐다


소비자가 있는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제품 자체의 변화는 거의 없어 따로 발표 없이 조용히 갤럭시 그랜드 그대로 판매를 이어갈지 아니면 안드로이드 최신 버전과 터치위즈 네이쳐UX 2.0을 깔고 갤럭시 그랜드2로 낼지는 아직 알 수 없습니다.


source 삼성전자 고객센터(SHV-E275K 사용자 매뉴얼), PonFun


신고

삼성전자 유아용 태블릿 ‘갤럭시탭3 키즈’ 9월 출시예정



삼성전자는 자사 태블릿 가운데 가장 낮은 사양이면서 저가 모델인 갤럭시탭3 7.0을 이달 LG U+와 함께 ‘유플러스 홈보이’란 이름의 인터넷 전화로 출시한데 이어 다음달에는 어린이용 태블릿 ‘갤럭시탭3 키즈(SM-T2105)’로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지난 주 갤럭시탭3 8.0 모델을 45만원 대에 출시한 삼성전자의 셈법으로 봐선 갤럭시탭3 7.0 역시 한 30만원대는 받아야할텐데, 넥서스7 2세대도 발매된 마당에 일반 단품으로 출시해봤자 모든 면에서 승산이 없지요.



LG전자가 2012년 11월 21일에 출시한 아동용 태블릿 ‘키즈패드’


사실 이런 아동용 태블릿 컨셉은 LG전자가 좀 더 빨랐습니다. 작년 11월에 7인치 ‘키즈패드’를 처음 선보이면서 엄마들 사이에서 조용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데요. 이에 질세라 삼성도 비슷한 제품을 내놓는군요. 제품 본체에 범퍼 케이스를 끼우는 방식이나 본체 색상은 벤치마킹의 결과인듯 싶습니다.





갤럭시탭3 키즈의 하드웨어 사양은 갤럭시탭3 7.0 글로벌 모델과 동일합니다. 7인치 WSVGA(1024 x 600) TFT-LCD 디스플레이와 1.2GHz 마벨 PXA986 듀얼코어 프로세서, 1GB 램, 300만 화소 메인 카메라(130만 화소 전면 카메라)가 달렸고 NFC, 블루투스 3.0을 지원합니다. 제품규격은 111.1 x 188 x 9.9mm, 무게는 302g입니다.


신고

LG 휴대용 배터리 BP2 6000mAh를 구입했습니다

 

지난 달부터 아이폰5를 주로 사용하다보니 외출시 중간중간 카페에서 충전하지 않으면 이내 곧 사그라지고 마는 배터리 성능을 도저히 견딜 수 없어 휴대용 배터리를 구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기저기 수소문해보니 숨은 고수들의 가성비 좋은 제품들을 많이 알게되었는데 거의다 들어본 적 없는 브랜드이거나 10,000mAh에 가까운 대용량이라 구미가 당기지 않았습니다. 그렇다고 프리스비에서 파는 2,000mAh짜리 벨킨 파워팩을 4만원이나 주고 사기에는 너무 아깝고, 적당한 가격에 5,000mAh가 넘는, 브랜드 있는, 예쁜 디자인의 휴대용 배터리를 찾다가 몇 가지 선택권을 추렸습니다.


네 가지 조건을 걸었지만 실상 예쁜 디자인 조건의 비중을 절반 이상 두고 찾다보니 브랜드는 자동으로 따라오더군요. 가장 먼저 본 것은 소니 CP-F1LSA입니다. 3,500mAh에 무난한 생김새를 지녔으나 이어 찾아본 LG전자의 BP2 6,000mAh에 가격이 밀려 접었습니다. 마트를 지나다니면서 BP2 3,000mAh 모델을 자주 봤는데 5만원이 넘는 가격이라 좀 망설이다가 스마트폰으로 바코드를 찍어 인터넷으로 검색해보니 6,000mAh 모델이 비슷한 가격대로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이것 말고도 코원 리아일 9,200mAh와 아이리버 블랭크 EUB-5000를 고려했는데, 하나는 너무 크고 비싸고 또 하나는 품질이 의심스러워 접었습니다.

