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클리어 아이폰5/5S/5C용 나노슬림 강화유리필름 부착기

 

*본 사용기는 에누리 체험단 행사를 통해 지급된 제품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애니클리어에서 나온 나노슬림 강화유리필름을 아이폰5에 새로 부착해보려합니다. 제품 박스 앞면에는 '유리 100%'라는 문구가 써있네요. 이 제품은 일반 PET 소재의 필름과 달리 유리로 만들어 기존 제품보다 3배나 두꺼운 것이 특징입니다. 본 리뷰에서 부착한 필름은 아이폰5, 5S, 5C 전용이지만 다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용 제품도 함께 판매되고 있습니다. 




뒤에는 제품 특징 소개와 구성품 목록이 적혀있습니다.




중간에 붙어있는 씰을 뜯어 상자를 개봉합니다. 




책을 펼치듯 박스를 열면 뭔가 그럴싸한 포장이 눈에 띕니다. 왼쪽면에는 알코올 패드와 극세사천 조각, 스퀴지(필름을 잘못 부착했을 때 이를 밀어 뜯어낼 때 쓰는 딱딱한 카드조각)가 있고, 오른쪽 봉투에는 강화유리필름이 들어있습니다.




우선 기존에 부착했던 PET 재질의 필름을 뜯어냈습니다.




작은 봉투에서 알코올 패드를 꺼내어 제품의 필름을 부착할 면을 잘 닦아줍니다.




살짝 물기가 남을 수 있기 때문에 상자에 동봉된 극세사 천으로 먼지도 털어내고 지문도 잘 닦아냅니다.




일반 PET 재질 필름과는 이 정도로 두께 차이가 있습니다. 깨져버릴까 강화유리필름은 저렇게 구부리지 못하겠네요.




필름 말고 홈버튼 스티커도 들어 있습니다. '이런게 왜 필요하지?'하고 생각될 수도 있지만 나름 용도가 있습니다. 강화유리필름은 그 두께가 0.33mm로 꽤 두껍다 보니 부착 후 아이폰의 전면 홈버튼을 누르는 것이 다소 불편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볼록한 모양의 홈버튼 스티커를 부착하는게 좋은데요. 개인적으로는 유리필름을 붙이기 이전에 먼저 이 홈버튼을 부착하시길 권합니다. 홈버튼의 네모난 모양을 잘 맞추려다 보면 몇 번씩 다시 뗐다가 붙여야 할 수도 있는데 유리필름이 부착된 상태에선 이것이 쉽지 않습니다.




상당히 깔끔하게 부착했습니다. 일반 PET 필름은 윗쪽이나 아래 한쪽 면을 먼저 선택에서 조금씩 살살 밀어주듯 부착하지만, 이 나노슬림 강화유리필름의 경우 필름 전체를 잡고 제품 위에 살짝 얹듯이 한번에 붙이는 것이 깨끗하게 부착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잘못 부착했을 경우 손톱으로 뜯어내는 것이 아니라 상자에 동봉된 스퀴지 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그야말로 얇은 유리이기 때문에 왠만해서는 기포가 잘 발생하지 않습니다. 안에 먼지가 끼지 않도록 필름을 붙이기 전에 제품의 부착면을 잘 닦아주는 것만 신경쓰면 됩니다. 




아무래도 유리의 특성상 지문 방지에 역점을 둔 다른 PET 필름 보다는 지문이 잘 묻어나는 편입니다. 일반 필름과 비교해 강도가 높고, 좀 더 반짝거리는 느낌을 얻는 대신에 어느 정도 양보해야 할 부분입니다. 




흰색 홈버튼을 삐뚤하게 붙이는 바람에 검정색 홈버튼을 붙였는데 이것도 나름 괜찮아 보입니다. 




