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클리어 아이폰5/5S/5C용 나노슬림 강화유리필름 부착기

 

*본 사용기는 에누리 체험단 행사를 통해 지급된 제품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애니클리어에서 나온 나노슬림 강화유리필름을 아이폰5에 새로 부착해보려합니다. 제품 박스 앞면에는 '유리 100%'라는 문구가 써있네요. 이 제품은 일반 PET 소재의 필름과 달리 유리로 만들어 기존 제품보다 3배나 두꺼운 것이 특징입니다. 본 리뷰에서 부착한 필름은 아이폰5, 5S, 5C 전용이지만 다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용 제품도 함께 판매되고 있습니다. 




뒤에는 제품 특징 소개와 구성품 목록이 적혀있습니다.




중간에 붙어있는 씰을 뜯어 상자를 개봉합니다. 




책을 펼치듯 박스를 열면 뭔가 그럴싸한 포장이 눈에 띕니다. 왼쪽면에는 알코올 패드와 극세사천 조각, 스퀴지(필름을 잘못 부착했을 때 이를 밀어 뜯어낼 때 쓰는 딱딱한 카드조각)가 있고, 오른쪽 봉투에는 강화유리필름이 들어있습니다.




우선 기존에 부착했던 PET 재질의 필름을 뜯어냈습니다.




작은 봉투에서 알코올 패드를 꺼내어 제품의 필름을 부착할 면을 잘 닦아줍니다.




살짝 물기가 남을 수 있기 때문에 상자에 동봉된 극세사 천으로 먼지도 털어내고 지문도 잘 닦아냅니다.




일반 PET 재질 필름과는 이 정도로 두께 차이가 있습니다. 깨져버릴까 강화유리필름은 저렇게 구부리지 못하겠네요.




필름 말고 홈버튼 스티커도 들어 있습니다. '이런게 왜 필요하지?'하고 생각될 수도 있지만 나름 용도가 있습니다. 강화유리필름은 그 두께가 0.33mm로 꽤 두껍다 보니 부착 후 아이폰의 전면 홈버튼을 누르는 것이 다소 불편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볼록한 모양의 홈버튼 스티커를 부착하는게 좋은데요. 개인적으로는 유리필름을 붙이기 이전에 먼저 이 홈버튼을 부착하시길 권합니다. 홈버튼의 네모난 모양을 잘 맞추려다 보면 몇 번씩 다시 뗐다가 붙여야 할 수도 있는데 유리필름이 부착된 상태에선 이것이 쉽지 않습니다.




상당히 깔끔하게 부착했습니다. 일반 PET 필름은 윗쪽이나 아래 한쪽 면을 먼저 선택에서 조금씩 살살 밀어주듯 부착하지만, 이 나노슬림 강화유리필름의 경우 필름 전체를 잡고 제품 위에 살짝 얹듯이 한번에 붙이는 것이 깨끗하게 부착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잘못 부착했을 경우 손톱으로 뜯어내는 것이 아니라 상자에 동봉된 스퀴지 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그야말로 얇은 유리이기 때문에 왠만해서는 기포가 잘 발생하지 않습니다. 안에 먼지가 끼지 않도록 필름을 붙이기 전에 제품의 부착면을 잘 닦아주는 것만 신경쓰면 됩니다. 




아무래도 유리의 특성상 지문 방지에 역점을 둔 다른 PET 필름 보다는 지문이 잘 묻어나는 편입니다. 일반 필름과 비교해 강도가 높고, 좀 더 반짝거리는 느낌을 얻는 대신에 어느 정도 양보해야 할 부분입니다. 




흰색 홈버튼을 삐뚤하게 붙이는 바람에 검정색 홈버튼을 붙였는데 이것도 나름 괜찮아 보입니다. 




원래도 반짝반짝 거리는 아이폰인데 이 필름을 붙이고 나니 더 반짝반짝합니다. 오목한 홈버튼 위에 부착한 볼록한 홈버튼도 빛을 받아 반짝반짝하고, 필름의 가장자리도 빛을 받아 반짝거리네요. 이 느낌을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합니다. 


도저히 필름은 어려워서 못 붙이겠다 하시는 분들도 일반 PET 필름에 비해서는 좀 더 부착이 쉬울 듯 싶습니다. 지문이 묻는 것을 도저히 용납하지 못해 평소에 지문방지 필름을 쓰시는 분들께는 권하지 않지만, 반대로 지문을 좀 묻히는 대신 아주 투명하고 거기에 덤으로 제품 표면의 반짝거리는 느낌까지 얻고 싶은 분들께 이 제품은 적당한 가격에 괜찮은 선택입니다. 