 



이러한 고민의 과정을 거쳐 구입한 LG 휴대용 배터리 BP2 6000mAh 모델입니다. 세부모델명은 BP206이고 3,000mAh 모델은 BP203입니다. 찾아보니 올해 2월 초에 출시된 제품입니다. 정가는 각각 4만 9천원, 6만 9천원이라고 하는데 왜 마트에서는 5만원이 넘는지 모르겠네요. 언뜻봐도 지긋이 봐도 외장하드처럼 생겼습니다. LG는 휴대용 배터리랑 포켓 포토프린터 포포랑 외장하드가 모두 외장하드처럼 생겼습니다. 물론, 다른 브랜드의 제품도 크게 다르지는 않아요.


 


크기는 132.6 x 74 x 13.2mm, 무게는 175g입니다. 우리나라에 제일 많이 보급된 갤럭시S3와 비교하면 좀 더 짧고 퍼졌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본체 외 구성품은 사용설명서와 5핀 USB 충전 케이블, 전자파 차단 필터가 있습니다.




전자파 차단 필터는 이렇게 5핀 충전 케이블에 끼워서 사용합니다. 안그래도 짧은데 한 번 더 꼬니까 콘센트에 연결해 사용하기 불편하네요. 이거 효과가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전자파 측정기 갖고 계신분 연락 부탁드립니다.




옆에는 LED 표시 버튼이 있습니다. 충전하고자 하는 기기와 배터리를 충전 케이블로 연결한 후 이 버튼을 눌러야 충전이 시작됩니다. 배터리가 얼마나 충전되어있나 확인 할때도 이 버튼을 눌러 LED 표시등을 보면 됩니다.


 

 

때 나면 누렇게 변하고 머지않아 지우개로 문지르고 있는 상황이 그려지는 값싼 무광 플라스틱 소재 같습니다. 며칠 안썼는데 뒷면은 가장자리부터 서서히 검게 변하는게 보이네요. 파우치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5,000mAh 이상 대용량 배터리의 장점(?)은 USB 출력 포트가 두 개라는 사실입니다. 기기를 여러개 가지고 다니면서 동시에 충전할 때 매우 유용한 부분이지요.


 


색상은 흰색, 검정 두 가지입니다. 흰색은 자세히 보면 하트 패턴이 그려져 있습니다. 만져보면 살짝 오돌도돌합니다.

 

 


고상한 패턴과 함께 흰색 모델에서만 느낄 수 있는 또다른 고품격 디자인 요소는 바로 빨간 LG 로고! 엘부심의 상징입니다... 요즘 LG는 1500만원짜리 곡면 OLED TV에도 떡하니 새빨간 로고를 넣던데, 아무래도 검정색보다는 흰색 제품에 더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여느 휴대용 배터리와 마찬가지로 BP2 역시 몇 개의 LED로 사용자와 소통합니다. 사진에 보이는 빨간 LED 한 개 표시는 배터리 용량이 5% 이하 일 때 나타납니다. 제품을 사서 맨 처음 개봉한 이후 케이블에 연결하면 이 표시를 볼 수 있습니다. 조금 시간이 지나면 빨간 LED가 초록 불빛 하나로 바뀝니다. 배터리가 5%에서 24% 사이일 때 나타나는 표시이며 25~49%, 50~74%, 75% 구간을 지날 때 마다 각각 초록 불빛이 하나씩 늘어나 총 4개의 LED가 표시됩니다.

 

 


충전시간은 얼마나 걸리나 시험해봤습니다. 케이블을 어댑터에 연결한 후 가정용 콘센트에 꽂아 충전했습니다.



배터리 용량 5%(왼쪽)와 25%(오른쪽) 도달시간


빨간 LED 불빛 하나에서 시작해 최초 5%에 도달하는데는 약 7분이 걸렸고 25%까지는 50분 이상 소요됩니다.


배터리 용량 50%(왼쪽)와 75%(오른쪽) 도달시간


이어 50%까지 약 3시간, 75%에 도달하는데에 5시간 정도가 흘렀습니다.


