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스킨 아이폰5/5S용 슬라이더 케이스 사용기

 


*본 사용기는 에누리 체험단 행사를 통해 지급된 제품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요즘 보면 많은 분들이 배터리 커버 일체형에 카드 수납도 되는 지갑 형태의 스마트폰 케이스를 쓰고 있습니다. 반면, 아이폰의 경우 화면 크기가 작고, 배터리가 일체형이기 때문에 화면을 덮는 형태의 케이스는 별로 인기가 없는 듯 한데요. 주로 제품 전체가 쏙 들어가게 씌우는 형태의 케이스가 많아서 별도로 수납 공간을 마련한 제품이라면 대부분 뒷면에 이 기능을 두곤 합니다. 이번에 소개해드릴 디자인 스킨이 선보인 아이폰5/5S용 슬라이더 케이스의 경우 본체를 감싸는 케이스 외에 후면에 슬라이드 커버를 부착해 별도로 카드를 보관할 수 있도록한 아이디어 상품입니다. 




슬라이더 케이스는 총 10가지 후면 커버 색상으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앞면과 옆면에 보이는 기본 케이스는 후면 커버 색상에 관계없이 모두 진회색입니다. 어떤 색상을 선택할지, 중간에 민트색과 라임색상도 약간 고민해봤지만, 후면이 유광 플라스틱이라 스크래치가 잘 보이는 것이 싫어서 하얀 아이폰에 가장 무난한 하얀색을 선택했습니다.




제품 상자의 뒷면에는 슬라이드 기능과 카드를 넣는 방법을 담은 설명이 적혀있습니다. 바코드와 가격도 적혀있는데 정가는 3만 2,000원입니다. 공식 쇼핑몰에서 판매중인 동일 제품의 실구매가는 2만 원대이기 때문에 미리 말씀드리는 것이지만 제품 만듦새를 비롯한 전반적인 품질을 감안하면 아주 비싼 가격은 아니라 생각됩니다. 




후면 커버는 유광의 플라스틱 재질입니다. 가장 자리에서부터 가운데로 볼록하게 모이는 곡면 형태라 평평한 곳에 제품의 뒷면을 대고 올려놓으면 빙글빙글 돌릴 수도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제품을 쥐었을 때 볼록한 후면이 손바닥에 닿는 느낌이 괜찮습니다. 대신 자잘한 스크래치도 가운데 부분에 주로 생깁니다. 색상은 아이폰5 본체보다 약간 더 밝은 흰색입니다.




케이스는 우레탄 소재로 만들어졌습니다. 안쪽에 있는 복잡한 그림은 충격 완화용 특수 패턴이라는 것이 제조사의 설명입니다. 생김새만 보면 고무가 아닐까 싶기도 한데 실제로 만져보면 아주 딱딱한 재질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아이폰을 다소 빡빡하게 잡는 느낌입니다. 케이스의 변형 폭이 크지 않다보니 처음에 요령없이 아이폰을 케이스에서 분리할 때는 케이스가 아니라 마치 아이폰이 휘어져서 부러져 버릴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후에 알았지만 카메라 구멍 부분에 손가락을 넣어 아이폰을 밀어주듯 앞에서 잡아당기면 쏙하고 잘 빠집니다. 




후면 커버는 아래에서 위로 들어올려지는 형태입니다. 이를 제품 전면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밑면에는 스피커, 라이트닝 케이블 단자, 헤드폰잭 부분의 구멍이 따로따로 분리되어 있습니다. 케이스에 수납공간용 커버가 더해져 상당히 두툼함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케이스 본연의 충격 보호기능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헤드폰잭 부분의 구멍은 아주 크기 때문에 당연히 애플 번들 이어팟은 넉넉하게 끼울 수 있고, 




이렇게 서드파티 제품의 굵직한 이어폰 플러그도 잘 들어갑니다. 




상단에는 전원/슬립버튼이 있습니다. 사진은 마치 버튼 주변에 크롬 테두리가 씌워진 것처럼 나와버렸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습니다. 오해마시길 바랍니다. 




좌측면에는 잠금버튼을 위한 넉넉한 사각형 구멍과 볼륨버튼이 있습니다. 




옆에서 보면 케이스가 상당히 두툼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슬라이더는 저 정도가 최대로 올렸을 때 입니다. 닫은 상태에서의 고정상태에 괜찮기 때문에 잘못해서 슬라이더가 제 스스로 밀려 올려간다거나 하는 일은 없었습니다. 




수납 공간은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카드 한 장입니다. 카드도 이 안에 들어가면 자유롭게 움직일 공간은 못 되는데 약간의 틈은 있어서 슬라이더를 내리고 제품을 흔들면 딸깍딸깍 안에서 카드가 노는 소리가 들립니다. 제조사는 카드를 넣을 때 앞면 회로 부분이 아래 방향을 향하도록 수납해야 교통요금 지불 등 이용시에 인식률이 높다고 설명합니다. 




카드보다 더 얇고 작은 것은 모두 보관할 수 있습니다. 비상금도 여기에 포함됩니다. 




이 케이스의 최대 강점은 역시나 편리한 교통요금 결제에 있습니다. 개찰구 3m 앞에서 지갑을 꺼내지 않아도 걸어오던 속도 그대로 아이폰만 대고 지나가면 되는 소소한 편리함에 눈을 뜨게 해준달까요. 모든 아이폰용 케이스가 그렇듯 순정상태의 미려함을 가리고 케이스의 편리한 수납 기능을 이용해볼 용의가 있다면 고려해볼 만한 제품입니다. 


  시장에 여러가지 카드 케이스가 많이 나와있긴 하지만 기존 제품은 케이스 본연의 제품 보호 기능이 좀 떨어지거나 아니면 카드가 외부에 노출되는 형태의 디자인인 경우가 많아서 카드 수납 기능과 동시에 아이폰과 카드 보호가 동시 되는 케이스로는 이 슬라이더 제품은 상당히 우수한 편에 속합니다. 


신고