원래도 반짝반짝 거리는 아이폰인데 이 필름을 붙이고 나니 더 반짝반짝합니다. 오목한 홈버튼 위에 부착한 볼록한 홈버튼도 빛을 받아 반짝반짝하고, 필름의 가장자리도 빛을 받아 반짝거리네요. 이 느낌을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합니다. 


도저히 필름은 어려워서 못 붙이겠다 하시는 분들도 일반 PET 필름에 비해서는 좀 더 부착이 쉬울 듯 싶습니다. 지문이 묻는 것을 도저히 용납하지 못해 평소에 지문방지 필름을 쓰시는 분들께는 권하지 않지만, 반대로 지문을 좀 묻히는 대신 아주 투명하고 거기에 덤으로 제품 표면의 반짝거리는 느낌까지 얻고 싶은 분들께 이 제품은 적당한 가격에 괜찮은 선택입니다. 

 

신고

스코코 올레포빅 아이폰5/5S용 액정보호필름 부착기


*본 사용기는 에누리 체험단 행사를 통해 지급된 제품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에누리 체험단 행사를 통해 스코코 올레포빅 아이폰5/5S용 액정보호필름을 배송받았습니다. 뽁뽁이 봉투 뒷면에는 배송기사님들에게 주의를 부탁하는 문구가 적혀있네요. 필름은 구겨지면 그것으로 끝이기 때문에 조심해야 하지요.




선글라스를 낀 고양이 한마리가 스마트폰을 내리 누르고 있는 모습입니다. 자신이 커버라는 메시지를 전하네요.




제품 후면에 있는 상품 바코드에도 선글라스 고양이가 숨어있습니다. 




덮개를 열고 스윽 손을 집어넣어 내용물을 빼내봅니다. 




구성품은 꽤 쏠쏠합니다. 앞, 뒷면 보호필름 각각 한 장씩과 함께 뒷면 상하단 보호 필름까지 들어있어 옆면 빼고는 모두 외부 대기와의 접촉을 차단할 수 있습니다. 극세사 액정 클리너와 부착후 기포를 밀어 빼내는 딱딱한 종이 조각도 함께 있습니다. 




스코코 필름은 아이폰 홈버튼 부분을 오메가(Ω) 모양으로 아래 쪽으로 홈을 내두었습니다. 제조사의 설명에 따르면 홈버튼 주변을 둘러싼 필름 가장자리에 낀 때를 쉽게 빼낼 수 있게 한 디자인이라고 하는데 그렇다고 해서 때가 안끼거나 더 쉽게 뺄 수 있는 것은 아닌 것 같고, 애초에 홈버튼이 이렇게 생겨먹은 것이라 어쩔 수 없습니다. 홈버튼을 누를 때 손가락을 세워 기기와 수직으로 찍어 누르듯하면 때가 안끼려나요.




액정 상단은 철(凸) 모양으로 마이크와 전면 카메라에 딱 맞게 구멍이 나 있습니다. 옆에 있는 조도센서에는 따로 필요가 없기 때문에 숨구멍이 없습니다. 필름을 붙일 때 이 구멍만 부분을 기준으로 자리를 맞추고 붙이기 시작하면 됩니다. 




앞서 살펴봤듯이 후면 필름은 상하단과 중간, 세 부분이 나누어져 있습니다. 액정에 붙이는 일반 필름과 달리 알루미늄 등허리에 붙이는 필름은 얇고, 뿌옇고, 거칠거칠한 재질입니다. 이 부분은 처음에 기포가 많이 생겼는데 큰 것들만 딱딱한 종이로 밀어 빼내고 나머지는 몇 일 지나니 사라졌습니다. 이를 억지로 빼내려고 다시 뜯을 경우 이 필름을 깨끗하게 재부착하기가 매우 까다롭기 때문에 자잘한 기포가 전부라면 그냥 기다리는 것이 좋습니다. 카메라와 렌즈가 위치하는 상단쪽의 필름을 붙일 때는 손으로 받쳐주기가 애매해서 여러번 뗏다 붙였다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이폰5와 5S 공용이라 듀얼플래시가 달린 아이폰5S를 위해 플래시 부분의 구멍이 좀 더 안쪽으로 파여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매우 미끄덩 미끄덩한 재질입니다. 메뉴 뒤로가기를 할 때도 스와이프 입력을 할 수 있는 아이폰에는 부드럽고 미끌한 느낌이 유리합니다. 특별한 기능을 지닌 제품은 아니라 부착시 투명도에 이상이 있어가 하지 않습니다. 같은 제품은 현재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4천원~1만2천원 사이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신고

