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 아이리버 첫 스마트폰 ‘바닐라’ 발매…35 요금제에 ‘공짜’


7월 LG U+ 단말기 안내책자로 첫 모습을 드러낸지 2개월만에 아이리버 첫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바닐라(Vanilla, I-L1)’가 발매됐습니다. 바닐라에 대해 가장 먼저 알아야 할 것은 1.5GHz 듀얼코어, 슈퍼AMOLED 디스플레이, 초슬림 8.6mm 바디/베젤 같은 최신 고사양 하이테크 제품은 아니라는 점입니다.

아이리버는 스마트폰 시장에 이제 첫 발을 내딛였을 뿐이고, 설계와 생산 모두 외부업체(엠세븐시스템)에 맡기는 수준이기 때문에 ‘갤럭시S2’의 눈으로 이 제품을 보는 것은 무리가 있습니다. 아이리버만의 쌈박한 디자인과 저렴한 실구매가, LG U+표 요금제가 적당히 어우러졌다면 엔트리급으로 딱 괜찮다고 생각해요. 특히, 고사양 스마트폰 신경 안쓰고 웨이브M이나 기웃거리는 저랑 비슷한 분들을 공략하는 거겠죠.


사양은 3.5인치 WVGA(800 x 480) TFT-LCD, 안드로이드 2.2 프로요, 600MHz 프로세서(불확실), 500만 화소 AF카메라, 512MB 내장메모리(4GB 마이크로SD 기본제공), 1350mAh 착탈식 배터리 등이고 블루투스 2.1+EDR와 지상파DMB, EBS TV 같은 학생용 컨텐츠를 지원합니다. 제품크기는 117.7 x 56 x 11.6mm, 무게는 125g이네요.

단말기 출고가는 40만원대로 태생부터 35 요금제(2년 약정 기준) 공짜폰입니다. LG U+ 3만 5천원 요금제는 다른 두 통신사보다 문자 제공량이 50건 적은 반면 데이터가 1GB(SKT, KT는 100MB)인 것이 장점이죠.

딱 한 가지 문제로 삼을 부분은 저 괴상한 이어폰 단자 위치네요. 윗면이 됐든, 아랫면이(이걸 더 선호하지만...) 됐든 LG나 애플처럼 한 쪽 끝에만 잘 배치하면 좋은데, 요즘 삼성이 갤럭시S 시리즈 이어폰 단자 위치를 참 애매하게 잡은 것도 불만이었는데... 아이리버는 아예 아크 스타일로 가버렸군요. 제품 특징중의 하나로 블랭크표 슬림코드 번들이어폰을 홍보하는 것 같던데 그냥 딱 하나, ㄱ자형이면 좋겠습니다.
source 아이리버
신고

아이리버 첫 스마트폰·태블릿 공개…LG U+ 출시예정


LG전자의 새로운 쿠키폰? 아닙니다. 새로운 노리폰도 아닙니다. 안드로이드 2.2 프로요와 3.5인치 WVGA(800 x 480) LCD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아이리버 첫 스마트폰 ‘아이리버 바닐라(iriver vanilla, I-L1)’입니다. 예상밖 평범한 디자인을 들고 나왔는데,
아이리버 말대로 ‘산뜻하고 세련되어’ 보일지 실제로 봐야 알겠군요.

블루투스와 지상파DMB를 지원하고 후면에는 5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됐습니다. 또, 내장메모리에 대한 언급은 없고 4GB SD카드를 제공하는 것으로 나와있습니다. 600MHz인지 800MHz인지 정확한 CPU 클럭은 아직 알 수 없지만 대체적인 사양이, 같은 LG U+내 ‘갤럭시 네오(Galaxy Neo, SHW-M220L)’와 비슷할 듯 싶네요.


갤럭시탭, 아이덴티티탭, 플라이어 4G에 이은 또다른 7인치 태블릿의 등장입니다. 이름은 ‘아이리버 탭(iriver tab, ILT-MX100)’. 몇 달 전 LG U+의 TV광고로 먼저 확인된 제품이죠. 역시 안드로이드 2.2 프로요가 탑재됐고 지상파DMB, 블루투스,16GB 내장메모리, 500만 화소 카메라+플래시 등을 지원합니다. 스토리HD에 이어 아이리버 탭도 LG디스플레이의 손길이 닿았는지, 주목할 만한 IPS LCD 디스플레이가 탑재됐습니다.

최근, 가격혁명을 통해 몰아치고 있는 갤럭시탭 7인치 모델의 돌풍에 대응할 수 있을지, 이제 가격과 최적화 정도를 확인해 보는 일만이 남았습니다. 갤럭시탭과 달리 3G 통화기능은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LG U+의 데이터 전용 요금제가 적용될 것으로 생각되는데요. 월 2GB와 4GB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패드’ 요금제의 기본료는 각각 27,500원과 42,500원입니다.

source Cetizen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