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아티브북9 스타일’ · ‘아티브북9 2014 에디션’ 국내 출시


표) 아티브북9 스타일 간단 사양표

삼성전자의 2월호 IT종합 카탈로그에 국내 출시예정인 신제품 PC 4종 아티브북9 스타일(NT910S5J), 아티브북9 2014 에디션(NT930X5J), 아티브북6 2014 에디션(NT630Z5J), 아티브원7 2014 에디션(DM700A4J)가 새로이 등장했습니다. 또, 몇몇 제품은 일부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이미 판매가 시작됐습니다.


삼성 15인치 울트라북의 부활, 아티브북9 2014 에디션


  저가형 아티브북9 라이트(NT910S3G)와 일반형 아티브북9(NT900X3G), 고급형 아티브북9 플러스(NT940X3G)까지 모두 13.3인치 모델밖에 없던 아티브북9 라인에 15.6인치 모델이 새로 추가됩니다. 아티브북9 2014 에디션(NT930X5J)은 옵션에 따라 총 3가지 모델로 출시되는데 디스플레이는 15.6인치 풀HD(1920 x 1080)로 모두 동일합니다. 램 역시 8GB 공통이며(이제야 4GB 퇴출!) SSD는 128GB와 256GB 두 가지입니다.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터치 기능을 뺀 저반사 화면을 달았다는 점과 최대 14시간에 이르는 긴 배터리 연속시간, 풀사이즈 HDMI 단자 정도를 꼽을 수 있습니다. 



 

터치스크린이 달린 노트북을 쓰면 종종 마우스를 찾는 것 보다 손을 갖다 대는 것이 편한 경우가 생기기는 하지만 삼성의 비싼 노트북은 그 번떡거리는 화면이 빠지면 아주 시크한 무광 저반사 디스플레이를 갖게 되기 때문에 아쉬울 것이 없습니다. 아티브북9 2014 에디션의 디스플레이가 상당히 기대되는 이유입니다. 배터리 연속시간의 경우 종전 아티브북9 플러스가 보유하고 있던 최대 11시간의 기록을 갱신하는 14시간을 자랑합니다. 실사용 환경에서는 그 보다는 낮아지겠지만, 사양자체로는 놀랄 만한 수준입니다. 2014 에디션은 키보드도 약간 개선되었습니다. 키 캡의 표면이 평평한 것이 보통이지만 신제품은 좌우가 살짝 들리고 중앙 부분이 오목한 곡선형입니다.


 i7-4500U 프로세서와 256GB SSD를 단 최고사양 모델인 NT930X5J-K72의 출고가는 250만원대, 동일 사양에서 SSD만 128GB로 바꾼 NT930X5J-K52는 200만원대, i5-4200U 프로세서와 128GB SSD를 단 NT930X5J-K51은 154만원대입니다. 물론, 몇 달후 인터넷 쇼핑몰내 실판매가는 이보다 최대 20만원 가량 낮아질 수 있습니다.





4개의 스피커 탑재로 사운드 강화한 아티브북9 스타일


 

아티브북9 스타일은 간단히 아티브북9 2014 에디션 염가판으로 볼 수 있습니다. 물론, 가격 자체는 염가하지 않지만, 외관 디자인을 비롯해 많은 부분을 2014 에디션과 공유합니다. 통 알루미늄으로 뽑아낸 2014 에디션과 모양은 같지만 이 제품은 상판을 가죽 느낌의 소재로 만들고 가장자리에는 밖음질 느낌까지 살렸습니다. 요즘 나오는 갤럭시 노트와 같은 소재라 생각하면 됩니다. 크기는 374.3 x 249.9 x 17.5mm, 무게는 1.95kg으로 2014 에디션보다 약간 더 무겁고 두껍습니다. 그 밖에 연결단자나 확장성, 주요 기능은 두 제품이 동일합니다.


  15.6인치 풀HD(1920 x 1080) 비터치 모델로만 판매되며 SSD 저장용량은 128GB 한 가지입니다. 그간 무브플레이어에서 여러번 소개해드렸다시피 아티브북9 스타일은 스피커 성능에 각을 세운 제품입니다. 2W 내장스피커 4개가 제품 하단에 위치하고, 돌비 홈시어터를 탑재해 가상 5.1 채널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2014 에디션보다 적은 용량의 배터리를 넣었기 때문에 연속시간도 두 시간 줄어든 12시간입니다. i5-4200U와 8GB 램을 단 NT910S5J-K51의 인터넷 쇼핑몰 가격은 150~160만원대를 형성하고 있고, i3-4010U와 4GB 램을 단 NT910S5J-K31은 이보다 15만원 정도 더 저렴합니다. 





