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버 첫 태블릿 ‘ILT-MX100’ 벤치마크 유출…삼성 1GHz 허밍버드 AP 탑재


올해 초 아이리버는 자사 첫 안드로이드 태블릿 ‘ILT-MX100’을 6월께 LG 유플러스를 통해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는데요. 6월 24일, 오늘자로 ILT-MX100의 ANTUTU 벤치마크 결과가 등록됐습니다. 해당 정보에 따르면 아이리버 첫 태블릿은 안드로이드 2.2 프로요를 기반으로 하며 SD카드를 지원하고, 1GHz 프로세서가 탑재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1GHz 싱글 프로세서를 사용한다면 과연 어떤 AP이냐하는 것도 중요한 문제입니다. 추가로 공개된 아래 ILT-MX100의 로그를 보면 ‘smdkc110’가 기재되어 있습니다. SMDKC110은 삼성전자 허밍버드 프로세서(S5PC110)의 레퍼런스 보드이기 때문에 ILT-MX110은 (갤럭시S에 탑재된 것과 동일한) 허밍버드 AP가 탑재됐을 가능성이 큽니다.


한편, 네트워크의 경우 와이파이 IEEE 802.11b/g/n과 블루투스 2.1+EDR을 지원합니다. 이외에 디스플레이 크기, 내장메모리 등의 사양정보는 공개된 것이 없습니다.


제품 디자인에 관해서도 현재까지 언급된 것은 없으나, 최근 방영되고 있는 LG 유플러스의 TV 광고에 등장하는 의문의 태블릿을 두고 ‘ILT-MX100’이 아닐까하는 루머는 있습니다. 갤럭시탭의 화이트 버전일까 생각해봐도 디자인이 다소 다르고, 유일하게 아이리버의 3G 단말기를 판매하는 LG 유플러스의 광고에 뜬금없이 등장했다는 점에서 나오는 얘기 같네요. ILT-MX100이 아니라면 그냥 광고에 쓸려고 만든 단순 목업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신고

LG전자의 새 안드로이드폰은 '듀얼코어 CPU + IPS 패널'?

LG전자가 오는 4분기 국내외 출시예정인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에 엔비디아의 테그라2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다고 밝혔습니다. 제조사의 설명에 따르면 1080P 풀HD 영상재생 및 2배 빠른 인터넷, 5배 빠른 게임 처리속도 등을 지원한다고 합니다. 올 연말 출시되는 제품 가운데 듀얼코어가 들어가는 모델이라면 분명 프리미엄급 제품일텐데, 이게 저번에 LG전자가 옵티머스 원, 옵티머스 시크를 공개하면서 숨겨두었던 나머지 한 종으로 생각됩니다. 

그러고보니 7월에 나온 보도에서 LG전자의 하반기 프리미엄급 옵티머스에 애플 아이폰4에 적용된 것과 비슷한 AH-IPS 디스플레이가 적용될 것 이라는 LG디스플레이의 언급도 있었습니다. 이미 출시된 옵티머스Q나 옵티머스Z가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경쟁 주축에서 사실상 빠지고 있고, 이달 출시되는 옵티머스 원도 보급형 모델인듯 한데, 어쩌면 프리미엄급 옵티머스는 시장경쟁의 전면에 뛰어들 뛰어난 하드웨어 사양을 갖췄을 수도 있겠네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