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월 한달 일본서 37대 팔았다

현대자동차가 새해 1월 한달간 일본에서 37대를 판매하는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전국 60여점의 딜러망을 갖춘 브랜드로는 믿기 어려운 수치로 고가의 페라리가 판매되는 수와 같다. 현대차는 지난 10월 유럽형 C세그먼트 차량인 i30의 투입으로 판매량 증가를 기대했지만 별다른 영향없이 오히려 감소했다. 이는 현대자동차 자체의 특징없는 라인업과 일본시장에 맞지 않는 마케팅이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중형차인 '쏘나타'를 배용준이 광고해 일본 중년 여성을 대상으로 삼은 마케팅이 완전히 실패한바 있다. 또, 일본내 별다른 특징없는 라인업에 문제가 있다. 특히, 현대차가 기대한 i30의 경우 현대만의 색이 없어 일본인의 눈에서 구지 일본차와 비교해 살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또, 일본내 수요가 높은 미니밴의 라인업이 비어있다는 점도 지적된다.

적극적인 점포수 확장에 나서지 않는 점도 지적된다. 일본내 작년 5만대의 수입차판매 1위인 폭스바겐은 도요타와 협력판매점을 갖춰 총 557점의 딜러망이 있다. 반면 전국 60여점의 딜러망의 현대는 팔리지 않는게 당연하다는 말이 나올정도다. 현대차가 일본내에서 가격경쟁력도 일부 갖추지 못하고 있다. 현대차가 메인으로 내세우고 있는 '쏘나타'는 같은 급의 마쯔다 '아텐자'와 약간 높거나 동일한 가격이다.

그나마 수요가 있는 TB(한국명 '클릭')의 경우도 일본 소비자의 선택폭이 될 동급의 일본 소형차의 고연비에 턱없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또, TB 보다 수요가 높은 경쟁 수입차가 모두 6단 A/T인 반면 TB는 아직까지도 4단 A/T다. 결과적으로 현재 현대차 라인업 가운데 일본시장에 팔릴만한 차량은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현대차가 지금이라도 일본시장을 정확히 파악하고 적극적인 공략에 나서지 않는다면 철수하지 않는다는 보장도 못할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화의 첫단추


현대차가 프리미엄 브랜드화의 첫단추를 끼우게 됩니다. 현재 세계의 프리미엄 브랜드로 손꼽히는 Mercedes-Benz, Audi, BMW, LEXUS 등에서 생산하는 모델의 이름을 보면 단순한 알파벳의 나열이나 숫자와의 조합을 사
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예/ S-Class, B-Class, E-Class 등..). 현대도 이러한 방식으로 유럽판매차량의 모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을 변경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제네바오토쇼에서 처음 출시된 유럽전략 C세그먼트 차량도 'i30'이라는 모델명을 달고 시장에 공개됩니다.

여기서 사용되는 'i'는 inspiration(영감), innovation(혁신), intelligence(정보), integrity(고결)의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현제 현대차에서 팔고 있는 차량들의 모델명은 'Sonata', 'Getz', 'Tiburon' 등으로 인지도가 비교적 낮은 현대차로써는 소비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주기에 부족한 면이 많다고 판단됐기 때문에 이러한 판매전략이 세워진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2008~2009년 내에 출시될 BH, VI(프로젝트 명)으로 이미지의 동반 상승을 꽤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구체적으로 i10 = A segment / i20 = B segment / i30 = C segment / i40 = D segment / i50 = E segment 의 형식을 가지면서 차량의 종류에 따라 부가적인 알파벳이 붙습니다(예/ i30 CW = C segment cross-wag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현대차 i30 트랜드 반영했지만 개성 없어 아쉬워…


> 생각을 다시 정리했습니다. 표절이라고 쓰기에는 너무 민감한 내용같아 글 제목과 내용을 수정했습니다.


현대자동차의 유럽전략형 C세그먼트 차량인 'i30'이 공개되었습니다. 예상대로 최근의 트랜드를 많이 반영한 모습으로 출시되었는데요. 일부에서는 지나치게 유럽스타일을 추구하다 보니 다른차들과 스타일에 있어 별반 다른 차이를 못 느끼겠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페이스 부분입니다. 그릴부분이 문제가 되는데요. 사실 극소의 그릴을 사용하는 자체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엠블럼과 크롭의 처리가 혼다랑 너무도 비슷하기 때문에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어부분은 딱 보면 BMW 1시리즈를 연상케 합니다. 전체적인 라인들이 비슷하게 들어가있네요. 이것은 문제가 없는 전략이겠지만 휠디자인도 유사하게 처리한 것으로 보아 1시리즈의 디자인을 많이 의식한 것 같습니다.


페이스의 경우 다른 측면으로 본다면 베라크루즈와의 패밀리룩으로도 생각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세계의 추세는 페이스의 그릴을 축소시키고 범퍼를 아무런 라인없이 둥글게 처리하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한 사이드엣지 라인도 트랜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