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노트 12.2’ SM-P900 예상 디자인


올 하반기 출시될 것으로 소문이 도는 삼성 ‘갤럭시 노트 12.2’ SM-P900 모델의 예상 디자인을 공개합니다. 12.2인치 WQXGA(2560 x 1600) LCD 디스플레이, 엑시노스5 옥타 프로세서가 탑재 등 여러 얘기들을 종합하면 갤럭시 노트 12.2는 역대 삼성이 선보인 태블릿 모델 가운데 최고사양을 지원합니다. 


삼성전자는 최고급 제품에 한해 숫자 9를 앞자로 모델명을 만듭니다. 스마트폰의 경우 갤럭시S 시리즈와 노트 시리즈가 그렇고(갤럭시 노트3; SM-N900, 갤럭시S4; GT-i9500) 노트북의 아티브북9 시리즈(아티브북9 플러스; NT940X3G), 85인치 UHD TV 시리즈9(UN85S9AF), 냉장고 T9000, 버블샷3 W9000, 김치냉장고 M9000 등이 있습니다.


‘왜 갤럭시탭은 갤럭시S4 같은 동시대 최고급 사양이 아닌가?’라는 의문은 정확합니다. 모델명으로만 보면 삼성전자는 태블릿 분야에서 아직 최고급 사양의 제품을 낸 적이 없습니다. SM-P900을 기대해봐야할 한 가지 이유입니다.


(사진을 누르면 확대됩니다)

추가(13.09.01 22:59) : 가끔씩 오해하시는 분들이 있어 잠깜 설명을 곁들이겠습니다. 일단, 위 사진은 예상 디자인입니다. 저렇게 비슷하게 나올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 삼성모바일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집착을 가지고 있어, 쓸데없이 시간을 투자해 최근 삼성모바일의 디자인 언어와 흐름에 맞춰 ‘이번에는 이렇지 생기지 않을까?’하고 혼자 배팅해 보는 겁니다. 이번 갤럭시 노트 12.2의 경우 두 가지 큰 특징을 염두했습니다. 물론, 다 가상입니다만...


첫 째는 각입니다. 갤럭시S3의 페블 디자인으로 시작해 삼성은 올해 갤럭시 스마트폰 전기종에 아울러 부드러운 모서리를 넣었는데, 조만간 발표되는 갤럭시 노트3는 다시 좀 더 각진 형태로 돌아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그 이후 나오는 태블릿과 스마트폰 제품에도 어느정도 영향이 있지 않을까 싶은데요. 갤럭시 노트3의 경우 제품 크기 자체는 그대로 둔채 화면을 자꾸 키워야하다 보니 모서리 각을 더이상 이전 모델처럼 둥글게 빼지 못하는 고민의 흔적도 반영된 것이 아닐까 싶은데, 여기에 차세대 제품과 관련해 외관 소재로 플라스틱이 아닌 메탈을 이용할지도 모른다는 소문 역시 ‘각이 살아있는 차세대 삼성모바일’설과 힘을 실어주는 이야기입니다.


둘 째는 고급형입니다. SM-P900과 갤럭시 노트 12.2가 동일한 모델이라면, 이 노트는 (노트 8.0과 달리) 확실히 생김새가 고급스러울지도 모릅니다. 삼성의 다른 제품군을 보면 알 수 있지만 9와 그 이외의 제품 사이의 (특히 가격이...) 차이는 꽤나 두드러집니다. 한마디로 9은 상대적으로 고급티가 팍팍 난다는 얘기지요.


마지막 횡성수설로 주절거림을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차세대 갤럭시탭 혹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가 소문대로 올 하반기에 출시된다면 그 생김새는 올해 갤럭시S4표 디자인 언어를 답습하거나 또는 내년 갤럭시S5의 미리보기가 될 수도 있고 아니면 그 중간의 무언가일 수 있습니다. (참고로 올해 삼성이 보여주고 있는 디자인 흐름은 갤럭시 노트 8.0로 처음 시작돼 갤럭시S4에서 아티브원5 스타일까지 폭넓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좀 지루하네요.)

 

신고

갤럭시 노트3 예상도 ‘무엇이 새로우리?’


늦어도 오는 9월 독일 IFA 2013 행사를 전후로 공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갤럭시 노트3에 대해 현재로서는 큰 기대감이 없습니다. 이유는 3월 갤럭시S4를 시작으로 갤럭시 메가 시리즈, 갤럭시S4 변종 3종과 갤럭시 코어, 갤럭시 에이스3를 포함한 여러 종의 저가형 제품까지 상반기에만 10종이 넘는 신제품이 시장에 쏟아진데에 대한 피로감이 크기 때문인데요. 



올 초 단골로 언급되었던 갤럭시 노트3에 대한 희망사항인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나 갤럭시 최초 알루미늄 바디 채용 등의 루머는 일찌감치 가볍게 날아가 버렸고, 갤럭시 노트의 커다란 특징 가운데 하나인 거대한 화면크기는 그 보다 더 큰 6.3인치, 5.8인치 화면의 갤럭시 메가 시리즈가 덮어버렸습니다. 또, 지난해 갤럭시S3와 선을 그은 노트2의 에어뷰 기능은 올해 더 업그레이드 되어 갤럭시S4에서 펜 없이도 이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여기에 더해 최근 스멀스멀 흘러 나오는 유출 사진들을 보면 외관 디자인 역시 앞서 출시된 제품의 DNA를 거의 이어받을 듯 한데요. 