[마감]무브플레이어가 여섯 분께 티스토리 초대장을 드립니다!


여섯 분께 티스토리 초대장을 드립니다. 아래 ‘추천’ 누르고 비밀댓글(공개설정시 무효)로 이메일 주소와 개설하고자 하는 블로그의 주제를 간단하게 남겨주세요. 혹은 트위터 @MOVEPLAYER에 위 내용을 DM으로 보내주셔도 됩니다.



 

신고

삼성전자 스토어에서 LED 조명 전구 구입한 후기


수명이 다한 화장실 전구를 새로 하나 구입하기로해 이번에는 삼성 LED 조명 전구를 써보기로 했습니다. 매장이나 마트에서도 팔고 있긴 하지만, 마땅히 사용할 곳이 없어 놀고 있던 삼성 블루 멤버쉽 유포인트도 써버릴겸해서 온라인 삼성전자 스토어를 들어가 봤습니다. 일반적인 백열등 규격과 같은 E26 베이스 전구는 모두 2종이 판매되고 있고, 각각은 또 전구색(노란빛색, 2700K)와 주백색(하얀빛색, 5000K) 가운데 색상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10.8W짜리는 색상에 관계없이 1만 8,000원에 판매되고 있고, 6.5W는 전구색은 1만 2,000원, 주백색은 1만원입니다. 전구 하나에 만 원이 넘다니, 백열 전구 보다 훨씬 비싸지만 효율과 수명을 고려하면 LED로 바꾸는 것이 좋습니다. 사실, 전력 효율이 떨어지는 백열등을 두고 정부가 올해 1월 1일부터 생산과 판매, 수입을 전면 금지했기 때문에 이제 다른 선택권이 없습니다. 삼성전자 스토어에 들어가 6.5W짜리 전구색 SI-I8W061140KR을 결제했습니다.



삼성전자 스토어 LED 조명 전구




여느 온라인 쇼핑몰처럼 결제정보와 배송진행 여부를 문자로 보내줍니다. 다음날 오전이 되니 물류기사가 추가로 방문예정 문자를 보내왔습니다. 정말 하루만에 오는건가 싶어 기다리다 밤이 되도록 오지 않아 부재중 전화를 남겼더니 나중에 기사분이 전화 와서 문자를 일괄로 보내는 중에 잘 못 갔다고 하더군요. 너무너무 죄송하다고 얘기를 해서 순간 하루 배송을 바랐던 제 자신이 미안하게 생각될 정도였습니다.




택배는 다음날이 되어 왔습니다. 조명 박스 치고는 뭔가 좀 크다하고 생각했는데 안에 파란색 상자가 또 들어있었습니다. 극악의 과대포장으로 유명한 모 프리미엄 과자가 문득 떠오르기도 했지만, 달랑 조명 하나 샀을 뿐인데 이렇게 강력한 색상의 상자에 끈으로 포인트까지 주다니... 뭔가 좋은 서비스를 받은 듯 괜스레 기분이 좋더군요.




뚜껑을 여니 뜬금없이 액정필름 얘기가 있길래 읽어보니, 구입한지 6개월 미만의 최신 삼성 스마트폰(갤럭시 노트3, 갤럭시S4 등) 사용자에 한해 전국 삼성 모바일 스토어를 통해 액정보호필름을 무료로 교체해준다는 광고지입니다. 이를 걷어내고 나면 뽁뽁이로 감싼 전구 상자가 있습니다.




