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3? G 프로2? 신제품 ‘LG-F350S/K’ 국내 전자파 인증

 

[추가 14.01.28 오전 9:45] LG유플러스용 LG-F350L도 전자파 인증이 완료됐습니다. 또, LG의 차세대 플래그쉽 스마트폰 G3는 올 하반기 출시되는 것으로 알려져 이번 LG-F350S/K/L은 G 프로2일 가능성이 더 높아졌습니다.



LG전자는 27일 상반기 출시 준비중인 차세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LG-F350S(SK텔레콤용)과 LG-F350K(KT용)에 대한 국립전파연구원의 전자파 인증을 통과했습니다. LG 스마트폰의 모델명은 보급형, 고급형 구분없이 출시 순서대로 10단위로 숫자를 올려 이름을 붙여나갑니다. 작년 말 출시한 G플렉스 LG-F340S/K/L가 마지막 이였기 때문에 LG-F350은 올해 LG전자가 가장 처음 선보일 제품이 됩니다. LG는 상반기 중 G3와 G 프로2를 선보일 예정이며, 이 중 G 프로2는 다음달 말 MWC 2014를 통한 공개가 공식 확인되었기 때문에 좀 더 가능성이 높습니다.

 

 

국립전파연구원에 등록된 SK텔레콤용 신제품 스마트폰 LG-F350S

 

국립전파연구원에 등록된 KT용 신제품 스마트폰 LG-F350K

 

국내 이통사용인 LG-F350S/K과 동일한 제품의 글로벌 모델명은 LG-D830과 LG-D838로 알려졌습니다. 테스트 기기를 통해 유출된 정보에 따르면 LG-D830/838은 풀HD(1920 x 1080) 해상도의 디스플레이가 달렸고, 4K급 UHD 동영상 재생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안드로이드 4.4 킷캣이 기본 탑재됐으며, 1300만 화소 카메라가 달렸습니다.

 

  삼성 갤럭시S5와 함께 QHD(2560 x 1440)급 디스플레이 탑재가 예상되는 G3와 달리 이번에 알려진 제품은 기존 제품 그대로 풀HD 사양을 유지하는 거으로 봐선 G 프로2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번에는 SK텔레콤과 KT용만 인증됐지만 조만간 LG유플러스용 LG-F350L 역시 목록에 올라올 것으로 보입니다.

 

 

Handsetdetection에 의해 포착된 LG-F350K 테스트 기기. 안드로이드 4.4 킷캣을 지원한다.

 

source 국립전파연구원(LG-F350S, LG-F350K), Handset Detection

 

신고

LG G2 생수 광고모델로 활동중

 

 

사랑이 고픈 LG G2가 사람 많은 마트에 진을 치고 생수 장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마트표 봉평 샘물인데 G2표 할인이 붙는 바람에 옆에 다른 상표 생수와 비교해 엄청나게 더 팔리고 있습니다.

 

 

 

사람의 최신작으로 태어나 태생적으로 사람의 온기가 그리워 사람을 쫓는 G2의 생계형 마케팅에 눈물이 흐릅니다.

 

신고

LG G2 TV 광고 개시…런칭편 ‘푱착떨닫등두없’이 예사롭지 않은 이유



LG G2를 설명하자면 LTE-A와퀵윈도우케이스버튼리스그리고옆면OIS카메라게스트모드. LG전자는 이 많은 특징을 ‘푱착떨닫등두없’ 단 일곱 글자로 표현했네요. 런칭 당일 오전에 해외사이트 리뷰 매수시도 의혹과 펫네임 공작의혹(일명 ‘질투폰’ 만들기...)이 인터넷상에 슬그머니 고개를 들면서 그들을(?) 아주 당혹케하지 않았나 싶은데, 이번에 워낙 행사규모가 컸고, 제품의 높은 완성도도 큰 주목을 받고 있어 (그들의 입장에선) 다행히 이런 문제들이 크게 붉어지지 않았어요.


