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 5800 XpressMusic 출고가 55만원에 출시

노키아 5800 XpressMusic이 출고가 55만원으로 KT를 통해 국내시장에 출시됐습니다. 출고가 기준으로 삼성전자 T옴니아2가 92만4천원, 소니에릭슨 엑스페리아 X1이 74만7천원, HTC 터치다이아몬드가 64만9천원인 등 경쟁 스마트폰과 비교해도 다소 저렴합니다. '태생이 버스폰인냐'하는 농담이 나올법하죠. 벌써 일부 오픈마켓에서는 쇼킹스폰서 2년 약정에 기기값 17만원대 지불조건도 올라왔네요. 여하튼, 가격면에서부터 충분히 인기를 끌만한 소지가 있어 보입니다.

제품사양을 보면 심비안 S60 OS를 기반으로하고 해상도 nHD(640 x 480)의 3.2인치 1600만 컬러 TFT-LCD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가 달렸습니다. 크기는 111 x 51.7 x 15.5mm, 무게는 109g이며 WiFi, 블루투스 2.0를 지원하며 최대 16GB의 microSD가 인식됩니다. 후면에는 320만 화소 칼자이스 렌즈를 사용한 카메라가 위치하고 3.5mm 이어폰잭, 스테레오 스피커, 변환없는 MP3 파일재생을 지원합니다. 이 제품의 리뷰는 무브플레이어에서도 곧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노키아 5800 XpressMusic 이달 초 국내 출시

노키아의 풀터치 스마트폰 5800 XpressMusic이 이달 초순에 국내시장에도 출시될 예정입니다. 최근 발행된 11월호 KT 쇼 단말기 카탈로그를 통해서 이달 내 출시가 알려졌고, 한국노키아와 KT 역시 보도를 통해 이달 내 출시를 확실시 했습니다. 특히, 강남 부근의 버스 정류장과 수도권 지하철 역 일부에서는 옥외광고가 이미 시작되었다고 하는데요.

노키아 5800 XpressMusic은 음악재생에 특화된 풀터치 스마트폰으로, 지난해 초에 한국에 출시된 6210s 모델과 같이 음악파일을 자유롭게 넣을 수 있고 또, 저장한 음악파일을 자유롭게 벨소리로 지정할 수 있습니다. 국내 휴대폰에 비해 미디어 감상의 자유도가 높고 음악특화 제품답게 미디어키가 별도 배치되어 MP3P와 같은 빠른 메뉴 접근이 가능합니다. 또, MP3, SpMidi, AAC, AAC+, eAAC+, WMA가 재생되며 3.5mm 이어폰잭과 스테레오 스피커가 탑재됐습니다.

심비안 S60 OS를 기반으로하며 해상도 nHD(640 x 480)의 3.2인치 1600만 컬러 TFT-LCD 터치스크린, 15.5mm의 두께(111 x 51.7 x 15.5mm, 109g), 블루투스 2.0, microSDHC 인식, 후면에 320만 화소 칼자이스 렌즈를 사용한 카메라 정도를 핵심사양으로 볼 수 있습니다. 40~50만원대의 가격으로 출시될 것으로 보이며 약정 등의 추가 할인혜택이 제공될 경우 사실상 현재 시장에 출시된 많은 스마트폰 가운데 상당히 '저렴한' 가격대에 속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국내시장을 공략하는 노키아의 이번 제품은 6210s과 비교해 경쟁력이 높은 편입니다. 다소 고가격대에 판매되는 삼성전자 옴니아2 시리즈와의 가격경쟁력을 갖췄으며, 기존에 윈도우 모바일을 사용하면서 원활하지 못한 사용환경와 작은 컨트롤에 불편함을 느낀 사용자들에게는 심비안 OS 자체도 큰 장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6210s 모델의 프로모션과는 달리 한국노키아가 5800 XpressMusic의 마케팅을 다소 적극적으로 펼칠 것으로 보여 그 귀추가 주목됩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