아티브북8과 서열정리 마친 거치형 노트북, 아티브북6 2014 에디션


  아티브북8의 개명 전 모델인 시리즈7 크로노스가 자취를 감춘 동안 삼성 노트북 중 최고 사양을 자랑했던 아티브북6는 형님 모델격인 아티브북8의 국내 정식 데뷔 후 저전력 U시리즈 CPU를 달고 한껏 겸손해진 사양으로 돌아왔습니다. 15.6인치 풀HD(1920 x 1080) 비터치 디스플레이와 8GB 램, 1TB HDD, 지포스 820M(2GB) 외장그래픽은 옵션에 관계없는 공통사양이며 i5냐 i3냐 하는 차이만 있습니다. 여전히 ODD를 지원하며 제품 크기는 375.9 x 247.9 x 22.8mm, 무게는 2.3kg입니다. 이 제품 역시 2014년형인 만큼 곡선형 ‘페블 키보드’가 달렸습니다.


  i5를 단 NT630Z5J-X58이 180만원대, i3를 단 NT630Z5J-X38이 150만원대로 출시될 것으로 보이지만, 어디까지나 출고가 얘기일뿐입니다. 현재 아티브북8 i7 모델의 실구매가도 140만원대로 낮게 형성되어 있습니다.





source 삼성전자 2월 IT종합 카탈로그삼성전자 고객지원(한글, 영어)


신고

15인치 노트북 ‘삼성 아티브북9 스타일’ 검정 모델 실사진 공개

 

삼성전자는 지난해 자사 최고가 플래그쉽 노트북 아티브북9 플러스(NT940X3G)를 선보이면서 비슷한 외관디자인에 디스플레이 해상도를 낮추고 AMD 프로세서를 단 보급형 아티브북9 라이트(NT905/910/915S3G)를 함께 선보인 바 있는데요. 올해 선보일 신제품 역시 같은 전략을 취하려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르면 다음달 출시되는 아티브북9 2014 에디션(NT930X5J)에 이어 아티브북9 스타일(NT910S5J) 역시 판매될 예정인데, 이 두 제품은 묘하게 닮은 구석이 많습니다. 우선 두 제품 모두 15인치대 화면을 달고 있습니다. 이달 초 정식 공개된 아티브북9 2014 에디션의 디스플레이 사양은 15.6인치 풀HD(1920 x 1080) 터치스크린 TFT-LCD입니다. 아티브북9 스타일의 경우 아직 공식 확인된 정보는 없지만 현재 공개된 두 장의 사진으로 보면 15인치대 디스플레이를 달고 있는 것은 확실합니다.

 

 

에너지관리공단 대기전력저감프로그램 목록에 공개된 ‘아티브북9 스타일(NT910S5J)’

 

에너지관리공단 대기전력저감프로그램 목록에 공개된 ‘아티브북9 2014 에디션(NT930X5J)’

 

두 모델은 외관디자인이 거의 같습니다. 삼성이 아티브북9과 다른 시리즈를 구분하는 일명 ‘에어로 다이나믹’ 디자인을 적용했고, 자판 맨 오른쪽에 별도의 홈(Home), 페이지 업/다운(PgUp/Dn), 엔드(End) 버튼을 세로줄로 배치한 것이 특징입니다. 다만, 소재 사용에 있어서 차이를 뒀습니다. 통알루미늄으로 찍어낸 북9 2014 에디션과 달리 북9 스타일은 마그네슘 합금이나 플라스틱 비슷한 소재로 좀 더 원가를 아꼈지 않았나 싶습니다. 심지어 북9 스타일의 상판은 갤럭시 노트3처럼 밖음질 효과를 넣은 가죽 비슷한 느낌을 냈습니다.

 

 

아티브북9 스타일의 상판은 밖음질 효과를 넣은 가죽 느낌의 소재다.

 

추가로, 지난해 말 유출된 정보에 따르면 아티브북9 스타일은 2W 출력의 스피커 4개가 달려 있습니다. 세부 모델명은 NT910S5J-K51로 알려졌기 때문에 프로세서 사양은 인텔 4세대 하스웰 i5-4200U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색상은 검정과 흰색 두 가지입니다.  

 

source 에너지관리공단(NT930X5J, NT910S5J)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