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MWC 2009] LG전자 아레나 LG-KM900의 S클래스 유저 인터페이스


며칠 전 소식에 이어 LG전자가 공식 보도한 아레나 LG-KM900을 다시한번 정리합니다. 이전에 나온 사진 속 아레나는 썩 예뻐보이지 않았는데 역시 공식 사진이 나오니 또 다른 느낌입니다. 이번에 MWC 2009 참가와 관련해 여러 보도를 통해 LG전자의 아레나와 삼성전자의 울트라 터치를 함께 소개한 기사를 많이 볼 수 있는데요. 아마도 두 제품 모두 새롭게 탑재된 3D 유저 인터페이스가 공통되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삼성전자는 기존 햅틱 시리즈를 통해 선보인 터치위즈의 3D 버전을 소개했고 LG전자는 마침내 멀티터치를 적용한 S클래스 유저 인터페이스를 선보였습니다.

여기서 소개해드리는 S클래스는 제가 붙인 표현이 아니라 Superior의 앞 자를 딴 UI의 이름입니다. 공식 보도에 따르면 전문 연구인력 100명이 1년간 심혈을 기울인 작품이라니 MWC 2009 때 나올 실제 사용영상에 대한 기대가 큽니다.

사양을 보면 아레나(Arena, KM900)는 3인치 WVGA(800 x 480)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가 탑재됐고 트라이밴드 GSM, UMTS, HSDPA 네트워크를 지원한다고 합니다. 유럽사양으로 DVB-H를 지원하고 GPS, WiFi, 블루투스가 탑재됐으며 FM라디오도 수신합니다. 후면에는 500만 화소의 카메라가 탑재돼 DVD급의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배터리 용량은 1000mAh로 230분 가량의 통화시간과 300시간의 대기시간으로 지속됩니다. 제품의 무게는 105g에 크기는 105.9 x 55.3 x 11.95mm이고 아직 구체적인 판매일정이나 제품의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source LG전자 보도자료
신고

경쟁을 위해 LG전자가 마련한 경기장, 아레나 KM900


그동안 미국시장에서 데어(VX9700), 뷰(CU920), 보이저(VX10000), 글리머(AX830) 등 다양한 터치폰으로 아이폰을 향한 펀치를 시도했던 LG전자가 이번에는 좀 더 직접적인 방법으로 최소한 상대와 같은 경기장에서 경쟁하기 위해 아레나(Arena, KM900)를 준비한 듯 보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제품 사양도 상당한 수준인데요. allaboutphones를 통해 나온 정보에 따르면 KM900은 3인치 WVGA(800 x 480)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가 탑재됐고 트라이밴드 GSM, UMTS, HSDPA 네트워크를 지원한다고 합니다. 이외에도 유럽사양으로 DVB-H를 지원하고 GPS, WiFi, 블루투스가 탑재됐으며 FM라디오도 수신합니다. 후면에는 500만 화소의 카메라 탑재돼 DVD급의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배터리 용량은 1000mAh로 230분 가량의 통화시간과 300시간의 대기시간을 지속됩니다. 제품의 크기는 105.9 x 55.3 x 11.95mm이고 무게는 105g이라고 합니다. 한가지 또 특징적인 부분이 S 클래스로 불리는 3D 인터페이스입니다. 이번에 MWC 2009에서 공개된다면 LG전자로나 언론으로나 크게 주목을 받을 것 같은 제품입니다.
source allaboutphones via 클리앙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