 

신고

스코코 올레포빅 아이폰5/5S용 액정보호필름 부착기


*본 사용기는 에누리 체험단 행사를 통해 지급된 제품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에누리 체험단 행사를 통해 스코코 올레포빅 아이폰5/5S용 액정보호필름을 배송받았습니다. 뽁뽁이 봉투 뒷면에는 배송기사님들에게 주의를 부탁하는 문구가 적혀있네요. 필름은 구겨지면 그것으로 끝이기 때문에 조심해야 하지요.




선글라스를 낀 고양이 한마리가 스마트폰을 내리 누르고 있는 모습입니다. 자신이 커버라는 메시지를 전하네요.




제품 후면에 있는 상품 바코드에도 선글라스 고양이가 숨어있습니다. 




덮개를 열고 스윽 손을 집어넣어 내용물을 빼내봅니다. 




구성품은 꽤 쏠쏠합니다. 앞, 뒷면 보호필름 각각 한 장씩과 함께 뒷면 상하단 보호 필름까지 들어있어 옆면 빼고는 모두 외부 대기와의 접촉을 차단할 수 있습니다. 극세사 액정 클리너와 부착후 기포를 밀어 빼내는 딱딱한 종이 조각도 함께 있습니다. 




스코코 필름은 아이폰 홈버튼 부분을 오메가(Ω) 모양으로 아래 쪽으로 홈을 내두었습니다. 제조사의 설명에 따르면 홈버튼 주변을 둘러싼 필름 가장자리에 낀 때를 쉽게 빼낼 수 있게 한 디자인이라고 하는데 그렇다고 해서 때가 안끼거나 더 쉽게 뺄 수 있는 것은 아닌 것 같고, 애초에 홈버튼이 이렇게 생겨먹은 것이라 어쩔 수 없습니다. 홈버튼을 누를 때 손가락을 세워 기기와 수직으로 찍어 누르듯하면 때가 안끼려나요.




액정 상단은 철(凸) 모양으로 마이크와 전면 카메라에 딱 맞게 구멍이 나 있습니다. 옆에 있는 조도센서에는 따로 필요가 없기 때문에 숨구멍이 없습니다. 필름을 붙일 때 이 구멍만 부분을 기준으로 자리를 맞추고 붙이기 시작하면 됩니다. 




앞서 살펴봤듯이 후면 필름은 상하단과 중간, 세 부분이 나누어져 있습니다. 액정에 붙이는 일반 필름과 달리 알루미늄 등허리에 붙이는 필름은 얇고, 뿌옇고, 거칠거칠한 재질입니다. 이 부분은 처음에 기포가 많이 생겼는데 큰 것들만 딱딱한 종이로 밀어 빼내고 나머지는 몇 일 지나니 사라졌습니다. 이를 억지로 빼내려고 다시 뜯을 경우 이 필름을 깨끗하게 재부착하기가 매우 까다롭기 때문에 자잘한 기포가 전부라면 그냥 기다리는 것이 좋습니다. 카메라와 렌즈가 위치하는 상단쪽의 필름을 붙일 때는 손으로 받쳐주기가 애매해서 여러번 뗏다 붙였다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이폰5와 5S 공용이라 듀얼플래시가 달린 아이폰5S를 위해 플래시 부분의 구멍이 좀 더 안쪽으로 파여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매우 미끄덩 미끄덩한 재질입니다. 메뉴 뒤로가기를 할 때도 스와이프 입력을 할 수 있는 아이폰에는 부드럽고 미끌한 느낌이 유리합니다. 특별한 기능을 지닌 제품은 아니라 부착시 투명도에 이상이 있어가 하지 않습니다. 같은 제품은 현재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4천원~1만2천원 사이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신고

디자인 스킨 아이폰5/5S용 슬라이더 케이스 사용기

 


*본 사용기는 에누리 체험단 행사를 통해 지급된 제품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요즘 보면 많은 분들이 배터리 커버 일체형에 카드 수납도 되는 지갑 형태의 스마트폰 케이스를 쓰고 있습니다. 반면, 아이폰의 경우 화면 크기가 작고, 배터리가 일체형이기 때문에 화면을 덮는 형태의 케이스는 별로 인기가 없는 듯 한데요. 주로 제품 전체가 쏙 들어가게 씌우는 형태의 케이스가 많아서 별도로 수납 공간을 마련한 제품이라면 대부분 뒷면에 이 기능을 두곤 합니다. 이번에 소개해드릴 디자인 스킨이 선보인 아이폰5/5S용 슬라이더 케이스의 경우 본체를 감싸는 케이스 외에 후면에 슬라이드 커버를 부착해 별도로 카드를 보관할 수 있도록한 아이디어 상품입니다. 