역시 하반기 ‘핫’한 제품인 아이폰5S도 최근에 나온 유출 정보들을 살펴보면, 제품 자체는 기존 아이폰5에서 또 반걸음 정도 나아갈 것처럼 보이는데 이번에는 iOS7 업그레이드 아래 대폭적인 UX 변화라는 큰 화젯거리가 있어 그래도 새롭습니다. 


언젠가부터 남루하기가 은하계도 사과농장 못지 않게 되었어요. 그래도 2세대 때는 뭐가 나올지 모른다는 기대감 속에서 공개를 기다렸다면(현실은 그 보다 못했지만), 노트3는 예정된 일정에 날짜만 가길 기다리는 느낌이랄까요. 물론, 노트3는 전작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강한 성능으로 무장해 나올 겁니다. 국내판의 경우 LTE-A를 지원할 것이고, 풀HD 디스플레이에 스냅드래곤 800이나 새로운 엑시노스 5420을 달고 깡패 성능을 자랑하겠죠. 그렇지만 이런 하드웨어 사양은 동시대 동급 제품에도 고대로 들어가는 것들이라, 그 틀을 깨는 무언가를 보여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신고

삼성전자, SK텔레콤용 ‘갤럭시 노트 LTE’ 준비중


아쉽지만 국내판 ‘갤럭시 노트(Galaxy Note, GT-I9220/N7000)’는 진짜로 4G LTE 전용 모델로 출시될 모양입니다. 지난 12일 카메라 커뮤니티 SLR클럽에는 SK텔레콤용 갤럭시 노트 유출사진이 올라왔습니다. 

부팅화면과 뒷면 배터리 커버 하단에 SK텔레콤의 4G LTE 로고가 선명합니다. 현재 LTE 단말기는 곧 퀄컴 스냅드래곤 기반이기 때문에 국내판 갤럭시 노트 역시 AP가 변경됐을 가능성이 있습니다.(글로벌 3G 버전은 1.4GHz 듀얼코어 엑시노스4210 탑재) 모델명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며칠 전 GLBenchmark에 등록된 스냅드래곤 기반의 SHV-E160S이지 않을까 싶습니다.(갤럭시S2 LTE와 HD LTE는 각각 SHV-E110S, SHV-E120S/K/U)

source SLR클럽, 안드로이드펍, GLBenchmark

신고

삼성 ‘갤럭시 노트’ 10월 유럽 발매…국내는 다음달 LTE 버전 출시


2011년을 넘기나 했더니, 생각보다 일찍 발매되네요. 삼성전자는 이달 프랑스, 독일, 영국 등 유럽을 시작으로 ‘갤럭시 노트(Galay Note, GT-I9220)’를 세계시장에 선보인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삼성전자가 지난달 IFA 2011를 통해 밝힌 노트의 기본 개념은 스마트폰과 태블릿 사이에서 두 제품의 장점을 결합한 새로운 모바일 카테고리입니다. 널찍한 화면에 기본 제공되는 S펜으로 필기입력이 가능한 것이 노트의 가장 큰 특징이죠.

아직 ‘넥서스 프라임(Nexus Prime, GT-I9250)’이 나오지 않은 현 시점에서 갤럭시 노트는 삼성모바일 최고 하드웨어 사양을 지원합니다. 우선, 디스플레이는 세계 첫 WXGA(1280 x 800) HD 슈퍼AMOLED가 탑재됐습니다. 화면크기가 5.3인치나 되지만 인치당 픽셀수는 285ppi에 이릅니다.

또,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 800만 화소 AF카메라(200만 화소 전면카메라)+LED플래시, 블루투스 3.0+HS, 와이파이 다이렉트, 1GB 램, 16/32GB 내장메모리, 2500mAh 배터리, NFC 등을 지원합니다.

AP의 경우 글로벌 표준사양은 1.4GHz 엑시노스4210 듀얼코어 프로세서지만, 국내의 경우 다음달 LTE버전으로 발매될 예정이기 때문에 어떤 칩셋이 탑재될지 아직 알 수 없습니다.

올 연말 유럽 삼성모바일 판매점은 S펜을 잃어버려서 새로 사려는 노트 유저들로 복작거리겠네요.
source 뉴스와이어 
신고

[비교] 2011년 삼성모바일 신제품 18종 실제크기


9월 중순 현재 삼성전자가 선보인 스마트폰, 스마트 플레이어, 태블릿 등 2011년 모바일 신제품 18종의 크기를 비교했습니다. 위에서 아래로 2.66인치부터 11.3인치까지 화면크기별로 배치했습니다. 모니터 해상도를 1680 x 1050으로 설정한 후 아래 사진을 클릭 혹은 다운로드해 원본을 보면 각 제품별 실제크기를 비교해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Y 프로는 공식 사양표가 잘못 됐는지 실제규격과 사진의 오차가 너무 커서 제외했습니다. 참고로 아이폰4는 화면이(3.5인치)나 제품크기 모두 웨이브Y와 갤럭시 엑스커버 사이에 위치합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