이전에 쓰던 백열전구와 동일한 소켓 규격이기 때문에 전구 모양 자체로는 특별한 것은 없습니다. 가장 큰 차이라면 백열전구의 경우 빛이 발산하는 유리가 소켓 부분을 제외한 전구 전체를 차지하는 반면 LED 전구는 윗 부분에만 동그랗게 씌워져 있습니다. 기존에 쓰던 것은 60W고, 삼성 LED는 6.5W라 백열전구로 따지면 40W 수준이라 그런지 생각보다 어둡습니다. 가정용으로 아주 쨍한 밝기를 원한다면 삼성 제품으로는 10.8W 모델을 구입하면 될 것 같습니다. 


  이번에는 포인트 소진이랑 쿠폰이 있어 그렇다쳐도 다음에도 이 제품을 구입하게 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마트에서 보니 삼성전자와 필립스의 제품이 거의 비슷한 수준에서 최고 가격에 판매되고 있고, 그 아래 포스코 제품이 더 좋은 성능에 약간 더 저렴하고, 마트 상표를 단 중국산 제품은 반값 이하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이 중국산 PB(마트 자체상표) LED 전구는 연초에 ‘반값 LED전구’란 이름으로 돌풍을 일으키면서 화제가 되었던 제품인데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길목에 가장 잘 보이는 곳, 가장 넓은 진열장에 전시되어있는 것을 보면 판매량도 상당함을 짐작해 볼 수 있습니다. 


  아직 백열등을 쓰고 계시다면 여러분들은 어느 LED 전구를 구입하실 생각인가요?


 

신고

삼성 갤럭시 노트3 네오 국내판은 ‘2.3GHz 쿼드코어’ 탑재

 


곧 시장에 나오는 삼성 갤럭시 노트3 네오의 국내 버전에는 2.3GHz급 쿼드코어 프로세서가 탑재된 것으로 공식 확인됐습니다. 삼성전자는 자사 모바일 제품을 소개하는 3/4월호 카탈로그를 통해 국내판 갤럭시 노트3 네오 SM-N750S/K/L을 처음 공개했습니다. 모바일 CPU의 정확한 이름이 기재된 것은 아니지만 사실상 스냅드래곤 800 MSM8974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 칩셋은 현재 갤럭시S4 LTE-A와 갤럭시 노트3에도 들어가는 동시대 최고 성능의 제품입니다. 


  원래 갤럭시 노트3 네오의 글로벌 버전은 1.3GHz 쿼드코어와 1.7GHz 듀얼코어로 구성한 엑시노스5260 헥사코어 프로세서가 들어가지만, 고급 제품의 경우 LTE-A 통신환경에 대응해야하는 국내 모바일 시장의 특성상 원칩으로 이 조건을 만족하면서 가장 안정성이 높은 해당 프로세서를 선택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삼성은 독일과 인도 등 일부 국가에서 갤럭시 노트3 네오의 대리점 판매가를 갤럭시 노트3의 현지 구매가보다 약간 높거나 비슷하게 책정하는 등 두 제품간 엄연한 하드웨어 사양차가 있음에도 비슷한 가격대를 설정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동일한 가격정책을 펼칠 경우 국내판은 제품 사이의 핵심이 되는 프로세서 사양까지 동일하기 때문에 일단 저렴한 가격대로 출시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갤럭시 노트3 네오의 사양은 5.5인치 HD(1280 x 720) 슈퍼AMOLED 디스플레이와 2GB 램, 16GB 내장메모리, 800만 화소 카메라+200만 화소 전면 카메라, 블루투스 4.0, 3,100mAh 배터리 등이며, 기본 안드로이드 버전은 4.3 젤리빈입니다. 




source 삼성전자 카탈로그(모바일 3, 4월호)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