완전 충전까지는 7시간 10분 정도가 소요됐습니다. LG전자가 사용설명서를 통해 공식 시험결과로 제시하고 있는 수치는 최대 8시간이기 때문에 거의 비슷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주위 온도, 충전 환경에 따라 조금씩 차이는 납니다. 참고로 3,000mAh의 공식 충전시간은 최대 4시간 30분입니다.


‘휴대용 배터리는 가성비라는데’ 카페에서 공동구매로 구입하기 꺼리시는 분, 아이폰5 유저분들, 세상에 전자회사는 LG와 삼성 밖에 없다고 믿으시는 분, 믿고 쓰는 LG화학 임직원 가족 여러분들께 추천합니다.


신고

LG전자, 태블릿 삼수생 ‘LG G패드 8.3’으로 재도전


관련글 :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 12.2’ SM-P900 예상 디자인


G2로 실력발휘를 한 LG전자가 이제 그동안 잃어버린 기억의 흔적을 끌어모으려 합니다. 다음달 4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3에서 LG전자가 오랜만에 태블릿 신제품을 선보일 것이라는 소문이 무성합니다. 그 이름은 G패드. 모바일과 생활가전의 경계를 넘어 자사 고급형 제품 모델명에 모두 알파벳 G를 붙이는 브랜딩 전략을 쓸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에 나온 이유있는 이름입니다. 제품 사양에 대해서는 아직 근거없는 추측만이 무성한데, 디스플레이의 경우 8.3인치 FHD(1920 x 1080)라는 얘기도 있고, 9.8인치라는 얘기도 있습니다(모델명은 LG-V500?).



LG G2(왼쪽)과 LG G패드 8.3 예상도(오른쪽)


LG전자는 지난 2011년 자사 첫 안드로이드 태블릿 ‘옵티머스 패드’를 선보인 바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3.0 허니컴 기반의 8.9인치 모델로 제품 뒷면에 달린 두 개의 카메라로 3D 촬영이 가능한 것이 특징입니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미국 T모바일을 통해 4G LTE ‘G슬레이트’란 이름으로 판매했으며, NTT도코모를 통해 일본에도 출시한 바(L-06C) 있습니다.


국내 이동통신3사 역시 옵티머스 패드를 국내에 선보이려(KT용 LG-KU6900, LG U+용 LG-LU6900, SK텔레콤용 LG-SU690) 준비 절차를 밟았으나, 중간에 어떤 심경의 변화가 생긴 것인지 끝내 출시하지 않았습니다. 돌이켜보면 아주 현명한 선택이 되었네요.



3D 촬영이 가능한 옵티머스 패드. 美 T모바일용은 G슬레이트다.


물론, LG전자의 태블릿 도전기가 이렇게 끝나지는 않았습니다. 이후 가족을 동원해 국내 시장 전용으로 만든 옵티머스 패드 LTE(LG-LU8300)를 선보입니다. 그러나 곧 이 제품 역시 실물로도 온라인상에서도 정말 찾아보기 어려운 희귀품이 되고야 말았는데요. 플라스틱 갤럭시탭보다 후면 소재가 느낌이 참 좋아보였는데 아쉽습니다. 물론, 사진상으로 봤을 때 말이죠. 실물로는 본 적이 없습니다. 


자, 세 번째(?) 도전에 나서는 LG전자가 마침내 태블릿 시장에서 존재감을 아니 시장에 문을 열고 들어갔을 때 소비자들이 이제는 한 번쯤 쳐다봐 줄 수는 있을까요. 출시된지 얼마되지 않은 G2의 판매량이 벌써부터 썩 신통치 않다는 몇몇 기사가 나오고는 있지만 판매량이니 출고량이니 하는 것들은 일단 제쳐두고 G2의 품질이나 성능이 이전과 비교해 수준급이 되었다는 것은 어느정도 공감할 수 있는 사실이기에, 이번에 새롭게 등장할 G패드 역시 긍정할 수 있는 제품이길 바랍니다.


LG U+의 4G LTE를 지원하는 옵티머스 패드 LTE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