슬라이더 케이스는 총 10가지 후면 커버 색상으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앞면과 옆면에 보이는 기본 케이스는 후면 커버 색상에 관계없이 모두 진회색입니다. 어떤 색상을 선택할지, 중간에 민트색과 라임색상도 약간 고민해봤지만, 후면이 유광 플라스틱이라 스크래치가 잘 보이는 것이 싫어서 하얀 아이폰에 가장 무난한 하얀색을 선택했습니다.




제품 상자의 뒷면에는 슬라이드 기능과 카드를 넣는 방법을 담은 설명이 적혀있습니다. 바코드와 가격도 적혀있는데 정가는 3만 2,000원입니다. 공식 쇼핑몰에서 판매중인 동일 제품의 실구매가는 2만 원대이기 때문에 미리 말씀드리는 것이지만 제품 만듦새를 비롯한 전반적인 품질을 감안하면 아주 비싼 가격은 아니라 생각됩니다. 




후면 커버는 유광의 플라스틱 재질입니다. 가장 자리에서부터 가운데로 볼록하게 모이는 곡면 형태라 평평한 곳에 제품의 뒷면을 대고 올려놓으면 빙글빙글 돌릴 수도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제품을 쥐었을 때 볼록한 후면이 손바닥에 닿는 느낌이 괜찮습니다. 대신 자잘한 스크래치도 가운데 부분에 주로 생깁니다. 색상은 아이폰5 본체보다 약간 더 밝은 흰색입니다.




케이스는 우레탄 소재로 만들어졌습니다. 안쪽에 있는 복잡한 그림은 충격 완화용 특수 패턴이라는 것이 제조사의 설명입니다. 생김새만 보면 고무가 아닐까 싶기도 한데 실제로 만져보면 아주 딱딱한 재질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아이폰을 다소 빡빡하게 잡는 느낌입니다. 케이스의 변형 폭이 크지 않다보니 처음에 요령없이 아이폰을 케이스에서 분리할 때는 케이스가 아니라 마치 아이폰이 휘어져서 부러져 버릴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후에 알았지만 카메라 구멍 부분에 손가락을 넣어 아이폰을 밀어주듯 앞에서 잡아당기면 쏙하고 잘 빠집니다. 




후면 커버는 아래에서 위로 들어올려지는 형태입니다. 이를 제품 전면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밑면에는 스피커, 라이트닝 케이블 단자, 헤드폰잭 부분의 구멍이 따로따로 분리되어 있습니다. 케이스에 수납공간용 커버가 더해져 상당히 두툼함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케이스 본연의 충격 보호기능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헤드폰잭 부분의 구멍은 아주 크기 때문에 당연히 애플 번들 이어팟은 넉넉하게 끼울 수 있고, 




이렇게 서드파티 제품의 굵직한 이어폰 플러그도 잘 들어갑니다. 




상단에는 전원/슬립버튼이 있습니다. 사진은 마치 버튼 주변에 크롬 테두리가 씌워진 것처럼 나와버렸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습니다. 오해마시길 바랍니다. 




좌측면에는 잠금버튼을 위한 넉넉한 사각형 구멍과 볼륨버튼이 있습니다. 




옆에서 보면 케이스가 상당히 두툼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슬라이더는 저 정도가 최대로 올렸을 때 입니다. 닫은 상태에서의 고정상태에 괜찮기 때문에 잘못해서 슬라이더가 제 스스로 밀려 올려간다거나 하는 일은 없었습니다. 




수납 공간은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카드 한 장입니다. 카드도 이 안에 들어가면 자유롭게 움직일 공간은 못 되는데 약간의 틈은 있어서 슬라이더를 내리고 제품을 흔들면 딸깍딸깍 안에서 카드가 노는 소리가 들립니다. 제조사는 카드를 넣을 때 앞면 회로 부분이 아래 방향을 향하도록 수납해야 교통요금 지불 등 이용시에 인식률이 높다고 설명합니다. 




카드보다 더 얇고 작은 것은 모두 보관할 수 있습니다. 비상금도 여기에 포함됩니다. 