광고 전문가가 아니라 자세히 알 수는 없지만, LG전자의 마케팅과 관련해 흔히들 얘기하는 불문법이(혹은 편견?) ‘LG는 제품은 좋은데 마케팅에서 삼성한테 안된다’, ‘제품을 잘 만들어도 마케팅에서 말아먹는다’ 등 주로 부정적인 견해가 많기 때문에 이번 G2 런칭과 관련해서도 몇 차례 큰 위기가 될 법한 상황이 있었음을 몇 자 적어 본 것입니다.



이런 것들을 생각하고 봐서 그런지 LG전자의 G2 런칭 TV 광고 7편이 조금 과잉반응으로 보이는 것은 기분 탓일까요. 그래도 재밌습니다. 요즘 국내 스마트폰 업체들, 곧 삼성전자와 삼성전자는 국내에서도 글로벌 TV 광고의 번역판을 방송하고 있어 광고 자체로는 볼거리가 많이 줄어든터라, LG전자가 본진에서 오랜만에 국내 소비자들을 이런 식으로 차별대우 해주는 것은 좋아요. ‘정신줄 놓고 만들었네’, ‘또 약 들이키고 만들었다!’하는 반응조차도 결국 국내판 광고가 따로 존재하기에 존재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전 이번 광고 맘에 듭니다. 웃음기가 얼굴로 드러날 정도는 아니지만 일단 재밌잖아요.


첫 글로벌 대작을 노리고 기획한 제품이라 그런가 분위기는 전반적으로 괜찮습니다. 무엇보다도 LG전자가 G2를 설명하는 몇 가지 포인트를 명확히 잡은 것은 매우 환영할 만한 일입니다. 요즘 나오는 플래그쉽 스마트폰은 사양만 놓고 보면 어느 브랜드인가에 상관 없이 거의 상향 평준화되어서 구구절절 설명을 읽고 나서도 ‘그래서 이 폰만의 장점은 뭐지?’ 할 때가 많은데 LG전자는 뉴욕 런칭 때부터 G2의 특징을 한 네다섯가지로 나눠서 분명히 한 점이 돋보입니다. 오글거리는 사족 감성영상을 그나마 최소화하고 설명을 체계화했기 때문이지요. 


반대로 G2로 이번에 소비자들이 새로 배우고 외워야할 이름이 또 산더미처럼 늘었다는 사실은 짜증이 납니다. 또 유행이다보니 LG전자가 G2 전용 윈도우 플립케이스를 함께 선보이면서 ‘퀵 윈도우’란 이름에 트레이드 마크를 하나 찍었고, 세부기능으로 들어가면 스마트 링크, 캡처 올, 트래킹 줌, 오디오 줌, 샷&클리어, 노크온, 모션 콜, 오토 다이어리, 테스크 슬라이더, 플러그&팝 등 기능의 본질에는 큰 차이가 없으면서 쓸데없는 네이밍들이 넘쳐납니다. 그나마 주요 기능으로 내세우는 것들은 ‘버튼리스’, ‘게스트 모드’, ‘OIS 카메라’ 이 정도로 기능설명을 위한 대명사 수준에 그쳐서 다행입니다. 특히 G2의 영혼이라 볼 수 있는 후면 버튼 배치 명칭를 ‘후면 키(리어 키)’로 그친 LG전자의 용단에 박수를 칩니다. 리어와 키 사이에 매직이나 이지 같은 단어를 넣고 트레이드 마크를 붙여 ‘리어 이지 키™’, 이랬다면 정말 짜증났을거에요. 


자잘자잘한 이름은 G2의 완성도를 높힌 작은 기능들이기에 좋게 본다면 이외에 주요 요소들은 상당히 이해도가 높고 명확합니다. 그래서 반쯤 장난삼아 만든 것처럼 보이긴 해도 이 ‘푱착떨닫등두없’이 예사롭게 보이진 않는 이유입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