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탭3 8.0 · 갤럭시탭3 10.1은 베젤이 얇다?


올해 갤럭시 노트 8.0을 시작으로 갤럭시S4, 갤럭시 메가, 갤럭시탭3 7.0 그리고 이미 유출된 갤럭시S4 미니까지 2013년 삼성모바일 제품들은 마치 아우디를 보는듯 아주 공통된 외관 디자인 요소를 이어가고 있는데요.


머잖아 공개되는 신제품 2종, 갤럭시탭3 8.0과 갤럭시탭3 10.1도 예외는 아닙니다. 여러 사이트들을 통해 미리 공개된 외관규격과 대체적인 사양정보를 토대로 예상 이미지를 만들어봤습니다. 갤럭시탭3 7.0과 마찬가지로 새 갤럭시탭3 두 형제 역시 가상 버튼 대신 하단에 물리 홈 버튼을 달 가능성이 큽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화면 양 옆 베젤이 상당히 축소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최근 팬택이 베가 아이언으로 ‘제로 베젤’을 자랑하는 것처럼 스마트폰의 경우 세대를 거듭하며 조금씩 조금씩 착실하게 베젤을 줄여왔지만 태블릿은 삼성전자나 애플 모두 신제품을 출시하면서도 배젤에 손을 대지 않았습니다. 물론, 아이패드 미니를 출시하기 전까지 말이죠. 애플은 태블릿 역시 두꺼운 사각 프레임을 걷어 내면 얼마나 더 예뻐질 수 있는가에 대해 보여줬고 이제 삼성도 갤럭시탭을 수술할 때가 왔습니다.




갤럭시탭3 8.0(사진 왼쪽)의 ‘가로 x 세로 x 두께’ 규격은 209.3 x 122.2 x 6.95mm로 알려졌습니다. 동일한 8인치 화면이 달린 갤럭시 노트 8.0(210.8 X 135.9 x 7.95 mm)과 비교해 폭이 13.7mm 정도 줄어들었죠. 덕분에 훨씬 날렵해 보이는데, 외관상 갤럭시 스마트폰(특히 갤럭시 메가 6.3)과 차이를 찾기 어렵습니다. 


갤럭시탭3 8.0은 8인치 WXGA(1280 x 800) TFT-LCD 디스플레이와 1.5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1.5GB 램, 500만 화소 후면 + 130만 화소 전면 카메라, 4450mAh 배터리가 달렸고 용량은 8GB와 16GB 두 가지입니다. 와이파이, 3G, 4G LTE 세 가지 모델로 판매될 예정이며 안드로이드 버전은 4.2.2 젤리빈입니다.




갤럭시탭3 10.1(243.1 x 176.1 x 7.95 mm) 역시 마찬가지로 10.1인치 화면이 달린 갤럭시 노트 10.1(262 x 180 x 8.9 mm)이나 전작인 갤럭시탭2 10.1(256.6 x 175.3 x 9.7 mm)보다 폭이 좁고 얇습니다. 


신고

[미리보는 MWC 2009] 삼성전자 울트라 에디션의 부활, 울트라 터치 S8300


2007년까지 삼성전자의 주력 휴대폰 상품으로 판매되었던 울트라 에디션(Ultra Edition)이 오는 MWC 2009를 통해 최신작인 울트라 터치(Ultra Touch)로 다시 돌아옵니다. 사실 이 제품은 공식 발표가 있기전까지 800만 화소의 카메라가 탑재된 소울폰의 후속작일 것이라는 추측이 있었는데요. 2.8인치 1600만 컬러 WQVGA(400 x 240) AMOLED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와 새로운 3D 터치위즈(TouchWiz) 인터페이스가 탑재된 올해 상반기 전세계 주력 판매제품이라고 합니다. 제품의 크기는 110 x 51 x 12.7mm에 HSDPA, GPS, 블루투스, FM라디오 기능의 지원과 함께 VGA급 영상 촬영 및 H.263, H.264, DivX, MPEG4, WMV9, XviD 등의 동영상 파일을 재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아직 대략적인 가격이나 국내 출시일정은 나오지 않았지만 제품 사양만 보면 확실히 2009년용 새상품이라는 느낌을 받게 되네요.

source 삼성전자 보도자료
신고

삼성 'TouchWiz(터치위즈)' 2세대 터치스크린 인터페이스 공개

최근 터치스크린폰이 트랜드로 자리잡아가는 가운데 업계마다 그에 맞는 '유저인터페이스(GUI)'를 만들어내기에 바쁘다. 삼성전자는 F480에 처음 적용한 2세대 인터페이스 'TouchWiz(터치위즈)'를 공개했다. TouchWiz(터치위즈)는 1세대격인 'Croix(크로아)' 인터페이스에 이은 두번째로 메인화면에 위젯(Widget)독을 적용해 유저가 원하는 기능을 바탕화면에 끌어올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영상에서도 나타나듯 일부 화면전환 효과나 메뉴 배색 등에서 애플 아이폰의 느낌도 받을 수 있어 아이폰이 현재 터치스크린 인터페이스의 기준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삼성전자의 이러한 터치스크린 인터페이스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아래는 이미 2006년 삼성전자가 자사의 핸드폰, MP3P, 디지털카메라 등 전자기기에 적용될 수 있는 인터페이스 개발자료를 언론에 공개한 사진이다. 이렇듯 터치스크린 휴대폰에 대한 개념은 계속해서 구상하고 있었던 것이다.

삼성전자의 'TouchWiz(터치위즈)'를 보면서 터치스크린 인터페이스에 위젯을 첨가한 아이디어에 놀랍지만 한편으로는 대세를 이끌 수 있는 적절한 시기를 어떻게 잡느냐에 대한 중요성도 새삼 느끼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