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MP3, Meizu 총 1위…삼성 7%

지난, 20일 등록된 CCID 컨설팅의 중국 MP3P 시장 점유율 관련 포스팅에서 시장 점유율이 MP4/PMP를 제외한 수치로 확인되었습니다. 즉, 20일 등록된 점유율이 휴대용 디지털 오디오기기의 전체를 나타내는 것이 아니라 동영상 기능이 제외된 MP3P만을 대상으로 했음을 정정합니다.


IT관련 시장조사 기관인 ZOL이 지난 2007년 6월부터 12월까지 집계한 MP4/PMP 포함 중국 MP3P시장 점유율에서 Meizu가 15.53%로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Meizu는 저가형 제품을 주류로 M6, M3의 판매량이 특히 높아 꾸준히 15%대를 유지하고 있다. 그 밖에 Newman, Ramos, ONDA 등 중국 제품들은 월별 점유율이 큰 폭으로 변동하는 등 아직 안정되지 못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국외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애플과 삼성이 5%이상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으며 삼성은 12월에 5.9%까지 떨어지는 등 저조한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와 다르게 CCID컨설팅 집계의 MP4/PMP를 제외한 중국 MP3P시장의 점유율을 보면 삼성이 20.93%로 1위로 나타난다. 이와 같은 현상은 중국소비자의 선택이 주로 2.0~2.4인치 디스플레이의 제품에 집중되는 것과 관련있다. 현재 삼성은 3인치의 P2 모델을 제외하고는 모두 2인치 이하의 제품을 내세우고 있어 동영상 기능을 갖춘 MP3P의 인지도가 적은 것으로 보인다. 반면 U3, K3, E3와 같은 동영상 기능이 없고 저렴한 제품의 시장에서는 높은 점유율을 보인다. 이 밖에는 전체시장에서는 부진한 소니가 약 5%를 점유하고 있는 것이 눈에 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일본 MP3P시장, '애플'과 '소니'의 2강 체제

전자제품의 판매 데이터를 제공하는 BCN랭킹의 일본내 MP3P시장 동향분석에서 시장에 애플과 소니의 2강 체제가 다져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07년 11월 최근 통계에서는 애플과 소니가 각각 약 54%와 약 28%를 점유하고 있어 두 업체가 전체시장의 약 82%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 밖에는 도시바, 파나소닉, 샤프, 아이리버, 크리에이티브 등이 각각 10% 미만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애플은 지난해 9월 아이팟 신제품을 공개한 이후 10월에 점유율이 약 60% 가까이 치솟았고 동시에 소니가 약 20%까지 떨어졌었지만 이후로는 두 업체의 격차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특히 최근 소니가 MP3P 시장에 많은 투자를 하면서 일본 내수시장의 점유율을 점점 높여가는 반면 애플은 감소하고 있어 두 업체간 점유율이 정확히 반비례로 나타나고 있다.
신고

삼성, 중국 MP3P(MP4/PMP 미포함) 시장서 1위

http://moveplayer.tistory.com/518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중국의 리서치기관인 CCID 컨설팅의 2007년 3/4분기 중국내 MP3P 시장 점유율에 관한 보고서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23.78%로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위 애플의 점유율 9.99%보다도 두배가 넘는 압도적인 수치다. 삼성의 점유율은 2/4분기와 비교해도 2.42%가 올라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2004년까지만 해도 중국내 MP3P 시장은 Aigo를 중심으로 중국산 MP3P가 70%이상을 차지했지만 삼성, 애플, 소니등 외국기업의 적극적인 현지마케팅으로 꾸준히 점유율을 높여 현재는 38.54%를 비중국기업이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브랜드로는 OPPO가 9.96%로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였다.

삼성전자는 러시아, 우크라이나, 이란 등에서도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했으며 2008년까지 10개국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판매 목표량을 800만대로 잡고 애플에 이어 글로벌 2위를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