이 케이스의 최대 강점은 역시나 편리한 교통요금 결제에 있습니다. 개찰구 3m 앞에서 지갑을 꺼내지 않아도 걸어오던 속도 그대로 아이폰만 대고 지나가면 되는 소소한 편리함에 눈을 뜨게 해준달까요. 모든 아이폰용 케이스가 그렇듯 순정상태의 미려함을 가리고 케이스의 편리한 수납 기능을 이용해볼 용의가 있다면 고려해볼 만한 제품입니다. 


  시장에 여러가지 카드 케이스가 많이 나와있긴 하지만 기존 제품은 케이스 본연의 제품 보호 기능이 좀 떨어지거나 아니면 카드가 외부에 노출되는 형태의 디자인인 경우가 많아서 카드 수납 기능과 동시에 아이폰과 카드 보호가 동시 되는 케이스로는 이 슬라이더 제품은 상당히 우수한 편에 속합니다. 


신고

삼성전자 ‘갤럭시 그랜드2’ SHV-E275K/S 사용자 매뉴얼 등록


삼성전자는 지난 19일 올 하반기 국내 시장에 출시 예정인 ‘갤럭시 그랜드2(가칭)’의 사용자 매뉴얼을 자사 공식 홈페이지에 등록했습니다. 자료가 공개된 모델은 KT용 SHV-E275K인데, 이 제품을 두고 여러 IT 블로그와 언론에서 갤럭시 그랜드의 후속모델이라 추측하는 이유는 기존 제품의 모델명 SHV-E270K/S/L에서 일의 자리 5가 추가됐기 때문입니다. 갤럭시S4 LTE-A(SHV-E330K/S/L), 갤럭시 골든(SHV-E400K/S), 갤럭시 메가(SHV-E310K/S/L) 등 기존 제품에 관계 없이 완전히 새롭게 출시되거나 큰 변화가 있는 경우 이전 모델명을 상관치 않고 숫자가 커지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 갤럭시S3의 끝물 시점에 거의 유사한 사양을 갖춘 갤럭시팝과 갤럭시 그랜드를 보급형 양 날개로 출격했는데요. 올해 갤럭시S4 이후 삼성이 출시하고 있는 이른바 보급형 스마트폰 제품들의 사양을 보면 이전 두 제품이 얼마나 화려한 시절이였나를 알 수 있습니다. 매뉴얼에 충실한다면 갤럭시 그랜드2의 외관 디자인은 전작과 완전히 같습니다. SHV-E275K과 SHV-E270K의 매뉴얼에 포함된 외관사진이 정확히 일치하기 때문인데요. 


이하 기능 설명을 비롯한 매뉴얼 나머지 부분도 95% 이상 일치하기 때문에 그다지 특별한 내용은 찾기 어렵습니다. 5인치 WVGA(800 x 480) TFT-LCD 디스플레이와 1.4GHz 쿼드코어 엑시노스 4412 AP, 1GB 램 등 하드웨어 사양도 동일하며 제품 규격 역시 77.1 x 143.8 x 9.8mm, 169g으로 같습니다.


두 제품의 가장 큰 차이점이라면 통신칩의 변화입니다. KT용 모델을 기준으로 기존에는 CMC221D가 탑재된 반면 갤럭시 그랜드2에는 갤럭시S4와 동일한 SHANNON222-POP-1 통신칩이 들어있습니다.


Ponfun 지원가능 휴대폰 목록에 SK텔레콤용 갤럭시 그랜드2가 등록됐다


소비자가 있는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제품 자체의 변화는 거의 없어 따로 발표 없이 조용히 갤럭시 그랜드 그대로 판매를 이어갈지 아니면 안드로이드 최신 버전과 터치위즈 네이쳐UX 2.0을 깔고 갤럭시 그랜드2로 낼지는 아직 알 수 없습니다.


source 삼성전자 고객센터(SHV-E275K 사용자 매뉴얼), PonFun


신고

LG G2 생수 광고모델로 활동중

 

 

사랑이 고픈 LG G2가 사람 많은 마트에 진을 치고 생수 장사를 하고 있습니다.

 

 

 

이마트표 봉평 샘물인데 G2표 할인이 붙는 바람에 옆에 다른 상표 생수와 비교해 엄청나게 더 팔리고 있습니다.

 

 

 

사람의 최신작으로 태어나 태생적으로 사람의 온기가 그리워 사람을 쫓는 G2의 생계형 마케팅에 눈물이 흐릅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